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화대교

서울 야경의 백미! 한강다리가 밤마다 예뻐져요

방화대교다리, 사전적 의미로 ‘물을 건너거나 한편의 높은 곳에서 다른 편의 높은 곳으로 건너다닐 수 있도록 만든 시설물’을 말하는데요. 서울의 다리가 ‘건너는 시설’을 너머 ‘보는 시설’로도 주목을 받을 전망입니다. 서울시는 그동안 에너지절약 지침에 따라 12개소만 불을 밝혔던 한강교량 경관조명을 18개소로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많은 시민에게 즐거움을 줄 뿐 아니라 관광객 유치에도 효과적인 자원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인데요. 오늘은 좀 더 아름답게 변신하는 한강교량에 대해 얘기해볼까 합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현재 한강교량 29개 중 경관조명이 설치된 교량은 27개이고, 이 중 기존에 점등했던 교량은 12개입니다. 이번에 새롭게 불을 켜는 교량 6개소는 한강철교, 행주대교, 동작대교, 한남대교, 영동대교, 잠실대교입니다. 성산대교새롭게 점등하는 6개 교량 중 행주대교와 동작대교는 중국·일본 관광객들이 집중 방문하는 중국 노동절(5월 1일~3일)과 일본 골든위크(4월 29일~5월 5일) 기간인 5월 1일에, 한남대교와 영동대교, 잠실대교는 ‘외국인 관광객 환대주간’인 10월 1일에 각각 불을 밝힙니다. 경관조명이 아예 설치되어 있지 않은 한강철교는 운영기관인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협의 중으로 내년 말까지 설치 완료가 목표입니다.특히 시는 18개 점등교량을 ‘스토리텔링 교량’ 5개소, ‘경관우수 교량’ 13개소로 특성화해 각 교량의 개성과 이미지를 살려 운영합니다. 점등시간도 시민과 관광객의 시기별 방문 관광패턴에 맞춰 탄력적으로 운영해나갈 계획입니다.우선 역사적 상징성을 가진 다섯 개의 교량(한강철교, 반포대교, 성수대교, 방화대교, 올림픽대교)은 교량에 얽힌 이야기와 어울리는 조명을 입혀 ‘스토리텔링 교량’으로 재탄생시킵니다. 이를 통해 ‘역사문화도시 서울’의 이미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역사를 걷는 기분? 한강 최고령 다리를 걷다(한강철교) 스토리텔링 교량 5개소예컨대, ...
보행교량 조감도

중랑천에 보행·자전거 전용 교량 설치

보행교량 조감도초안산 앞 중랑천을 가로질러 노원구 하계동과 월계동을 연결하는 보행·자전거 전용 교량이 설치됩니다.서울시는 연장 191m, 폭 4.5m의 보행교량(닐센아치교 형식)을 이번 달 말 착공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총 사업비 94억 원이 투입되며 2018년 5월 완공 예정입니다.이 지역은 중랑천과 동부간선도로에 가로막혀 주민의 왕래가 어려웠던 지역으로, 교량 설치는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었습니다.보행교량이 설치되면 노원구 하계동과 중계동 주민들의 지하철 1호선 월계역까지 보행시간이 현재 20분에서 10분으로, 10분 이상 단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그동안 이 지역 주민들은 월계역을 이용하기위해 월계교 또는 녹천교로 돌아가야 하는 등 불편을 겪어 왔습니다. 보행교량 위치도(하계동 학여울청구아파트~월계동 월계역 입구 교차로)또한 중랑천 수변공원, 초안산근린공원에의 접근성도 향상됩니다. 보행교량의 신설로 공원 이용이 쉬워져, 여가활동의 기회가 늘고 주민들의 삶의 질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됩니다.서울시는 월계역 및 초안산 근린공원을 이용하는 교통약자의 이용 편의를 위해 엘리베이터 2대도 설치합니다.고인석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지하철 1호선 월계역, 중랑천 생태공원, 초안산 근린공원의 접근성이 향상되어 주민 생활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지역 주민의 지하철 이용 불편 해소는 물론 지역의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2013072904453492_mainimg

청계천 다리는 모두 몇 개?

