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훼 농가 돕기위해 농협 하나로 마트 창동지점 옥외 마당에 꽃시장이 열렸다

집안에 싱그러움이 가득! 봄 화분 구입했어요

해마다 봄이 돌아오면 전국 방방곡곡이 화려한 봄꽃 축제로 떠들썩해진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부분의 봄꽃 축제들이 취소된 상태이다. 필자가 거주하는 지역 또한 예외는 아니다. 우이천 중랑천 벚꽃 축제가 취소되었고, 꽃길 곳곳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현수막이 내걸렸다. '빼앗긴 봄'이지만 꽃과 식물들은 계절을 맞아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다. 야외에서 마음 편하게 만끽할 수 없다면, 취향에 따라 봄 화분을 집안에 들이는 것은 어떨까? 농협 하나로 마트 창동지점 옥외 마당에서 화훼 판매 행사가 열렸다 ⓒ강사랑 봄꽃 식물은 물론이고 귀엽고 앙증맞은 다육 식물과 선인장, 미세먼지를 제거하고 공기를 청정하게 하는 효과가 있는 식물까지 각양각색의 식물 화분들이 농협 옥외 마당에 가득하다. 꽃 소비가 가장 많은 시즌에 코로나 직격탄을 맞은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해서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이 마련한 행사이다. 아름다운 색감으로 눈이 즐거운 후리지아와 아젤리아 ⓒ강사랑 여기가 바로 꽃밭! 보랏빛 비올라와 환한 금잔디 ⓒ강사랑 따스한 봄볕 아래에서 싱그러움을 발하는 식물들을 보고 있자니 기분이 좋아진다. 실제로 식물을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편안할 때의 뇌파인 ‘알파파’가 활성화되고 우울감과 스트레스가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특히 우울하고 무기력할 때 생동감이 넘치는 붉은색, 노란색 계열의 꽃을 보면 의욕이 살아나고 기분이 좋아진다고 하는 임상 사례들이 있다. 수선화, 비올라, 금잔디 등 옥외 행사장에 피어난 봄꽃들을 구경하느라 시간이 흐르는 것도 잊었다. 손이 덜 가고 관리가 쉬운 다육식물 ⓒ강사랑 반려 식물로 인기가 높은 다육 식물도 눈에 띈다. 다육식물은 사막, 고산 등 수분이 적고 건조한 기후의 척박한 곳에서 살아남기 위해 줄기나 뿌리에 물과 영양분을 저장하고 있는 식물을 말한다. 선인장, 알로에 등이 대표적인 다육식물이다. 큰 공간을 차지하지 않으면서도 작고 앙증맞은 자태로 실내 인테리어 효과가 있어서 많은 이들이 찾는다...
다육이 미니정원 나누기 행사가 4일 오전 10시 서울로 연꽃 트리팟에서 진행된다

