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포도따기 체험에 참여하고 있다.

흙 만지고 땀 흘리는 ‘도시가족 주말농부’ 13~14일 모집

아이들이 포도따기 체험에 참여하고 있다. 누구나 한번쯤 농촌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특히 도시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은 알게 모르게 푸른 하늘 아래 과일과 벼들이 익어가는 광경을 그리며 농촌의 삶을 꿈꾼다. 이러한 삶을 잠시나마 꿈꿀 수 있는 특별한 체험이 있다. ‘도시가족 주말농부’가 그것이다. 고사리손으로 김치 만들기에 참여하고 있는 아이들 11월에는 총 4번의 체험이 준비돼 있다. 10일, 11일, 24일, 25일에 진행되는데, 우선 10일에는 경기도 이천 자채방아마을에서 진행된다. 주민들이 직접 수확한 메주콩을 이용해 막장을 만들고, 우리나라 토종 무인 게걸무를 재료로 게걸무 김치 만들기, 쌀 찐빵 만들기를 체험할 예정이다. 우리 농촌에서 직접 재배하고, 수확한 재료로 진행할 예정이어서 더욱 기대가 된다. 막장 만들기·김치 만들기 등이 쉽지 않지만 마을 주민들이 도우미 역할을 해주기에 누구나 간단하고, 손쉽게 체험할 수 있다. 모락모락~ 가마솥 밥에 아이들이 모여들었다. 11일에는 대전 무수천하 마을에서 진행된다. 대전 무수천하 마을은 하늘 아래 근심 없는 마을이라는 뜻으로 2006년 농촌전통테마마을로 지정됐다. 이곳은 무공해 부추와 유기농 자운영쌀을 비롯하여 다양한 친환경 농산물을 재배하고 있다. 무수천하마을에 위치한 유회당에서 전통놀이체험도 할 수 있다. 무수천하마을에서는 주민들이 직접 생산한 배추로 김장을 담그고, 자운영쌀을 이용한 강정만들기도 해 볼 수 있다. 또 황백, 치자, 소방목, 괴화 등을 이용해 천연염색체험도 가능하다. 참가자들이 무수천하마을 염색체험을 해 보고 있다. 도시가족 주말농부 체험은 서울시와 농협의 업무협약으로 1인당 15,000원에서 20,00원으로 농작물 수확체험, 요리실습, 염색, 전통놀이 체험 등을 하며 맛있는 점심 제공과 교통수단까지 제공해 주는 알찬 프로그램이다. 무수천하마을의 명품 삼채를 이용한 무침 만들기(좌)와 고구마를 캐는 모습(우) 매년 4월~11월 2주와 4주 토요일·일...
텃밭에서 채소를 가꾸고 있는 가족

막막한 귀농 돕는다…‘서울농장’ 전국 2~3곳 조성

텃밭에서 채소를 가꾸고 있는 가족은퇴 후 귀농, 귀촌하는 이들이 늘고 있는데요. 생각만큼 쉽지 않은 생활에 좌절하거나 서울로 역귀촌하는 이들도 생기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전국 곳곳에 ‘서울농장’을 만들어 귀농을 희망하는 이들을 지원키로 했습니다. 올해 2~3개소 선정, 내년부터 시범 조성에 들어가는데요. 자세한 설명 이어집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서울농장은 ▲귀농 전 실질적인 도움이 가능하도록 체류형 숙소와 강의장 ▲영농실습장 ▲농자재 보관창고 등으로 구성된다. 각 지자체에서 농촌의 폐교 등 농장 조성이 가능한 부지와 귀농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서울시에서는 서울농장 1개소당 최대 7억 원의 시설비와 운영비용을 지원하는 형태로 진행된다.현재, 시는 전국 지자체에 수요조사 과정에서 서울농장 조성에 관심을 표명한 10개 장소를 확인했으며, 8월 31일까지 세부계획을 포함한 제안신청서를 접수받아 지역의 여건과 제공 부지, 지원 프로그램 등의 내용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최종 2~3개소를 선정할 예정이다.선정된 지역별 서울농장의 운영방향은 전문가 자문회의 및 선정된 지자체와의 협의를 통해 결정된다. 시는 올해 서울농장을 선정, 내년부터 시범 조성에 들어간다. 서울시가 농촌 지역에 서울농장을 조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서울시는, 서울농장 이외에도 도농상생의 일환으로 ▲체류형 귀농지원 ▲ 농부의 시장 운영 ▲ 추석 농수특산물 서울장터 ▲ 도시가족 주말농부 체험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 중이다.올해부터 시작한 체류형 귀농지원은 지역에 설치된 귀농교육 시설을 이용하여 예비 귀농인들이 농촌에 머물며 실질적인 농사일을 체험하고, 지역 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입교비(임차료 및 교육비) 60%를 지원한다. 현재, 제천, 영주, 구례, 무주, 강진 5개소에서 최대 10개월간 운영 중이다. (☞ 귀농 전 살아보는 체류형 귀농희망자에 적응비용 60% 지원) 농부의 시장이 열린 만리동 광장2012년부터 운영 중인 농부의 시장은 전국 시...
블루베리 수확 체험

탐나도다! 무료 농업체험 ‘그린투어’

