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선 숲길

‘경춘선숲길’부터 ‘제명호’까지…노원구 명소 6곳

경춘선 숲길 서울의 대표 명산인 수락산과 불암산, 중랑천의 배산임수 지형은 노원구의 자랑이다. 좋은 터에 자리 잡은 만큼 즐길 거리도 가득한 노원구를 자세히 들여다보았다. 경춘선! 숲길로 다시 만나다 지난 2013년 첫 삽을 뜬 ‘경춘선 숲길’은 총 6km로 경춘철교에서 시작해 구리시 경계까지 이어져 있다. 2019년 5월 완전 개통했으며 각 구간별로 다채로운 특성과 매력을 간직하고 있다. 공덕제2철도건널목부터 육사삼거리를 잇는 1.9km의 1단계 구간에는 허름한 주택에서 주민들의 만남과 소통의 공간으로 변신한 카페들이 자리한다. 경춘철교부터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입구까지 이르는 총 1.2km의 2단계 구역에는 경춘선 숲길 방문자센터가 위치하는데, 시민이 직접 심고 가꾼 꽃밭과 살구나무, 앵두나무 등 다양한수목이 어우러져 아기자기하면서도 아름다운 정원 길로 사랑받는다. 육사삼거리부터 구리시 경계까지의 2.5km 구간은 옛 화랑대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곳으로 한적하면서도 옛 추억을 떠올리기에 그만인 숲길이다. 특히 이번 경춘선 숲길은 전 구간 개방과 함께 서울에서 자전거를 타고 경기도 남양주를 거쳐 강원도 춘천까지 갈 수 있는 자전거 길이 연결돼 서울의 새로운 자전거 코스로도 주목받고 있다. 과거 경춘선 숲길은 노원구 성동역과 춘천 사이에서 청춘의 추억을 실어 나르곤 했다. 2010년 복선전철이 개통되어 수도권 전철로 편입, ITX-청춘열차로 운행되면서 기차가 다니지 않는 폐선 부지가 되었으나, 도시 재생 사업을 통해 다시 태어났다. 꽃과 나무가 우거진 걷기 좋은 경춘선 숲길로 주말 여행을 떠나 보는 건 어떨까. 옛 화랑대역 화랑대역사 전시관 서울의 마지막 간이역이자 등록문화재 제300호로 지정되어 있는 옛 화랑대역이 낭만을 가득 담은 추억의 체험 공간으로 거듭났다. 1950년대의 미카형 증기기관차와 협궤 열차 그리고 체코와 일본의 노면 전차 실물을 역사 주변 곳곳에서 ...
2013092611282193_mainimg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지는 `에너지 절약교육`

작년 여름 서울에서 40여 분 간 정전사태가 발생한 일이 있었다. 올 여름도 전력예보가 비상인 날이 많았고 전력대란이라 할 만 했다. 전기를 아끼자는 말은 이제 선택이 아닌 생존을 위한 필수사항이 됐다. 에너지에 대한 이해와 이를 아낄 수 있는 방법 등을 교육하는 곳이 노원구에 있다. 바로 노원에코센터가 그곳. 이곳은 우리나라 최초의 탄소배출량 제로 하우스로, 건물 운영에 필요한 에너지를 태양열·태양광·지열 등을 통해 직접 생산해내고 있다. 센터 내‧외부에는 기후변화 및 재생가능에너지와 관련된 체험시설이 있고 다양한 교육프로그램도 운영되고 있다. 여러 프로그램 중 에너지 절약교실 <기후변화와 에너지의 이해>에 직접 참여해 보았다. 가장 먼저 지구가 더워지고 있는 이유와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보통 아이의 체온이 2도만 올라가도 고열로 병원을 찾아가는 데, 지구의 온도가 1도 올라가면 생태계가 바뀔 만큼 큰 문제가 생긴다는 것. 기후변화를 최대한 막기 위해서는 에너지 절약을 해야 한다는 것 등을 알 수 있었다. 탄소 제로 하우스는 바로 에너지 절약을 위해 설계된 건물이다. 그러나 단순히 에너지를 절약만 하는 것에서 끝나지 않고 에너지를 직접 생산하고 있다. 태양광, 태양열, 지열을 통해 조명, 콘센트, 설비에 필요한 에너지를 생산하고 이를 온수와 냉난방에 사용한다. 그럼 우리가 실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에너지 절약 방법은 무엇일까? 인상적이었던 건 가정 내 전기소비 1위를 차지하는 것이 전기밥솥이라는 것이다. 그러니 전기밥솥을 사용할 때는 취사에만 사용하고 보온시간을 줄이는 것이 좋다. 비데 또한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는데 사용하지 않을 때는 뚜껑을 닫아야 한다. 드라이기, 선풍기 등은 중간 세기로 사용하는 것이 가장 에너지 소비가 적다. 보일러와 청소기는 자주 청소하고 에어컨은 평수에 맞게 사용해야 한다. 휴대폰 충전기는 충전 후 콘센트에서 뽑도록 하고, 이를 잘 실천하기 위해서는 가족들의 핸드폰을 한 곳에서 충전하는 곳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