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환경영화제 무관중 개막식을 서울숲에서 진행하였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종 울리는 환경영화제에 가다!

아시아 최대 환경영화제인 제17회 서울환경영화제가 지난 7월 2일 개막했다. 올해의 슬로건은 ‘에코 어스, 에코 어스’(ECO US, ECO EARTH)로, 인간이 생태계의 일부이며 인간과 자연의 연결성을 강조하는 영화들을 상영한다. 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15일까지 2주 동안 27개국 총 57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17회 서울환경영화제가 7월 2일부터 15일까지 개최된다. ⓒ서울환경영화제 서울환경영화제는 ‘환경’을 테마로 하는 아시아 최대 영화제이다. 올해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디지털상영, TV특별방송, 극장상영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하이브리드 영화제로 개최된다. 디지털 상영관 바로가기를 클릭하면 사전 예약되고 현재 상영되는 영화 제목이 나온다. ©서울환경영화제 더 많은 시민들이 환경영화를 접할 수 있도록 모든 상영작은 무료 오픈한다. 개막작은 부탄의 어린 스님 페양키의 여정을 따라가는 다큐멘터리 '라야의 어린 스님'이다. 전기와 인터넷이 보급되지 않은 부탄의 ‘라야’ 마을에 위성 TV와 스마트폰 등 문명이 들어오게 되면서 어린스님과 친구들에게 일어나는 내용을 담고 있는 작품이다. 국제경쟁 부문에는 '기지' 등 11편아, 한국경쟁 부문에는 '무순, 세상을 가로질러' 등 6편이 올랐다. 이 중 43편은 환경영화제 공식 홈페이지(www.seff.kr) 디지털 상영관에서 볼 수 있으며, 디지털 상영이 어려운 14편은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상영한다. 어디서 보든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영화 관람과 환경보호에 관심이 많은 필자는 상영 일정을 꼼꼼히 확인하고 동물들의 이야기를 다룬 ‘해치지 않아’를 관람했다.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영화제 포스터와 배너광고, 협찬광고, 코로나19 대비 생활방역을 하고 있다.  ©이영남 고래, 거북이, 사슴 등 서울환경영화제 이미지들과 사진을 촬영하는 포토존이 마련되어 있다. ©이영남 상영관에서는 코로나19 생활방역을 철저히 지키며 발열체크, 마스크 배포, 문진표 작성등을 한 후 입장...
서울시는 지난 1월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포럼에서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이 제안한 포용적 성장 캠페인의 시장 참여를 수락한 바 있다ⓒ연합뉴스

서울시-OECD ‘포용적 성장’ 캠페인 주도

서울시는 지난 1월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포럼에서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이 제안한 포용적 성장 캠페인의 시장 참여를 수락했다 지난 2월 ‘경제민주화특별시’를 선언한 서울시가 국제사회에서도 포용적 성장의 핵심 주체 도시로 나섭니다. 포용적 성장은 경제적 불평등, 불균형을 경제 성장 저해와 사회 갈등의 원인으로 규정하고, 이를 극복해 더불어 잘 사는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개념입니다. 이는 지난해 APEC 정상회의 의제로 논의될 만큼 세계적인 추세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미국 포드 재단이 주도하는 ‘도시 내 포용적 성장 캠페인(Inclusive Growth in Cities Campaign)’을 파리, 뉴욕, 로스앤젤레스 등 42개 주요 도시와 함께 창립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창립에 참여한 43개 도시 시장들은 ‘챔피언 시장(Champion mayor)’으로서 전 세계적으로 심화하고 있는 부의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고 보다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경제 발전을 이루자는 데 뜻을 같이 하고 관련 정책 실천을 위해 협력하게 됩니다. 챔피언 시장들은 지난달 29일 뉴욕에서 창립총회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향후 역할을 논의하고 ‘뉴욕선언문(New York Proposal)’을 채택해 발표했습니다. 뉴욕선언문은 교육·일자리·주택·공공서비스·교통시스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포용적 성장을 위한 새로운 방식의 정책과 활동을 강구하고 이를 적극 공유하자는 포용적 성장 캠페인의 활동 로드맵인 셈입니다. OECD는 각 회원 도시의 포용적 성장을 위한 우수 정책 사례와 문제 해결방안을 공유할 수 있도록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이를 활용해 경제민주화 정책, 서울형생활임금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시의 우수 사례들을 적극적으로 소개하고 공유할 계획입니다. 박원순 시장은 “경제 주체 간 불평등은 서울뿐만 아니라 세계 주요 도시들이 갖고 있는 공통적인 문제”라며 “서울시는 현재 추...
스위스 다보스포럼에 참석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연합뉴스

