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청사

[설명자료]“이와중에 南北공동올림픽 유치 열올리는 서울시”

“이와중에 南北공동올림픽 유치 열올리는 서울시”(2020.06.19.) ◆ “2032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홍보용역 준비 등 남북관계 급랭속 뜬금 행보” 보도관련 - 서울시는 남북 정상이 평양공동선언(’18.9.19)을 통해 합의한 ‘2032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개최’를 이행하기 위해 국무회의 의결(’20.1.21) 및 기재부 승인(2.20)을 거쳐 올림픽 유치를 위한 국내절차를 마무리 한 상태임 - 2032 하계올림픽 개최도시 선정시기가 앞당겨 결정된다는 소식에 경쟁도시보다 발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2020 도쿄올림픽 및 금년 11월 서울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ANOC(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회)총회 계기 홍보를 위해 당초 18억 9천만원의 예산으로 홍보계획을 수립(’20.3.5)하였으나, 코로나 대유행으로 2020 도쿄올림픽 및 금년 ANOC총회가 내년으로 연기됨에 따라 홍보예산을 4억원으로 감액하는 감추경안을 금번 6월 시의회 정례회에 제출하였음 - 올림픽 유치특보 위촉(’20.4.29), 민주평통-서울시-서울시체육회 업무협약체결(5.27) 등은 올림픽 유치를 위한 국내외 자문 및 관련 기관 협력을 위해 추진한 것으로 최근 남북관계 악화 이전의 상황임 문의전화: 02-2133-1873 ...
기념품으로 배부해준 부채안에 세겨진 작은 글귀가 6.15남북공동선언의 의미를 더해 준다

어느덧 20주년…‘6·15 남북공동선언’ 기념하며

올해는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는 특별한 해이다. 6·15선언은 지난 2000년 6월 13일~15일까지 평양에서 남북 정상들이 분단 역사상 처음으로 회담을 실시해 “남과 북은 나라의 통일 문제를 그 주인인 우리 민족끼리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밝히고 서로의 이해를 증진시키고 남북 관계를 발전시키며 평화 통일을 실현하는 데 중대한 의의가 담긴 총 다섯 가지의 내용을 공동성명으로 선언한 것을 말한다. 당시 온 국민은 금방이라도 통일이 될 것 만 같은 기쁨과 설렘을 받기도 했다. 6·15 남북공동성명이 선언된 지 벌써 20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그간 남북 관계는 세계가 깜짝 놀랄만큼 특별한 순간도 있었고, 때로는 서로의 가슴에 아픈 상처를 남기는 순간도 있었다. 하지만 필자는 이러한 일들이 결국은 통일로 가는 과정들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20년 전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세계에 큰 감명과 기쁨을 주었던 6.15 선언의 날 영상자료 ⓒ박찬홍 지난 15일, 경기도 파주 오두산통일전망대에서는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분단 이래로 남북정상의 첫 합의이자 한반도 평화의 초석이 된 ‘6·15 남북공동선언’ 20돌을 기념하기 위한 행사였다. 기념식은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이 갖는 역사적 의미를 살려 통일부와 서울시, 경기도, 김대중 평화센터가 공동으로 개최했다. 행사에는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을 비롯해 6·15 남북공동선언의 주역, 이산가족, 남북경협인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최근 코로나19 및 북과의 관계 등을 고려해 행사는 계획보다 축소해 진행됐다. 행사는 축소됐지만 엄숙하면서도 다양한 의미가 담긴 내용으로 알차게 행사를 꾸몄다. ‘평화가 온다(Peace. Com)’는 슬로건 아래 ‘6·15 공동선언’ 체결의 감격적인 순간부터 평화의 남북관계를 견인한 20년의 큰 걸음을 되돌아보는 자리가 되었다. 기념식이 진행된 오두산통일전망대 현장, 코로나19로 인해 방역대책에 만전을 기하였다 ⓒ박찬홍 ...
서울시청사

[설명자료]남북 관계 안갯속인데 서울시 협력기금 `쑥쑥`

◆ “북한과 직접적 관련 없는 시민단체(꿈틀꿈틀사회적협동조합, 광진시민연대, 어린이어깨동무 등)에 평화·통일 교육사업 명목으로 돈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라는 내용과 관련 - 서울시가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평화·통일 교육사업은 「통일교육지원법」 및 「서울특별시 평화·통일 교육에 관한 조례」에 따라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의 책무로서 2016년부터 본격 실시하고 있으며 【통일교육지원법】 제4조(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의 책무) ① 국가는 이 법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통일교육의 실시, 통일문제연구의 진흥, 통일교육에 관한 전문인력의 양성·지원, 통일교육에 관한 교재의 개발·보급, 그 밖의 방법으로 통일교육을 활성화하여야 한다. ③ 지방자치단체는 국가의 시책과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여 지역별 시책을 수립ㆍ시행하여야 한다. 이 경우 그 시책의 수립ㆍ시행에 필요한 사항은 조례로 정할 수 있다. 【서울특별시 평화ㆍ통일 교육에 관한 조례】 제6조(평화·통일 교육의 위탁 등) ① 시장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때에는 제5조의 규정에 따른 평화·통일 교육의 일부를 자치구에 위임하거나 법인 또는 단체 등에게 위탁할 수 있다. - 서울시는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시민 지지와 평화통일에 대한 지속적인 공감대 확산을 위해 평화·통일 교육사업이 특히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올해 사업규모를 지난해 4억원에서 7억5천만원으로 확대하였음 - 또한 올해 공모사업에 선정된 단체 대부분 북한과 관련이 있거나 평화·통일사업 실적이 있으나(총 34개 단체 중 31개 단체가 해당), 반드시 북한과 관련된 단체만 참여할 수 있는 것은 아님 - 서울시는 8월 7일부터 23일까지 보조금 집행의 적정여부, 추진실적 등 중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올 해 점검단에는 공익감사단 10명이 처음으로 포함돼 더욱 철저한 점검을 통해 집행의 투명성을 확보할 것임 ※ 광진시민연대 : '16년부터 광진통일한마당 등 시민협력 사업을 추진한 비영리민간단체로 광진 평화·통일 어린이 합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