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본청

[설명자료]임대도 아파트 선호…다가구 매입임대 20% ‘빈집’

임대도 아파트 선호…다가구 매입임대 20% ‘빈집’(2020.06.30.) ◆ “서울에서 공급된 공공 임대주택 가운데 다가구 매입 임대주택의 공실률 19.65%에 이른다.”는 보도 내용 관련 ○ 다가구매입임대 사업은 공공주택사업자가 민간주택을 매입하여 저소득계층에 저렴하게 임대하는 사업으로, 입주대기 물량 등을 제외한 공가는 전체의 2.2% 수준임(전체 18,447호 중 414호) - 매입임대주택사업은 매년 수급자·한부모가족·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정기모집공고를 통해 입주대기자를 선정하며, 입주순번대로 주택선정 기회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공급하고 있음 - 보도된 공실(3,649호)의 89%는 입주자 선정대기(2,839호) 중으로 단기간 내 임차인이 결정되며, 396호는 보수가 필요한 주택임 ※ 일반 다가구 매입임대 입주자모집절차 입주자모집공고 → 자치구 신청접수 및 자치구별 입주 대기자 확정 → 순번에 따라 월별 입주대기자 주택 선정(월별 약 500∼1,000명 동호선정) → 계약 체결 후 입주 - 또한, 다가구 매입임대주택 중 장기간 공가인 주택은 입주자격을 완화하여 올해 하반기 입주자 모집공고를 시행할 예정임 문의전화: 02-3410-8541 ...
수도사업소 직원이 동파된 수도계량기를 교체하고 있다 ⓒ뉴시스

다가구 수도요금, 세대별로 ‘따로 따로’

수도사업소 직원이 동파된 수도계량기를 교체하고 있다 다가구 주택의 세입자 A씨는 퇴근길, 집주인이 현관문에 붙여놓고 간 종이쪽지에 적힌 숫자가 믿기지 않았습니다. 지난 2개월간 집을 거의 비우다시피 했는데도 수도요금은 평소보다 2배 가까이 나온 것입니다. A씨의 이야기처럼 다가구 주택에서는 수도계량기 한 대를 함께 쓰고 수도요금은 똑같이 나누어 내다보니 손해를 보는 경우가 종종 생깁니다. 서울시는 앞으로 새로 짓는 다가구 주택은 이런 불합리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세대별 수도계량기 설치 제도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또, 겨울철 수도계량기의 동파 예방을 위해 적극 대비한 결과 작년보다 동파건수가 96% 감소하기도 했는데요. 수도계량기의 바람직한 변화, 지금부터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시죠. 앞으로 서울시의 다가구 주택에서 수도요금으로 인한 세입자 간 분쟁이 감소될 전망입니다. 서울시는 지난 14일 '서울특별시 수도조례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이 공포됨에 따라 신축 다가구 주택에 대하여 세대별 수도계량기 설치 제도를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다가구 주택에서 하나의 수도계량기로 수도요금을 납부하다 보니 세입자들 간 수도요금으로 인한 분쟁이 사회적 문제로 제기됐는데요. 이에 시는 다가구 주택 신축 초기부터 세대별로 수도계량기를 분리 설치하기 위해 시행규칙을 개정했습니다. 이번 개정에 따라 한해 평균 1,000동 7,000여 세대에 개별 계량기가 설치될 것으로 예상되며, 기존 다가구 주택의 경우도 모든 사용자가 원할 경우 세대별 계량기 설치도 가능합니다. 단, 기존 주택의 경우 세대별 계량기를 설치할 수 있는 공간이 확보돼야 하고 설치를 위한 비용은 사용자가 부담합니다. 한국영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그동안 다가구 주택에 세대별로 계량기가 설치되어 있지 않아 수도요금으로 인한 분쟁이 끊이지 않았다”며 “이번 신축 다가구 주택 세대별 계량기 설치 제도 개선으로 수도요금으로 인한 분쟁을 해소하고, 사회적 갈등 비용도 줄여나가도록 하겠다”라...
2014020605011390_mainimg