“다육이 나눠드려요” 서울로 7017 식목주간 운영

'다육이 미니정원 나누기' 행사가 4일 오전 10시 서울로 연꽃 트리팟에서 진행된다 곳곳에 꽃이 피고, 나무들은 파릇파릇한 새 옷을 입었습니다. 이토록 좋은 봄날엔, 도심 속 공원 ‘서울로7017’로 산책을 나서보면 어떨까요? 식목일을 앞둔 4일 오전 10시에는 선착순 200명에게 무료로 다육식물을 나눠주는 행사가 열리니 시간맞춰 참여해보시면 좋겠습니다. 그밖에 8일엔 남대문 먹거리축제가, 6월에는 정원문화교실이 차례차례 열릴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을 지금 전해드릴게요! 서울시는 식목일을 맞이하여 서울로 7017에서 기업, 단체,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서울로 7017 식목주간’을 운영한다. ① 다육이 미니정원 나누기 4월 4일 오전 10시에는 서울로전시관 옆 연꽃 트리팟에서 ‘서울로 7017 식목주간’ 참여기업인 위워크(Wework)의 주최로 방문한 200여명의 시민들에게 선착순 무료로 다육식물을 나누어주는 ‘다육이 미니정원 나누기’ 행사를 진행한다. ② 봄꽃 심어 포토존 조성 또한 3개 기업의 후원을 받아 서울로 7017에서 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도록 미니정원도 조성할 계획이다. 위치는 동절기에 화려한 조명 꽃이 설치됐던 포토존, 3개의 연꽃 트리팟(서울로전시관 옆)이며, 4월 4일, 10일, 12일에 순차적으로 봄에 피는 초화류를 심는다. 서울로7017 가드닝 ③ 정원문화교실 1기 모집 ‘서울로 7017 식목주간’ 이후에도 정원문화 활성화를 이어가기 위해 교양강좌 프로그램 ‘서울로 학교 정원문화교실’이 개최된다. 강의는 7개 기업 및 단체의 전문가들의 재능기부로 진행되며, 주제는 정원의 역사, 기술, 문화 등이다. 정원문화교실 1기는 6월 27일부터 11월 28일까지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 총 7회에 걸쳐 진행된다. 교육대상은 시민, 서울로 7017 자원봉사자 30명 이내며, 6월 14일부터 22일까지 모집한다. ■ 서울로 학교 정원문화교실 1기○ 모집...
2013050301444053_mainimg

떨어진 잎을 흙 위에 놓기만 해도 살아나는 식물은?

과거와 현대가 공존하는 매력을 지닌 서울이 초록색 꿈을 꾸기 시작했다. 바로 어디서나 푸른 서울을 마주할 수 있도록 서울시민과 함께하는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이다. '티끌모아 태산'이란 말처럼, 한 사람이 화분 하나, 나무 하나를 심고 가꾼다면 서울이 오색빛깔 꽃과 푸른 자연의 내음으로 변할 거라는 희망. 무엇보다 컴퓨터와 서류들로 답답했던 사무실이, 가전과 가구가 큰 비중을 차지하던 집안이 푸른 숨을 내쉬게 될 거라는 기대. 그렇게 서울 시민 모두가 나만의 시크릿가든을 가질 수 있도록 서울톡톡이 가드닝의 지혜를 모아 전한다. 그 첫 번째로 '식물&가드닝' 전문 숍 난다린의 김진아 대표를 만나 간단한 가드닝을 경험해보았다. "햇살엔 세금이 안 붙어 다행이다" 어떤 가수가 부른 노래 가사다. 이 노래를 들으면서 '정말 다행이다'라는 공감과 함께 햇빛은 살면서 진짜 중요한 것이지만, 공짜로 누리고 있기에 그 소중함을 많이 몰랐다는 생각이 들었다. 푸른 식물도 마찬가지다. 과거엔 들판과 뒷산 어디서나 쉽게 만날 수 있는 것이 식물이고 꽃이었지만 지금은 흐드러지게 핀 꽃을 보기 위해 '꽃구경'을 떠나는 실정이니 말이다. 그래도 한편으로 다행인 것은 회색빛 도시를 일궈낸 '우리'가 이제라도 식물 하나를 사고, 그것을 보며 눈을 쉬고 기쁨을 누리는 일에 소중함을 깨달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인터뷰차 난다린(마포구 서교동)에 가는 길, 일이 아니라 축복이란 생각이 든 것도 같은 이유였다. 푸른 모양을 한 아름다운 식물과 꽃을 돈 한 푼 없이 마음껏 구경할 수 있는 시간이 다가오고 있기에. 난다린에 들어서는 순간, 그 생각은 더 확실해졌다. 공기정화식물은 따로 없다? 직접 가드닝을 해보기 위해 난다린의 김진아대표가 선택한 식물은 아이비와 관상용 파인애플의 한 종류인 틸란드시아였다. 공기정화식물 중에서 사무실에서 키울 수 있는 식물로 추천을 받은 것이었다. "사실 우리가 알고 있는 모든 식물이 공기정화능력이 있어요. 그 중 조금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