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정수장 태양광발전시설

폭염에 태양광 발전량 크게 증가! 전기료 절감효과는?

암사정수장 태양광발전시설 작열하는 햇빛이 고마운 때가 있네요. 기록적인 폭염 속에 서울지역 태양광 발전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는 2016년부터 2018년 7월까지 서울시청사와 마포자원회수시설, 암사아리수정수센터, 중랑물재생센터 등 4곳의 태양광 발전시설 발전량을 모니터링한 결과, 일조량 증가로 지난 7월 태양광 발전량이 전년 동월 대비 40%이상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더워도 너무 더운 올 여름, 전기요금 얼마나 나올지 ‘후덜덜’ 해지는데요. 태양광 발전이 누진제 대안이 될 수 있을까? 태양광 설치 시 전기요금 절감효과에 대해 '내 손안에 서울'이 알아봤습니다. 서울시는 2016년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시청사 ▴마포자원회수시설 ▴암사아리수정수센터 ▴중랑물재생센터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 4개소 발전량을 모니터링한 결과, 일조량 증가로 지난 7월 태양광 발전량이 전년 동월 대비 40%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30만 400㎾h이던 발전량은 올해 7월 43만 4,441㎾h를 기록해 13만 4,041㎾h를 더 생산해냈다. 이는 일반 가정의 월평균 전력 사용량을 296㎾h로 봤을 때 약 453가구가 한 달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발전시간도 지난해 7월 평균 2.57시간에서 올해 7월은 3.64시간으로 1.07시간 늘었다. 시는 통상적으로 태양광 발전량은 5·6월 피크를 기록한 후 장마가 시작되는 7월 큰 폭으로 감소하지만 올해는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면서 7월에도 일조량이 증가해 전력 생산이 전년보다 늘어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암사정수장 태양광발전량 예컨대, 암사아리수정수센터의 경우엔 7월까지 태양광 발전량을 비교해 보면 폭염기간인 금년 7월에 생산한 전력량이 5~6월 피크치의 96%에 달할 정도로 많은 전력을 생산하였음을 알 수 있다. 〔2017년 : 5월(100%) > 4월(95%) > 6월(93%) > 7월(59%) → 2018년 : 6월(100%) > 5월(97%) >...
태양광 미니발전소 베란다형

보조금 더 늘린다…태양광 미니발전소 신청하세요

태양광 미니발전소 베란다형 가정용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해 직접 에너지 생산에 참여하는 시민들이 지난해 기준으로 2만 가구를 돌파했다. 서울시는 에너지를 직접 생산하는 시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자체사업으로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급을 시작한데 이어 2014년부터는 지자체 최초로 아파트 베란다에 쉽게 설치할 수 있는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도입했다. 그 결과 작년 말 기준 총 2만 1,823가구에서 2만 5,226kW 규모의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가동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지난해 여름철 극심한 폭염으로 냉방기구 사용이 급증하면서, 전기요금 누진제 폭탄을 피하기 위해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한 가구가 늘었다. 260W 베란다형의 경우 월 25kWh를 생산하는데 이는 900L 양문형 냉장고를 한 달 동안 가동할 수 있는 만큼의 전력량이다. 시는 올해 지원액을 국비 포함 총 50억 원으로 책정, 보조금을 높이고 AS 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 공고문 자세히 보기 특히 빠른 시간 내에 설치비를 회수할 수 있도록 보조금을 기존 50%에서 최대 75%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260W의 경우 2.8년 이내에 설치비 회수가 가능하다. 월 304kWh 전력을 소비하는 일반 가구가 260W 용량 베란다형을 설치하면 보조금이 36만 원에서 49만 원으로 늘어난다. 설치비 회수 비용은 3.1년에서 2.8년으로 단축된다. 주택형 3kW는 시 자체 지원으로 작년에는 210만 원을 지원했으나, 올해부터는 정부 주택지원 사업 보조금의 10%를 추가 지원돼 자부담을 더욱 낮출 계획이다. 주택형 3kW 2016년 → 2017년 지원방법 서울시 자체지원 정부 주택지원 사업 연계지원 보조금(비율) 210만원(30%) 최대 50%(정부) + 정부 지원금의 10%(서울시) 지원대상 월평균 500kWh 이하 소비가구 월평균 600kWh 이하 소비가구 건물형 3kW 이상의 경우에도 공동주택 태양광 ...
2015년 에너지 날 소등

불 꺼진 서울광장에 무슨 일이?