서울시, 임대주택용 다가구·다세대 주택 1,500호 매입

서울시는 저소득층 주거안정과 복지향상에 기여하고자 올해에도 전용 85㎡ 이하 다가구·다세대주택 1,500호를 매입해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 1~3인 이상 가구와 대학생에게 임대주택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에 6일(목)부터 매입완료시까지 수시로 25개 자치구와 SH공사에서 매도 희망자의 신청을 받는다. 이번에는 공동취사 등 주민 스스로 주제를 정해 이웃세대와 정겹게 생활할 수 있는 공간을 갖춘 주택도 시범적으로 매입해 '셰어하우스형 임대주택'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셰어하우스(Share House)는 입주자의 거주공간과 생활공간을 분리한 형태로, 침실·욕실 등의 전용공간 외에 취사·휴식공간 등은 공공으로 사용할 수 있는 주택유형이다.  또, 전체 매입량의 10%에 해당하는 150호는 대학생 기숙사 형태로 매입해 대학생들의 주거비 부담을 경감시킬 계획이다. 매도 희망자는 SH공사 홈페이지(www.i-sh.co.kr)에 있는 매입신청서와 토지이용계획 확인서, 건축물 및 토지대장 등을 구비해 기간 내 직접방문 또는 우편접수하면 된다. 매입신청을 접수한 주택에 대해서는 매입선정심의위원회가 입지여건, 주택품질, 우선순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매입여부를 결정하한다.  ■ 신청접수 장소 ▶ 각 자치구 건축(디자인건축)과 ▶ SH공사 매입임대팀 (주소: 강남구 개포로 621, 지하철3호선 대청역) ※ 세부 상담문의(SH공사) ☎02)3410-8547, 8548, 8559    ...
2013090603103264_mainimg

우리 집도 서울시 임대주택으로?

건축 중(예정)인 주택을 시범사업으로 매입 추진 서울시가 올해 다가구‧다세대주택 1,500호를 매입하여 수급자 등 저소득시민에게 공급하기 위해 9월 9일부터 3차 매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기존주택 매입을 통해 임대주택을 확보하는 방식은 입주자가 기존 거주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 저렴한 임대료로 주거비 걱정 없이 입주자격이 유지될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는 등 입주자(수요자), 공공기관(공급자) 측면에서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어 최근 각광받고 있다. 서울시는 1차 매입공고 후 접수된 다가구 등 기존주택 434호에 대해 매입완료 하였으며, 2차 공고 후 선정된 496호를 매입 추진 중이다. 또한 3차 매입을 통해 조속히 기초생활수급자, 한부모가정 등에게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공고부터 시는 건축 중(예정)인 주택을 시범적으로 매입한다. 이전에는 준공된 기존주택만 매입하였지만, 매입대상을 확대하여 시범사업으로 건축 중(예정)인 주택도 매입대상으로 삼는다. 매입방법은 SH공사와 매매이행협약을 체결하고 건물 준공 후 매매계약을 체결하는 방식이다. 한편 시는 대학가 주변의 주택을 우선 매입하여, 전체 매입물량의 10%에 해당하는 150호를 대학생 기숙사 형태로 공급한다. 대학생들은 저렴한 임대료로 기숙사에 거주할 수 있어 주거안정에도 기여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공동취사 등 주민 스스로 주제를 정해 이웃세대와 정겹게 생활할 수 있는 공간을 갖춘 주택도 시범적으로 매입해 '셰어하우스형 임대주택' 공급을 추진한다. 3차 매입접수는 9월 9일부터 17일까지 25개 자치구와 SH공사에서 동시에 매도희망자의 신청을 접수받는다. 매도 희망자는 SH공사 홈페이지(www.i-sh.co.kr)에 있는 매입신청서와 토지이용계획 확인서, 건축물 및 토지대장 등을 구비해 기간내 직접방문 또는 우편접수하면 된다. ■ 신청접수 장소  ○ 각 자치구 건축(디자인건축)과  ○ SH공사 매입임대팀 (주소: 강남...
2013081301212489_mainimg

