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황3. 근로계약서 설명 페이지

소규모 사업장 근로자 83%만 근로계약서 작성

서울노동권리장전 근로계약서 설명 페이지서울시내 소규모 사업장 근로자 83%만이 근로계약서를 작성하고 일하고 있으며, 근로자 4%는 최저임금 미만의 급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초과근무·주휴수당과 퇴직금에 대해 잘 모르고 있다는 대답도 평균 18%나 됐습니다.서울시는 지난해 3월부터 11월까지 서울시내 편의점, 커피전문점, 미용실 등 근로자 평균 1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 3,603개소를 대상으로 ‘근로인식 설문조사’를 실시, 이에 따른 결과를 22일 발표했습니다.이번 조사는 ▲근로계약서 작성 ▲최저임금 준수 여부 ▲초과근무수당․주휴수당에 대한 인지도 등 근로기준법 기본 보장 항목을 중심으로 서울시 민생침해모니터링단이 직접 사업장을 방문해 진행했습니다.근로계약서 작성 83%, 분식업·미용업은 각각 72%, 75%로 평균 이하근로기준 준수의 근간이 되는 <근로계약서 서면 작성 여부>에 대한 조사결과, 소규모사업장 근로자 83%가 근로계약서를 작성했다고 답했습니다. 특히 분식전문점(72%)과 미용업(75%) 종사 근로자들은 타업종에 비해 근로계약서 작성 비율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근로계약서 작성 인지도 설문결과구분조사 결과총계작성미작성무응답커피전문점814명718명(88%)84명(10%)12명화장품판매점412명357명(87%)45명(11%)10명통신기기 소매업409명359명(88%)46명(11%)4명제과점412명353명(86%)52명(13%)7명미용업789명597명(75%)169명(21%)23명편의점404명332명(82%)62명(15%)10명분식 및 김밥 전문점363명263명(72%)94명(26%)6명최저임금은 대부분 준수, 미준수 비율 평균 4%, 편의점이 6%로 가장 높아최저임금 준수에 대한 질문에는 대부분의 근로자들이 최저임금(시급 5,580원/2015년 기준) 이상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으나, ▲편의점(6%) ▲미용업(5%) ▲분식업종(5%) 종사자들이 타업종에 비해 최저임금 미만을 받고 있다는 답변이 많았습니다.주휴수당, 초과수당, ...
2013060502324649_mainimg

노동자의 권리, 알아야 찾을 수 있습니다!

'근로계약서는 꼭 서면으로 작성해야 하나요?', '임금이 체불되면 어떻게 대응하나요?', '유산위험이 있을 때 출산휴가를 미리 사용할 수 있나요?', '회사에서 성희롱을 당했을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서울시는 일터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고도 대응방법을 몰라 힘들어하는 근로자들에게 해결방법을 알려주고 근로자는 물론 사업주도 꼭 알아야 할 노동 관련 제도와 권리 등을 담은「서울시민 노동권 보호를 위한 길잡이」를 발간했다. 이 안내서는 취업에서부터 퇴직 시까지 알아야 하는 다양한 내용을 질문 · 답변식으로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고 있으며 휴대하기 간편하도록 수첩형으로 제작했다. 이번에 발간하는「서울시민 노동권 보호를 위한 길잡이」는 일하면서 흔히 겪을 수 있는 다양한 사례와 노동권리를 지키기 위해 필요한 정보를 ▴노동기본권보호 ▴여성노동권보호 및 일 · 가정 양립 ▴청소년 노동권 보호 ▴비정규직 노동권 보호 분야로 나눠 제공한다. 특히 여성, 청소년, 비정규직 등 특별히 보호받아야 할 대상은 별도로 분리해 상세한 설명을 추가했으며, 이외에도 노동권 침해 시 무료로 상담 받을 수 있는 서울시 노동복지서비스 제도 등도 함께 안내하고 있다. 마지막 '부록'에는 ▵노동법령 위반시 벌칙 ▵노동권 침해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기관별 주요기능과 연락처 ▵서울시 노동복지서비스 내용 등이 수록되었다. 김명주 서울시 노동정책과장은 "노동권리 안내서는 마땅히 누려야 할 자신의 권리를 알고 스스로 지킬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만든 것"이라며 "근로여건 개선과 노동복지증진을 통한 좋은 일터 만들기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민 노동권 보호를 위한 길잡이」수첩은 서대문 · 구로 · 성동 · 노원에 위치한 서울시 노동복지센터에서 취약근로자를 대상으로 무료 배포하고, 서울시 홈페이지에 원문파일을 게시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PDF형식의 원문 파일은 서울시 홈페이지 경제 · 일자리 분야 (http://economy.seoul.go.kr)에서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