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꿈틀! 상상이 쑥쑥! 맘껏놀이터로 가자

[영상] 생각이 꿈틀! 상상이 쑥쑥!

"우웅? 아빠, 여기 놀이터 맞아? 그네도 없고 시소도 없어요!" 짠! 놀라셨죠? 이곳은 지난 4일 서울 능동 어린이대공원에 처음 선보인 맘껏 놀이터에요. 놀이터하면 떠오르는 정형화된 모습이 아니죠? 말 그대로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이곳! 어린이들이 다양하고 창의적인 방법으로 도전하고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목표로 리모델링 되었는데요. 실제로 곳곳에 위험요소를 만들어 어린이 스스로 위험을 감지하고 대처하는 법을 배울 수 있어요. "우와, 아빠 이거 보세요! 천장에 그림자가 움직일 때마다 달라져요! 여기는 아무렇게나 낙서도 할 수 있네? 아빠아빠 이것 봐요! 비닐 썰매도 탈 수 있어요!" 얘들아, 재밌지? 특히 중심부를 시설물이 없는 공터로 비워둬서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게 했어요. 잔디구릉으로 이뤄진 경사지와 평지를 넘나들며 자유롭게 뛰어 노는 거죠! 이런 생각을 누가 했느냐고요? 서울시설공단과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서울시립대학교가 협력해 2년에 걸쳐 어린이 참여 프로그램을 분석하고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탄생했어요! "동네 놀이터는 너무 좁게만 느껴졌는데 마음껏 뛰노니까 너~~무 재밌어요!" 맘껏놀이터는 7호선 어린이대공원역에서 내리면 쉽게 찾아갈 수 있어요!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놀고 창의력도 마음껏 키우는 맘껏놀이터! 또 놀러 갈게요! 안녕~" ...
사람들이 다가가자 미어캣들이 까치발로 맞이하고 있다. ⓒ방윤희

“미술관엔 도슨트, 동물원엔 주슨트!”

사람들이 다가가자 미어캣들이 까치발로 맞이하고 있다 오랜만에 동물원을 찾았다. 서울시설공단 시설물에 대해 시민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시민위원회’ 활동을 위해서였다. 서울시설공단 시설물 중 이번에는 어린이대공원 시설과 서비스에 대해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이번 동물원 견학이 더 특별했던 이유는 또 있다. 바로 동물원 전문해설사인 주슨트(Zoocent)와 함께 했기 때문이다. 주슨트(Zoocent)는 ‘Zoo’와 ‘Docent’의 합성어로 동물원 전문해설사를 뜻한다. 동물원을 찾는 사람들에게 동물의 생태에 관해 이야기하며 재미있는 관람을 돕는 역할을 한다. 미술관이나 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전시물을 설명해주는 도슨트의 영역이 동물원으로 확장된 것이다. 이제 눈으로만 관람하던 동물원의 시대는 지났다. 작은 숲속처럼 조성된 꼬마동물마을. 주슨트와 함께 둘러보는 시민들 이날은 강창수 주슨트 안내로 ‘꼬마동물마을’을 견학하였다. 꼬마동물마을이라고 새겨진 마을 입구에 들어서자 동물 우리가 수풀 사이로 조성되어 마치 작은 숲속에 와 있는 듯했다. 제일 먼저 만난 동물친구는 프레리독이었다. 햄스터와 생김새가 비슷한 동물의 이름이 왜 프레리독(Mexican prairie dog)일까 궁금했는데, 울음소리가 개와 비슷하여 도그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했다. 강창수 주슨트는 프레리독의 울음소리를 흉내내며 해설의 재미를 더했다. 다음은 미어캣 친구들을 만났다. 미어캣 우리로 다가가자 자그마한 미어캣들이 사람들의 걸음을 따라잡는가 하면 까치발로 서서 사람들을 반겨주었다. 주슨트가 꿈틀거리는 애벌레가 담긴 샬레를 꺼내어 미어캣에게 먹이 주기에 도전해보라고 했다. 다들 머뭇거리는 통에 주슨트가 직접 먹이를 주었는데 미어캣들이 모여들어 먹이를 먹는 모습이 귀여웠다. 수영을 하고 나온 `작은발톱수달`이 몸을 말리고 있다 다음은 물속에서 헤엄치고 있는 수달 우리로 걸음을 옮겼다. 더위를 식히고 있는 듯 물속에서 수영 실력을 뽐내고 있는 녀석들의 이름은, ‘작은발톱...
꿈틀꿈틀놀이터 모습

새로 생긴 어린이대공원 놀이터 가보니…

꿈틀꿈틀놀이터 모습지난 17일, 서울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꿈틀꿈틀 놀이터(☞어린이대공원에 `무장애통합놀이터` 개장)를 찾았다. 이곳은 장애가 있는 아동과 장애가 없는 아동 모두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놀이터다. ‘아이의 꿈을 담은 틀’, ‘모든 어린이가 몸을 자유롭게 움직이며 놀 수 있는 놀이터’라는 의미를 담았다.이날, 기자가 오후 늦게 방문했음에도 놀이터는 개장 후 첫 주말을 맞아 아이와 함께 온 가족단위 이용객들로 가득했다. 놀이터 내에는 신나게 뛰어 노는 아이들과 그 모습을 바쁘게 담고 있는 부모들로 붐볐다. 꿈틀꿈틀놀이터는 지난 13일 개장했다시민들은 꿈틀꿈틀놀이터 조성을 환영했다. 서울 중곡동에서 6살 아이와 함께 방문한 시민 최승현 씨는 “기존 놀이터보다 바닥에 흙먼지도 안 날리고, 놀이기구도 많아져서 좋다”며 “놀이기구 입구가 완만한 경사면으로 되어있어, 다른 곳 보다 편하게 이용할 수 있었다. 또 그네가 안전해서 장애 아동도 재미있게 놀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입구에서 놀이시설까지 이어지는 긴 보행로는 놀이터 접근성을 높인다실제로 놀이터 입구에 들어서면 놀이시설로 이어지는 긴 보행로가 눈에 띈다. 휠체어나 유모차를 타고도 미끄럼틀이 있는 놀이기구 안쪽까지 이동할 수 있다. 상대적으로 놀이터 접근성이 낮았던 장애아동들도 놀이시설을 함께 이용할 수 있게 만들었다.또한, 놀이터 안쪽에는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회전 놀이시설도 보였다. 이 놀이시설은 휠체어에서 내리지 않고도 이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아이들이 서로 밀어주고, 끌어주며 놀이기구를 이용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 회전놀이 시설회전 놀이시설 옆의 ‘안전 그네’도 시민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등받이와 안전벨트가 있는 그네는 몸을 가누지 못하는 중증장애 아동도 이용할 수 있고, 바구니 모양으로 된 그네에선 장애아동과 일반아동 여럿이서 함께 탈 수 있다. 장애아동과 비장애아동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안전그네쌍문동에서 아이와 함께 온 홍 모 씨는 “(놀이기구에) 안전시설이 너무 잘 되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