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예장자락 재생사업 조감도

남산1호입구지하차도 23일 폐쇄…신설 우회로 이용

남산예장자락 재생사업 조감도 서울시가 남산1호입구지하차도 철거를 위해 남산1호입구지하차도와 명동성당‧충무로에서 남산케이블카 방향으로 접근하는 도로를 23일 0시부터 전면 폐쇄한다고 밝혔다. 이는 ‘남산 예장자락 재생사업’에 따른 것이다. 시는 지난 2016년 사업부지 내 TBS교통방송과 남산 제2청사 건물을 철거한 데 이어,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구조물인 ‘남산1호입구지하차도’를 6월 초에 철거함으로써 ‘남산예장자락 재생사업’ 본격화할 계획이다. ‘남산 예장자락 재생사업’은 조선시대 군사들의 무예훈련장(예장)이 있던 곳이지만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옛 모습을 잃은 남산 예장자락을 시민들을 위한 공원(1만 6,373㎡)과 주변 주차난 해소를 위한 지하 주차장(1만 6,992㎡)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2020년 하반기 완공이 목표다. 남산1호입구지하차도 폐쇄에 따른 교통체계 변경 안내 (☞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서울시는 남산1호입구지하차도 폐쇄에 앞서 이달 14일, 남산케이블카→퇴계로, 남산케이블카→삼일대로→남산1호터널로 이어지는 도로를 폐쇄하고, 남산케이블카→소방재난본부 앞 도로를 신설했다. 23일부터 기존 남산1호입구지하차도를 이용하던 운전자는 퇴계로2가 교차로에서 우회전 후 삼일대로 확장도로를 통해 남산1호터널로 진입할 수 있다. 자동차로 명동성당‧충무로에서 남산케이블카 방향으로 이동하는 운전자는 삼일대로에 신설된 램프(우측차선)를 통해 소방재난본부 앞 신설도로를 이용, 남산케이블카 방향으로 이동할 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