외신이 주목한 다보스포럼의 박원순 시장

스위스 다보스포럼에 참석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제46회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일명 ‘다보스포럼’을 다녀왔습니다. (관련 기사 ☞ 박원순 시장, 수행원 없이 ‘다보스포럼’ 세션 참석) 이번 포럼에서 박원순 시장은 ‘도시 내 혁신 촉진’, ‘인프라 및 도시개발에 관한 지도자 회의’, ‘도시의 영혼’ 3개 세션에서 특별발언을 통해 30억 건의 통화량 빅데이터로 탄생한 심야전용 ‘올빼미버스’, 시민 거버넌스로 수립한 ‘2030서울플랜’ 등 제4차 산업혁명의 흐름이 적용된 서울시의 우수 행정혁신 사례를 소개하며 주목을 받았습니다. (관련 기사 ☞ ‘올빼미 버스’ 다보스포럼에서 소개된다) (관련 기사 ☞ 박원순 시장, 다보스포럼 ‘글로벌 리더’ 선정) 19일 미국의 〈The Washington Post>는 `세계 베스트 도시들의 2030년의 모습`이라는 기사에서 2016년 다보스포럼의 주요 의제 중 하나인 고령화에 대해 언급하며, “서울, 뉴욕, 홍콩 등의 도시가 고령화 사회를 잘 준비하고 있는 도시”라고 평가했습니다. 19일 보도(좌), 20일 보도(우) 또한 20일 미국의 〈The Wall Street Journal>은 `한국의 시장, 도시혁신 모델 수출에 나서다`란 기사를 통해 도시 영향력을 해외로 넓히고자 하는 서울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박원순 시장은 다보스 출발 전 〈The Wall Street Journal>과의 인터뷰를 통해 “서울은 상수도, 전력관리, 대중교통 전문기술을 호치민, 뭄바이, 쿠알라룸프르 등 아시아 신흥도시에 이미 수출 중”이라고 밝히면서, “서울시는 프로젝트 건당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 수입을 다른 사업에 재투자하고 있다며 이는 전후 폐허가 된 도시를 현대적인 대도시로 재건한 경험을 공유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서울시의 해외진출 노력에 대해 강조했습니다. 이어 “서울시가 정책을 시행하면 그 정책은 국내외 다른...
OECD 사무총장 앙헬 구리아를 만나다

[영상]OECD 사무총장을 만난 원순씨

“오래전부터 서울이라는 도시를 지켜봐왔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추구해온 가치와 OECD가 추구하는 가치는 같습니다. 따라서 OECD는 서울시와 함께 협력하고, 박원순 시장의 활동을 도울 수 있다고 믿습니다.”다보스포럼 첫 날, 박원순 서울시장의 주요 일정 중 하나가 OECD 사무총장 앙헬 구리아와의 면담이었습니다.전 세계 인구의 75%가 살고 있는 도시.사무총장은 일자리, 성장, 불평등 등 세계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결국 도시가 나서야 한다고 말합니다.  앙헬 사무총장이 서울시에게 전하는 말, 지금 바로 영상으로 확인해보세요.점점 유창해지는 원순씨의 영어 실력 엿보기는 덤!...
산업혁명에 관해

[영상]원순씨의 4차산업혁명 요점정리!

