화재대피 훈련 중인 사람들

노래방에 불나면 어디로? 실제 같은 ‘안전체험장’ 생겼다!

화재대피 훈련 중인 사람들 가족·친구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거나, 직장 동료들과의 친목을 도모하기 위해 노래방을 찾는 경우가 많은데요. 만약 노래방에 화재가 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서울시는 노래방, 오락실 등 다중이용업소 화재시 대처할 수 있도록 성동소방서에 ‘시민안전체험장’을 조성했습니다. 특히 다중이용업소는 불특정다수가 이용하다 보니 불이 날 경우 인명피해가 큰 경우가 많은데요. 초기 대응과정과 대피 방법을 알고 있다면 비상시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언제 일어날지 모르는 화재, 성동소방서 시민안전체험장에서 미리 준비하세요. 24일 전국 최초 노래방, 오락실, 게임장 등의 화재를 체험하고 대비할 수 있는 시민안전체험장이 문을 열었다. 시민안전체험장은 성동소방서 5층에 총 282㎡ 규모로 조성됐다. 이곳은 노래방 기기, 오락기 같은 업소별 실물설비와 소화기, 유도등 등이 갖춰진 공간에서 실질적인 체험을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시민들은 이곳에서 화재 등 비상상황 발생시 경보음을 듣고 소화기 등을 이용해 초기진압을 시도하거나, 여의치 않을 경우 연기 가득한 암흑에서 비상구를 찾아 대피하는 등 기초적인 화재 대응과 대피과정을 몸으로 익혀볼 수 있다. 노래방 화재체험 특히 일반인들의 경우 관심을 갖지 않으면 지나치기 쉬운 건물 내 화재감지기나 스프링클러설비 헤드 등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다. 참고로, 노래방·오락실 등 다중이용업소를 이용할 때에는 소방안전시설과 휴대용비상조명, 비상구 등의 위치를 먼저 파악해 둘 필요가 있다. 또 비상시를 대비해 소화기 등의 사용법을 미리 숙지해두는 것이 좋다. 지진체험 아울러 소방안전체험뿐만 아니라 지진체험, 응급처치, 소화기 사용 등 일반적인 안전체험, 인공암벽 체험도 가능하다. 교육은 1시간 가량 진행된다. 시민안전체험장은 월요일~금요일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용할 수 있고, 개인·단체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성동소방...
2012051002594041_mainimg

제2의 부산 노래주점 참사를 막아야 한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부산 노래주점 화재 참사와 유사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화재에 취약한 서울시내 유흥·단란주점, 노래방 등 다중이용업소에 대해 5월 10일(목)부터 6월 30일(토)까지 52일간 전면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특별조사에는 시민단체와 지자체, 건축· 전기·가스 등 유관기관이 함께 참여한다. 조사 대상은 서울시 전체 다중이용업소 중 소방관서에서 화재취약대상으로 분류하여 관리하는 3,467개소. 비상구 설치 등 비교적 화재로부터 안전한 나머지 4만여 개소에 대해서는 화재취약 다중업소의 특별조사가 끝나는 7월부터 표본검사 형식으로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소방특별조사에서 중점적으로 확인하는 것은 피난시설 및 건축물의 불법구조 변경사항이다. 비상구 및 피난계단 등의 폐쇄와 장애물 적치 상태는 1순위로 점검한다. 피난안내도 및 피난안내영상물 등 소방시설 적정유지 상태도 확인한다. 관련법에 위반되는 사항은 아니지만, 화재 시 피난장애를 초래하는 미로통로, 방음 내장재 설치, 창문폐쇄 등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개선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적발된 업소에 대해서는 위반 사안에 따라 입건, 과태료부과, 행정명령, 기관통보 등 엄정한 조치로 영업주의 의식을 바꿀 예정이다. 아울러 유흥주점,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등 다중이용업소의 직능단체 관계자 및 영업주에 대한 소방안전교육을 실시하여, 비상구와 피난계단의 중요성은 물론 화재시 초기 대응요령을 교육하기로 했다. 특히, 화재 초기에 가게 주인이 얼마나 신속하게 손님을 대피시키느냐가 여러 번 문제화 됐던 만큼 영업주의 책임 있는 이용객 대피를 강조할 예정이다. 문의: 소방재난본부 예방과 02) 3706-152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