청계천은 인왕산과 백악산의 남쪽 기슭과 남산 북쪽 기슭에서 발원해 동대문을 지나 중랑천과 만난 후 한강으로 들어간다. 청계광장에서 중랑천 합수지점까지 8.12km에 이르는 자연하천이자 인공하천이다. 청계천에는 모전교를 시작으로 고산자교까지 22개의 다리가 있다. 22개의 다리마다 이야기가 가득한데, 지난 7월 17일 그 이야기를 따라 청계천을 걸어보았다. 이날은 한국도로공사에서 퇴직한 도성회 회원들과 함께 14번째 다리인 오간수교까지 걸었다. 청계광장에서 오간수교까지는 2.86km이다. 과일을 많이 팔았던 모전교를 지나 청계천의 다리 중 가장 큰 다리인 '광통교'에 당도했다. 광통교는 1958년에는 청계천 복개공사로 땅에 묻혀 있다가 2005년 옛 모습 그대로 복원됐다. 광통교는 당시 도성 최대의 다리로 어가와 사신이 다니던 중요한 교통로였다. 정월대보름에는 다리밟기, 연날리기 등 민속놀이가 행해지기도 했다. 교대에는 태조 이성계의 왕비 신덕왕후 무덤에 쓰였던 돌들의 정교한 조각이 남아있고, 교각에는 경진지평(庚辰地平), 기사대준(己巳大濬), 계사경준(癸巳更濬)등 여러 시기에 걸친 개천 기록이 남아있다. 청계천의 수심을 측정했던 보물 제838호 수표교는 청계천을 복개할 때 장충단 공원으로 옮겨졌다. 장충단 공원으로 이전했다가 1973년 세종대왕기념관에 옮겨 보관하고 있다. 드디어 오늘 목적지인 오간수문 터에 당도한다. '오간수문'이란 청계천의 물줄기가 도성 안에서 밖으로 빠져 나가는 지점에 있었던 다섯 개의 수문을 말한다. 모형으로 복원된 오간수문 터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청계천 걷기에 참가한 도성회 한상우 총무는 "지난해 청계천 등 축제에 참여하여 무심히 지나쳤던 광통교의 교각에 기록이 남은 것과 돌들의 정교한 조각을 볼 수 있어 좋았다. 청계천에 이렇게 많은 역사 이야기가 숨어 있는 줄은 몰랐다"고 소감을 말했다. 청계천 일주 코스는 1코스(청계광장-광통교-삼일교-수표교-새벽다리-오간수교)는 2.9km로 3시간이 소요되며, 2코스(청...
2011032206233528_mainimg

올림픽대교 안에는 높이 59m의 엘리베이터가 있다

  자동차들이 시속 80km의 속도로 달리는 어두운 터널을 홀로 걸어야 한다. 자동차전용도로라 사람이 다닐 수 있는 곳은 고작 넓이 1m의 공간뿐이다. 행여 대형트럭이라도 바로 곁에서 지나가면 바람에 휘말릴까 몸을 바짝 움츠려야 한다. 서울시 홍지문 터널을 담당해 유지, 보수, 관리하는 권혁재(서울시 도시안전본부 도로시설관리과)씨는 “1680m의 긴 터널을 걸으면서 터널 안전 점검을 마치면 꼬박 2시간이 듭니다.”, “코밑이 매연으로 새까맣게 될 때까지 걷다보면 터널이 끝나는 지점에서 햇살을 볼 수 있습니다. 터널과 다른 공기, 바람, 햇살에 조그만 행복감을 느끼곤 합니다.”고 얘기한다. 하루 15만 대의 차량이 다니는 홍지문 터널에는 일반 시민들이 듣지 못하는 망치질 소리가 들린다. 행여 콘크리트가 깨졌나, 해빙기에 맺혀있던 얼음이 터널 내에 균열을 만들지는 않았나, 망치로 두들기고 또 두들겨 이상여부를 체크하는 소리다. 홍지문 터널의 비밀은 하나 더 있다. 6m 크기의 대형 환풍기가 그것이다. 이 환풍기는 출퇴근길 교통량이 많을 때 터널에 공기를 순환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무심히 운전해 지나치는 터널에는 그것을 관리하는 사람의 손길이 배어 있는 것이다. 권혁재씨가 하는 일은 아무도 알지 못한다. 하지만 그는 오늘도 망치를 들고 어두운 터널을 걷는다. “차를 세워놓고 시설물 안전점검을 하는 것이 안전하지만, 시민들이 항의를 해 그럴 수 없습니다. 이렇게 걸으며 육안으로 일일이 점검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의 목소리가 나직하게 터널 안에서 울린다. 그가 이런 일을 하는 것은 심지어 그의 아내조차 모른다. “위험한 일을 하는데 걱정할까 말을 못합니다. 아마 아내가 알면 사기결혼을 당했다고 억울해 할지도 모릅니다. 공무원보다는 막노동꾼 같지 않습니까.” 피식 웃으며 권 씨가 한 말이다. 지난 해 7월부터 터널을 관리하는 일을 한 권씨는 그새 직업병이 생겼다. 쉬는 날 터널을 운전하면서 앞을 보며 가는 것이 아니라 자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