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사회서비스원 포스터 포스터

“어르신 돌봄 걱정마세요” 강서종합재가센터 개소

서울시사회서비스원 포스터 포스터 돌봄 분야 사회서비스를 직접 제공하는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이 성동구, 은평구에 이어 18일 ‘강서종합재가센터’를 개소했다.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은 그동안 민간 영역에서 주로 맡아온 어르신·장애인·아동을 위한 사회서비스를 공공이 책임지기 위해 지난 2월 정식 출범한 서울시 산하 재단법인이다.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의 소속기관인 ‘종합재가센터’는 장기요양, 장애인활동지원 등 어르신·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사회서비스를 통합하여 직접 제공하는 지역사회 통합돌봄기관이다. 18일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인 ‘강서종합재가센터’가 개소했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성동구와 은평구 두 지역에 종합재가센터를 개소하였으며, 강서구에 이어 노원구(10월), 마포구(12월)에도 차례로 개소할 예정이다. 2021년까지 25개 전 자치구에 설치할 계획이다. 종합재가센터는 자치구별 지역 여건과 주‧야간 보호시설 확충계획 등을 고려하여 각각 특화된 유형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 종합재가센터 지역별 특화서비스 유형 지역 특성 기본형 은평구 강서구 ○일상생활이 어려운 어르신 가정에 방문하여 신체활동, 가사지원 등의 서비스 제공 통원형 마포구 ○기본형 서비스와 함께 센터 내 주·야간보호시설 운영 확대형 노원구 ○기본형 서비스와 장애인활동지원 서비스 운영 간호특화형 성동구 ○확대형 서비스와 방문간호 서비스(간호 인력이 가정에 방문하여 투약, 영양관리, 건강체크 등) 제공 강서종합재가센터는 기본형으로 방문요양, 노인돌봄, 긴급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문 인력을 활용한 팀제협력서비스를 운영, 이용자의 다양한 욕구에 맞추어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더불어 돌봄SOS센터와 연계, 긴급돌봄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돌봄 사각지대 발생을 최소화하며 지역 내 돌봄서비스의 효율성과 실효성을 높인다. 강서종합재가센터는 발...
언제든 어디서든 믿음직한 동반자 ‘종합재가센터’ 1호 오픈

언제든 어디서든 든든! ‘종합재가센터’ 1호 개소

지난 7월 23일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성동구에 '종합재가센터' 1호를 개소했다 산업화·도시화가 진행되면서 오늘날의 가정은 가족을 이룬 형태부터 나홀로 생활하는 1인 가구까지 다양하게 구성되고 있다. 기존 대가족을 이루면서 그 안에서 출산을 하고 아이를 가족이 육아하고 연로해진 어르신을 돌보던 전통적인 돌봄의 기능이 점점 쇠퇴해졌다. 이제 돌봄은 지역 사회가 그 역할을 이어 받아야 할 때다. 그동안 민간이 담당하던 돌봄서비스를 서울시가 나서 지원하겠다는 포부를 갖고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이 지난 2월 출범, 3월 11일 정식 개원했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민간이 담당하던 서비스영역을 공공이 직접 설립해서 운영함으로써 사회서비스 중에서도 요양, 보육, 장애 등의 공공성과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자 한다. 그리고 지난 7월 23일,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성동종합재가센터’를 개소하며 본격적인 돌봄서비스 모델을 선보인다. 종합재가센터 개소 소식을 듣고 직접 현장을 찾았다. 지하철 뚝섬역 3번 출구로 나오면 바로 보이는 삼일빌딩 2층으로 대중교통 이용의 편리성도 갖추고 있다. 지하철 뚝섬역 3번 출구로 나오면 성동종합재가센터가 있다 개막식에서는 현판제막식에 이어 서울시사회서비스원 주진우 대표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내빈들의 인사가 진행되었고 센터를 개소하기 위해 많은 도움을 준 안진환 명예시장이 자리를 함께 했다. 성동종합재가센터는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의 첫 번째 ‘종합재가센터’이다. 연내 은평·강서·노원·마포에 차례로 개소한다. 이어서 2020년 10개구 추가, 21년에는 25개 자치구로 확대할 예정이다. 성동종합재가센터는 특별히 간호특화형이라 부른다. 재가요양서비스뿐만 아니라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방문간호와 물리치료, 작업치료를 함께 하는 재활서비스까지 이용자 중심으로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판식 이금희 종합재가 팀장은 성동종합재가센터는 종합센터운영모델 중 간호특화확대형에 해당하며 공공성 사업성 전문성 가치를 바탕으로 다음과 같은 사업을 지원한...
그동안 민간에서 다뤘던 돌봄 서비스를 서울시가 직접 책임지는 ‘사회서비스원’ 서비스가 시작된다

‘사회서비스원’ 창립 현장서 직접 들은 돌봄사업 4가지

그동안 민간에서 다뤘던 돌봄 서비스를 서울시가 직접 책임지는 ‘사회서비스원’ 서비스가 시작된다 태어난 순간부터 눈을 감는 날까지, 인간은 혼자서 삶을 살 수 없다. 사회적 동물이라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철학적인 고찰을 배제하더라도, 신체적으로 돌봄이 있어야만 생존이 가능한 시기가 있다. 예전 대가족 시대에는 그러한 돌봄이 가족 안에서 충분히 해결되었다. 그러나 핵가족화를 넘어 저출산, 고령화 시대에, 일인 가구도 점점 늘어가는 추세이다. 더는 가족이라는 울타리가 우리의 삶을 끝까지 책임져주지 못한다. 많은 민간시설에서 돌봄을 담당하지만, 열악한 환경 속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람도, 서비스를 받는 사람도 모두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공공이 책임지는 사회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서울특별시 사회서비스원’을 창립했다. 지난 11일 서울신청사 대회의실에서 서울특별시 사회서비스원 창립기념식이 열렸다 2019년 3월 11일,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서울특별시 사회서비스원 창립기념식이 진행되었다. 2014년 사회서비스원의 초기 모델로 사회적 일자리 공단 설립을 구상한 이후 4년간의 준비과정이 있었다. 총 준비 기간 1,683일, 총 참여시민 수 2,127명, 총 전문가 수 139명, 총 의견수렴 횟수 52회의 과정 끝에 이루어낸 결실이다.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에 바라는 마음을 포스트잇에 담았다 서울시는 좋은 돌봄과 좋은 일자리를 책임지는 ‘서울특별시 사회서비스원’의 창립기념식을 지난 3월 11일에 개최했다.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은 포용적 사회정책의 핵심으로, 그동안 민간영역에 맡겨졌던 장기요양과 장애인 활동지원, 보육 등의 사회서비스를 책임지고 돌보는 일을 담당한다.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의 축사 “2017년 국제노동연맹에 따르면 GDP의 2%를 돌봄 경제에 투자할 경우 약 6,400만 개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합니다. 같은 규모를 건설 분야에 투자했을 경우의 고용 창출효과 5,100만 개보다 더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