계약 즉시 입주 가능합니다

서울시는 최근 도심 내 급증하는 1~2인가구의 주택수요를 감안하여 역세권 및 대학가 주변에 있는 임대주택(원룸·다가구 등)을 매입하여 672세대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매입임대주택 공급은 도심 내 저소득계층이 현 생활권에서 안정되게 거주할 수 있도록 시에서 민간이 건설한 신축 도시형생활주택(원룸)과 기존 다가구 주택 등을 매입하여 저렴하게 임대하는 제도이다. 평균 임대보증금・임대료는 '40㎡ 이하' 주택(1인)은 임대보증금 809만 원/월 임대료 6.5만 원이며, '40㎡ 초과, 85㎡ 이하' 주택(2인~4인 )은 임대보증금 1,420만 원/월 임대료 11만 원, '85㎡ 초과' 주택(5인 이상)은 임대보증금 3,180만 원/월 임대료 26만 원이다. 이번에 신축하여 공급하는 도시형생활주택(원룸)과 다가구 임대주택의 대부분이 역세권 및 대학가 주변에 위치하고 있다. 수유역 99세대, 개봉역 71세대, 월계역 57세대 등은 역세권에 위치해있고, 덕성여자대학교 122세대, 한영신학대학 98세대, 명지대학교 64세대, 서울대학교 45세대 등은 대학가 주변에 위치해 있다. 대상주택 소재 자치구에 거주하는 무주택세대주 중 기초생활수급자 및 한부모가정이 1순위이고, 2순위는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50% 이하 및 장애인 중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100% 이하인 자이다. ○ 1순위자 :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의한 수급자, 한부모가족지원법 시행규칙에 의한                   보호대상 한부모가족 ○ 2순위자 :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50%이하, 장애인 중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100% 이하인 자  ※ 자세한 내용은 SH공사 홈페이지(www.i-sh.co.kr) 참조 입주자 모집은 1순위자에 대해서는 9월 2일(월)~9월 5일(목), 미달시 2순위자는 9월 9일(월)~9월 12일(목)에 진행한다. 신청은 해당 자치구 주민센터로 하면 된다. 홈페이지 : SH공사 (www.i-sh.co.kr) ...
2012051011405523_mainimg

시중 임대료 30%로 10년 임대해준다고?

저소득계층과 사회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한 '기존주택 매입임대(다가구)' 537세대에 대해 오는 5월 15일(화)부터 접수를 받는다. 이번에 공급하는 매입임대주택이란 SH공사가 다가구・다세대주택 등을 매입해 개・보수한 뒤 저소득가구에게 시중 임대료의 30% 수준으로 최장 10년간 공급하는 임대주택. 서울시 21개구에서 총 537세대를 공급하며, 자치구별 공급호수는 아래와 같다. 구명 구별 전체 공급호수 계 537 광진구 4 서대문구 2 은평구 53 강남구 2 구로구 17 서초구 9 종로구 1 강동구 38 금천구 1 성동구 3 중구 1 강북구 47 노원구 7 성북구 13 중랑구 15 강서구 89 도봉구 145 송파구 32     관악구 7 동작구 3 양천구 48     크기별 조건과 평균 임대보증금과 임대료는 '가'형(1인 이상, 평균전용면적 32㎡)이 630만원/5만원, '나'형(2인 이상, 평균전용면적 50㎡)이 1400만원/11만원 그리고 '다'형(3인 이상, 평균전용면적 64㎡)이 1600만원/13만원이다. 신청자격은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등재된 무주택세대주 중에서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수급자와 한부모가족지원법에 따른 보호대상 한부모가족이 1순위다. 2순위는 당해 세대 월평균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50% 이하(4인기준 2,359,684원) 등이나, 1순위 접수 결과 미달일 경우에만 재공고로 뽑을 예정이다. 동일 순위가 많을 경우 자활사업프로그램 참여기간, 서울시 연속 거주기간, 부양가족의 수, 청약저축 납입횟수, 최저 주거기준 미달 여부 등을 평가하여 배점을 합산한 뒤 고득점자 순으로 선정한다. 접수는 오는 5월 15일(화)부터 18일(금)까지. 신청자의 주민등록이 등재된 거주지의 주민자치센터(동사무소)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입주 선정자 발표는 6월 22일(금). SH공사 홈페이지(htt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