다보스포럼 첫 날의 길었던 하루 일정이 끝났습니다.꼼꼼한 특파원 원순씨는 마무리 브리핑 영상도 잊지 않고 챙깁니다.오늘 핵심 주제는 제4차 산업혁명.4차 산업혁명이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자동화로 인한 산업 전반에 걸친 변화를 이르는데요.생산의 기획, 디자인, 제조 과정, 마케팅, 판매 및 소비를 아우르는 모든 과정이 실시간으로 통합적으로 관리되고 진행되다보니 모든 것이 빨라집니다.빠르게 변할 미래 산업에 대비하려면 무엇이 중요한가요?원순씨의 요점 정리 들어갑니다~ 첫째, 발빠른 기술 발전이 중요하다. 둘째, 일자리 감소 등 사회적 영향에 대비해야 한다. 셋째, 개인 정보 유출이나 인권 침해를 대비한 법적 제도 마련이 중요하다.오늘 회의 포인트, 감 잡으셨나요?숙소 조명 덕분인지 더욱 잘생겨 보이는(?) 원순씨. 내일은 또 어떤 소식을 전할지 궁금합니다....
카이스트 주도 로봇전시장에

[영상] 다보스포럼의 한류스타 ‘휴보’

다보스특파원 원순씨가 이번에 찾은 곳은 로봇전시장. 이곳엔 다보스포럼의 초청을 받은 로봇 ‘휴보’가 전 세계 미디어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데요. 휴보 로봇은 카이스트(KAIST)가 원자력 재난 구조용으로 특별 제작한 로봇입니다. 로봇 개발을 주도한 KAIST 오준호 교수보다 더 들뜬 원순씨! 휴보를 자랑스러워하는 마음이 여기까지 느껴집니다. ...
thumb_video

[영상] 원순씨가 전하는 다보스포럼 첫 날!

드디어 다보스포럼 본 회의 첫 날! 박원순 서울시장은 포럼  회의장까지 독일경찰관의 에스코트를 받았다고 하는데요. 앨 고어 미국 전 부통령이 회의 첫 순서인 ‘신에너지의 미래’를 발제하기도 전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미래 에너지에 대한 열변(?)이 시작됩니다. 다보스특파원 원순씨가 전하는 포럼 첫 날 분위기!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고 있는 제46회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연합뉴스

박원순 시장, 다보스포럼 ‘글로벌 리더’ 선정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고 있는 제46회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박원순 서울시장이 캐나다의 혁신과 개방을 이끄는 차세대 지도자 쥐스탱 트뤼도 총리,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무하마드 유누스 그라민은행 총재 등과 함께 2~30대 예비 리더들이 선택한 다보스포럼의 글로벌 리더로 나란히 선정됐습니다.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현지시각으로 11시 20분 다보스 총회센터에서 열리는 '글로벌 셰이퍼(Global Shaper)와 함께하는 리더와의 만남(Meet the Leaders)'에 초청받아 50여 명의 예비 리더들과 자유롭게 소통하는 시간을 갖습니다.'리더와의 만남' 세션은 다보스포럼의 미래 주인공인 20~30대 기업인, 시민운동가 등 젊은 활동가들로 구성된 다보스포럼 산하 커뮤니티인 '글로벌 셰이퍼'가 매년 멘토가 될 만한 세계 각 분야 리더를 초청해 진행하는 행사입니다.'글로벌 셰이퍼'는 2011년 창설됐으며, 전 세계 169개 국가, 452개 허브, 5,000여 명이 활동 중이며, 매년 다보스포럼에 이들 중 50여 명이 참석해 '리더와의 만남' 세션을 진행합니다.박원순 서울시장 외에도 쥐스탱 트뤼도(Justin Trudeau) 캐나다 총리, 무하마드 유누스(Muhammad Yunus) 그라민은행 총재, 멜린다 게이츠(Melinda Gates)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 의장, 막시마(Maxima) 네덜란드 왕비 등 글로벌 인사들이 2016년 다보스포럼의 리더로 선정돼 초청을 받았습니다.작년 포럼에서는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 룰라 브라질 대통령 등이 리더로 초청받은 바 있습니다.각 리더별로 개별세션이 진행되며, 특정 주제 없이 리더와 참가자들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는 토크콘서트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변호사에서 시민사회를 거쳐 서울시장이 되기까지 인생 이야기를 비롯해 '원전하나 줄이기', '올빼미버스' 등 서울시의 혁신 정책과 시민 참여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소개할 예정입니다.아울러, 박원순 ...
다보스에 도착을 했습니다

