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장형 동물등록

반려동물 예방접종·동물등록·건강검진 선착순 지원

내장형 동물등록 광견병 예방접종, 내장형 동물등록 …4월 15일부터 선착순 지원 서울시는 반려동물과 외부활동이 많아지는 봄철을 맞아 반려동물의 질병,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 ‘광견병 예방접종’과 ‘내장형 동물등록’을 집중 추진한다. 시는 4월 15일부터 30일까지 5만두분 광견병 백신을 공급해 반려동물에 ‘광견병 예방접종’을 시행한다. 광견병은 동물을 통해 사람도 감염될 수 있는 만큼 3개월령 이상의 개·고양이를 기르는 가정은 반드시 예방접종을 해줘야 한다. 시술료는 5,000원이며, 거주지에서 가까운 지정 동물병원에서 접종할 수 있다. 지정 동물병원은 관할 자치구 또는 120다산콜센터에서 안내받을 수 있으며, 각 자치구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이번 봄철 광견병 예방접종은 동물등록된 반려견만 가능하며, 시는 올 연말까지 반려견 4만 마리를 대상으로 ‘내장형 동물등록’도 선착순 지원한다. 내장형 동물등록은 마이크로칩을 삽입하는 방식으로 훼손이나 분실 염려가 없어 반려동물을 잃어버릴 경우 쉽게 찾을 수 있다. 내장형 동물등록을 원하는 시민은 신분증을 지참하고 반려견과 함께 참여 동물병원에 방문, 등록비용 1만 원(시중 4~8만 원)만 부담하면 등록할 수 있다. (문의 : (사)서울시수의사회 070-8633-2882) 찾아가는 반려견 이동 검진 센터 ‘찾아가는 반려견 이동 검진 센터’ 6회 무료 운영 한편,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4월~5월, 9월~10월 4개월간 ‘찾아가는 반려견 이동 검진 센터’를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어린이대공원 반려견 놀이터 옆 잔디밭에서 총 6회 운영한다. 이동 검진 센터 운영은 시·군·구청에 반려견으로 등록된 반려견을 대상으로 당일 현장에서 오후 1시 30분부터 선착순 30마리를 접수 받아 진행할 예정이다. 감염성 질병 검사는 반려견을 대상으로 채혈검사를 통해 광견병, 브루셀라병, 진드기에 의해 전파되는 얼리키아증, 라임병,...
산책하고 있는 강아지 모습

“평생 함께 하자” 내장형 동물등록 1만원에 가능

산책하고 있는 강아지 모습 내년부터 1만 원만 내면 반려견 몸에 마이크로칩을 심는 내장형 동물등록을 할 수 있다. 서울시는 21일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 서울시수의사회와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활용한 반려동물 등록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내장형 동물등록’을 본격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내년부터 서울지역 900여개 동물병원에서 1만 원을 내면 내장형 동물등록을 안전하게 시술할 수 있다. 현재 내장형 동물등록 시술을 받으려면 4.5만 원에서 7만 원 정도가 든다. ‘동물등록제’는 3개월령 이상 반려동물은 모두 동물등록을 해야 한다. 동물에 고유번호를 부여하고 내장형 칩 시술이나 목걸이 등 외장형 칩을 통해 소유자 이름, 주소, 연락처, 반려견 품종, 연령 등을 동물보호관리시스템(animal.go.kr)에 등록하는 것이다. 등록된 반려견을 잃어버렸을 경우 이 시스템을 통해 쉽게 소유자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내장형 동물등록’은 쌀알 크기의 무선식별장치(마이크로칩)를 동물 어깨뼈 사이 피하에 삽입하는 방식으로 체내에 칩이 있어 외장형 칩이나 등록인식표에 비해 훼손, 분실, 파기 위험이 없기 때문에 반려견 유기·유실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이다. 유실 사고가 생기더라도 내장형 칩이 있기 때문에 소유자를 빨리 파악해 연락할 수 있다. 수의사회는 사용하는 마이크로칩에 대해 생산물배상책임보험을 가입하고 시술 부작용 사고에 대비한 단체손해배상책임보험도 들어 안전성에 대한 시민 우려를 해소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 동물등록은 2013년 동물등록제 실시 이후 2013년 15만 3,000마리, 2014년 19만 1,000마리, 2015년 21만 1,000마리, 2016년 23만 3,000마리, 2017년 25,8000마리, 2018년 10월 기준 28만 5,000마리로 증가하고 있다. 유기동물은 2013년 1만 1,395마리에서 2017년 8,632마리로 감소했다. 내장형 동물등록 동물은 2013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