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2203233158_mainimg

같이 놀러가고 싶은 사람에게 이 기사를 보여주세요!!

  "안녕하세요, 난지 캠핑장입니다!" 오늘도 수많은 서울 시민들의 예약 문의에 전화벨이 쉴 틈이 없는 곳, 난지캠핑장. 4월과 5월의 주말 예약은 이미 90%를 육박했다곤 하지만, 당일 피크닉은 방문하면 언제나 즐길 수 있고, 또한 지금부터 미리미리 신청하면 대학생들의 학기가 끝나는 6월엔 신나는 모꼬지를, 집에만 있기엔 무더운 7월엔 시원한 강가에서 캠핑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충분하다. 사랑하는 가족, 맘 맞는 친구들과 바비큐 파티를 즐기며 하루 피크닉은 물론 1박 2일의 캠핑도 가능한 난지캠핑장, 이제부터 그곳을 즐기기 위해 꼭 알아야 하는 몇 가지 정보를 알차게 소개한다! 한강변에서 취사가 가능한 단 하나의 캠핑장! 이용 방법이 궁금하다? 지난 한해 약 17만 명이 다녀가고, 한강변에서 유일하게 취사가 가능한 난지캠핑장. 이곳은 ‘피크닉’과 ‘텐트’ 지역으로 나눠 운영되고 있으며 194면 규모의 야영장은 최대 2,000명까지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다. 난지캠핑장 나들이를 떠나기에 앞서서, 제일 먼저 계획해야할 것이 있다. 바로 피크닉만 즐기다가 해질 녘에 돌아갈 것인지, 텐트에서 야영을 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이다. 피크닉과 텐트 지역 모두 입장료(1인 3,750원, 4세 이하 무료)는 같지만, 텐트 지역은 사전 예약을 필수로 하기 때문이다. 피크닉을 하기로 결정하셨다면, 지금 당장 떠나도 상관 없다. 예약 없이 언제든 입장료만 내면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테이블과 의자, 평상이 넉넉하게 준비되어 있으므로 마음에 드는 장소에 자리를 펴고 앉아 휴식을 취할 수 있고, 익일 오전 10시까지 간단한 취사 및 바비큐 파티를 할 수 있다. 반면, 캠핑을 할 계획이라면, 미리 난지캠핑장 홈페이지(http://www.nanjicamping.co.kr) 또는 전화(☎02-304-0061~3)로 사전예약을 해야 한다. 특히, 5~10월이 극성수기이므로 최소 한 달 전에 예약하기를 추천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