블루베리 수확 체험 굳이 교외로 나가지 않아도 도심에서 농업체험을 즐길 수 있다. 서울시는 서울농업을 알리고 농업·농촌을 경험할 수 있는 1일 농업체험 프로그램인 ‘그린투어’를 운영한다. 프로그램은 총 7회, 기간은 오는 5월 16일 ~ 6월 30일까지이다. 일자 5. 16(화) 5. 23(화) 5. 25(목) 5. 26(금) 5. 30(화) 6. 22(목) 6. 26(월) 방문농장 블루베리농장 허브농장 분재농장 블루베리농장 분재농장 벼농장 다육이농장 벼농장 다육이농장 허브농장 분재농장 블루베리농장 블루베리농장 자연순환농장 그린투어는 서울시내 위치한 허브·분재·다육식물·벼농장 등 친환경 농산물 생산농장을 방문해 직접 수확하고, 로컬푸드 판매점도 방문하여 친환경농산물을 구매 할 수 있는 도농상생 프로그램이다. 벼 모내기 체험 농장별 체험내용을 살펴보면 ‘허브농장’에서는 허브재배와 번식체험, 허브활용 체험, ‘분재농장’에서는 분재 가꾸기 방법, 분재 만들기 실습, ‘벼농장’에서는 손 모내기 체험, 떡메치기 체험, ‘다육식물농장’에서는 다육식물 관리방법, 다육식물 모아심기 등이 준비돼 있다. 그린투어 참여대상은 청소년 이상의 서울시민으로, 참가자는 1일 2개의 농장을 견학하고 체험하게 된다. 그린투어 참가신청은 5월 11일 오전 10시부터 서울시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agro.seoul.go.kr) 예약메뉴를 이용하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 일별 선착순 40명씩 280명을 모집한다. ‘그린투어’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농업기술센터 시민교육팀(02-6959-9356)으로 문의하면 된다. ■ 그린투어-서울농업 체험프로그램 ○ 참여신청  - 기간 : 2016년 5월 11일(목) 오전 10시 ~ 5월 30일(화) 오후 1시  - 방법 : 인터넷신청 agro.seoul.go.kr(센터 홈페이지 예약메뉴)       일정별 체험프로그...
청소년 힐링농업 체험프로그램

와우! 서울에서 농촌체험을?

청소년 4천명 대상 힐링농업 체험프로그램 운영 서울시가 강서구에 2만 1,385㎡규모의 '힐링체험농원'을 조성하고 올 한해 유치원, 초·중등학교 단체 4,000명을 대상으로 '힐링농업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이는 어린이들이 도시에서 농촌자연생활을 체험할 수있는 프로그램으로 5월부터 10월까지 진행됩니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어린이들은 다양한 테마농원에서 전문강사의 진행하에 농촌자연 생활체험, 서울 브랜드 농산물 생산체험 등을 하게 됩니다. '농촌자연생활체험'은 지렁이 분변토 체험, 수생식물원·식물터널 관찰, 동물먹이주기 등으로 구성됩니다. '서울 브랜드 농작물 생산체험'은 서울의 대표 브랜드인 경복궁쌀과 늘싱싱한채소, 서울꽃 당지 등을 체험하는 것으로, 모내기·벼베기나 친환경채소 수확, 허브·국화 소분화 가꾸기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상반기 체험학습 프로그램은 유치원, 초·중등학교 단체 54팀, 총 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5월 12일부터 7월 9일 중 매주 화요일에서 목요일까지 강서구 과해동 소재의 힐링체험농원에서 서울시내 유치원 및 초·중등학생 단체(1회 40명)를 대상으로 오전 10시부터 3시간 내외로 진행됩니다. 하반기 교육은 8월 25일부터 10월 29일 사이에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상반기 참여신청은 서울시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 (agro.seoul.go.kr) 예약메뉴에서 접수 받고 있으며, 예약 접수 후 참여신청서를 전자메일(unok128@seoul.go.kr)로 보내면 됩니다. 참여신청서는 서울특별시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또 힐링체험농원은 강서구와 서울시농업기술센터가 공동으로 조성하여 운영·관리하므로 강서구 관내 유치원 및 학교는 강서구청(www.gangseo.seoul.kr)을 통해서도 신청이 가능합니다. ■ 2015년 상반기 힐링농업 체험학습 참가자 모집  ○ 모집기간 : 2015. 4. 14(화) ~ 4. 30(목)  ○ 교육기간 : 2015. 5. 12(화) ~ 7. 9(목...
2013061005473923_mainimg

매월 넷째 주 토요일 시골 가는 버스 출발!

매월 넷째 주 토요일, 서울광장에서는 서울시민 가족을 실은 농촌행 버스가 출발한다. 서울시와 농협은 오는 11월까지 매월 유치원생 이상 자녀가 있는 가족 80명을 선발해 농촌을 직접 방문하고, 우수 농산물을 수확해 농작물이 음식이 되는 과정을 체험하는 '도시가족 주말농부'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는 22일엔 연천나룻배마을 방문 '도시가족 주말농부'는 가족단위 서울시민들이 주말을 활용해 농부체험을 하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22일(토)에는 서울광장에서 버스가 출발해 연천 나룻배 마을을 방문한다. 참가자들은 연천나룻배마을에서 감자와 인삼 수확체험을 하고, 수확한 농작물로 감자전과 인삼주스를 만들어 먹는다. 수확한 감자는 4인가족 기준으로 최대 8kg까지 가지고 갈 수 있다. 또 체험가족들이 가마솥으로 직접 밥을 지어보고 밭에서 쌈채소를 뜯어 지역 농민과 함께 향토시골밥상을 차리고 먹는 경험도 한다. 이외에도 나룻배 타기체험과 전국 선사박물관도 관람한다. 6월 프로그램 참여 원하는 가족은 11일부터 시 홈페이지서... 참여를 원하는 가족은 11일(월)부터 서울시홈페이지(www.seoul.go.kr)와 食사랑農사랑운동홈페이지(www.식사랑농사랑.com)를 통해 접수하면 되고 선착순으로 80명을 마감한다. 참가비는 1인당 1만 원이며 가족 중 어린이(유치원생 이상)가 있어야 한다. 문의 : 경제진흥실 민생경제과 02-2133-540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