2015년 에너지 날 소등 22일 서울광장이 칠흑같이 어두워진다. 서울시는 ‘제13회 에너지의 날’을 맞아 행복한 불끄기 등 에너지의 소중함을 일깨워줄 다양한 행사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에너지시민연대가 주관하고 서울시,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등이 후원한다. ‘불을 끄고 별을 켜다–에너지 절약으로 숨 쉬는 지구!’라는 슬로건 아래 행사 당일 저녁 9시부터 9시 5분까지 5분간 서울 전역의 불이 꺼진다. 시민청, 서소문청사, 서울시의회, 서울도서관 등 서울시 및 산하기관 청사, 올림픽 대교 등 경관조명이 설치된 24개 교량, 남산서울N타워, 63빌딩, 상암 MBC, KBS 등 서울의 주요 건물이 소등될 예정이다. 또한 오후 2시에는 ‘에어컨 한 시간 끄기’ 운동도 펼친다. ‘에어컨 한 시간 끄기’ 운동이 시작되는 오후 2시부터 서울광장에서는 에너지 절약 홍보 및 체험 부스 운영, 경찰군악대의 별빛 음악회, 에너지 절약 GX 등의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저녁 8시 30분에는 에너지의 날 기념식이 진행되며, 이날 5분(21:00~21:05) 소등으로 절감된 전력 절감량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에너지의 날 5분 소등은 얼마만큼의 전력 감축 효과가 있을까? 2015년 에너지의 날에는 전국 15개 지역 65만여 명이 5분간 소등행사에 참여했으며, 서울시는 35분간 소등했다. 그 결과 75만kWh의 전력을 절감할 수 있었다. 이는 제주도 전체에서 하루 동안 사용하는 전력량인 60만kWh를 상회하는 전력량이다. 전국의 1,500백만 가구에서 150w 조명을 5분만 끄면 1,125만kwh의 전기 절약은 물론, 이산화탄소 발생량도 5톤가량 감소할 수 있다. 비록 5분이지만 시민 참여에 따라 상당한 전기를 절감할 수 있다. 유재룡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단 5분의 불끄기로도 상당한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며, “이처럼 시민의 작은 실천이 모이면 기후변화도 막고 불필요한 발전소 건설도 막을 수 있을 정도의 큰 힘이 되는 만큼...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 정보센터

‘후덜덜 누진제’ 전기요금 둘러싼 소문의 진실은?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 정보센터 함께 서울 착한 경제 (54) 전기요금 폭탄 피하는 꿀팁 ‘폭염보다 무서운 전기요금’이란 말이 절로 튀어나온다. 십만 원은 기본, 이십만 원이 넘었다거나, 오십만 원대 전기요금 고지서를 받았다는 주변의 한숨 섞인 소리를 듣다 보면, 가슴이 철렁한다. 그래 설까? 에너지효율 1등급 에어컨이라 걱정할 필요 없다느니, 제습으로 틀면 괜찮다느니, 한 달 사용량이 500kWh만 넘지 않으면 누진세가 붙지 않는다느니 하는 얘기에 혹하게 된다. 하지만 이와 같은 카더라 소문만 믿고 따라 하다 보면 자칫 전기요금 폭탄을 맞을 수 있다. 이에 전기요금에 관한 제대로 된 정보와 함께, 전기 절약 노하우를 알아보았다. ‘전기요금 누진제’라 쓰고, ‘에어컨 사용 능력제’라 읽는다? 일반 가정에서의 ‘여름철 전기요금 폭탄’ 주 원인은 누진제와 에어컨이다. 전기요금 누진제는 전기 사용량이 늘어날수록 순차적으로 높은 단가를 적용하는 요금제다. 1차 석유파동을 계기로 과도한 전력 사용을 억제하고 저소득층의 부담을 줄여주겠다는 취지로 도입, 1974년부터 시행되었다. 현재 주택용 6단계 누진 요금제를 시행하고 있는데, 저압으로 공급받는 주택의 경우 킬로와트시(kWh) 당 요금 단가는 1단계 60.7원, 2단계 125.9원, 3단계 187.9원, 4단계 280.6원, 5단계 417.7원, 6단계 709.5원이다. 100kWh 구간마다 요금이 차등 적용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 전체 가구의 월평균 사용량인 223kWh를 쓴 경우, 처음 100kWh에 대해서는 kWh당 60.7원이, 다음 100kWh는 125.9원, 나머지 23kWh에 대해서는 187.9원이 각각 적용돼 총 22,981원의 전력량요금이 나온다. 실제 전기요금은 이처럼 차등 적용된 전력량요금에 기본요금과 부가가치세, 전력산업기반기금이 더해져 27,930원이 부과된다. (‘전력량요금과 기본요금’표와 ‘한전 사이버지점 전기요금 계산기’를 이용한 전기요금 비교 참고) 이처럼 1단계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