[영상] ‘특파원’ 박원순, 다보스 도착

“스위스 다보스를 연결해 보겠습니다. 박원순 특파원 나와 주세요~”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부터 23일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브레인스토밍 회의인 제46회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일명 ‘다보스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출장길에 올랐는데요, 다보스에 도착해 현지 분위기를 전해왔습니다. 박원순 시장이 직접 찍은 영상을 통해 만나보시죠! 포럼 1일차인 20일(우리나라 시간으로 오후 5시 45분)에는 ‘도시 내 혁신 촉진(Fostering Innovation in Cities)’ 세션에 공식 참석해, ‘각 도시가 직면한 문제와 해결방안’을 주제로 서울시 올빼미버스에 대해 소개할 예정입니다. 도착 인사에 이어 세션에 참석하고 세계 리더들과 나눈 이야기와 느낀 점 등도 곧 전해드릴 예정이니, “다보스로 간 원순씨” 2탄도 많이 기대해주세요~...
눈ⓒ연합뉴스

‘올빼미 버스’ 다보스포럼에서 소개된다

서울 심야버스 ‘올빼미버스’가 전 세계에 소개됩니다. 다보스포럼(☞박원순 시장, 수행원 없이 ‘다보스포럼’ 세션 참석)에 참석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복잡하고 다양해진 행정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시민참여를 확대하고 맞춤형 정책 추진해야 함을 강조하며, 서울시의 행정혁신 대표 사례로 심야전용 버스를 제시할 예정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다보스포럼 1일차인 20일 '도시 내 혁신 촉진(Fostering Innovation in Cities)' 세션에 공식 참석해, '각 도시가 직면한 문제와 해결방안'을 주제로 특별발언에 나서 올빼미버스야말로 제4차 산업혁명과 행정이 결합해 탄생한 시민 체감형 인기 서비스라고 소개할 예정입니다. 또 앞으로도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첨단기술을 적극 활용해 시민수요를 정확히 반영하는 다양한 행정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것임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시민 아이디어에서 시작한 ‘올빼미버스’는 30억 건에 이르는 콜택시 요청 통화기록 빅데이터를 분석해 실제 심야시간대 유동인구가 집중되는 곳을 중심으로 노선을 확정한 것이 특징입니다. 지난 2013년에 첫 운행을 시작해 현재는 8개 노선, 하루 평균 7,700여 명(2015년 기준)이 이용하는 생활체감형 정책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특별발언에 이어 롤랑드 부쉬 지맨스 이사회 이사 등 9명과 조를 이뤄 서울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해결책과 이를 촉진하기 위한 민관협력 방안 등에 대해 토론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과 창의적 인재육성을 위해 교육 분야 협력 강화를 논의하고, 앙헬구리아 OECD 사무총장과의 개별 면담에서는 ICT 중심 융복합을 통한 신성장동력 창출과 지속가능한 경제성장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서울시의 다양한 노력을 소개할 예정입니다. 한편, 46회째를 맞는 다보스 포럼에서는 ‘제4차 산업혁명의 이해(Mastering the Fourth Industrial Revol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