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센터 앞 물놀이장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아이들을 볼 수 있다 ⓒ박은영

도심 속 여유 찾아 ‘북서울 꿈의 숲’으로

아트센터 앞 물놀이장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아이들을 볼 수 있다 강북에는 숲으로 둘러싸인 거대한 산책로가 있다. 월드컵공원, 올림픽공원, 서울숲에 이어 서울에서 네 번째로 큰 ‘북서울 꿈의 숲’이다. 바람 끝에 가을이 묻어나는 오후, 강북구 월계로에 위치한 그곳을 찾았다. 북서울 꿈의 숲은 강북과 도봉 등 6개구에 둘러싸여 있는 초대형 공원이다. 2009년 과거 테마파크 드림랜드가 있던 자리를 대단위 공원으로 조성하며 단숨에 강북 명소로 떠올랐다. 북서울 꿈의 숲 동문 입구에 있는 방문자센터에는 서울의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갤러리와 도시숲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동문에 위치한 방문자센터에는 숲 내 공원의 시설 정보를 알아볼 수 있다. 서울디자인갤러리와 120다산콜센터, 그린웨이, 상상어린이공원 등 정보와 도시 숲의 중요성, 아파트 열린 녹지, 주머니텃밭 가꾸기 등의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수유실과 유모차 대여소도 있으니 아이와 함께 나들이한다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방문자센터 뒤쪽 숲에는 사슴방사장이 있다. 당근이나 오이를 준비해 가면 틈새로 고개를 내미는 귀여운 꽃사슴에게 먹이를 줄 수 있다. 북서울 꿈의 숲에 위치한 고택인 창녕위궁재사는 한일 강제 병합 때 김석진이 순국 자결한 역사의 장소이기도 하다 방문자센터를 지나 조금 걸으면 멋스러운 전통 한옥인 창녕위궁재사(昌寧尉宮齋舍)를 볼 수 있다. 조선 시대에 장대석기단(長臺石基壇, 장방형 돌을 층층히 쌓아 만든 기단)으로 만들어진 전통 한옥식 목조가옥으로, 2002년 9월 등록문화재 제40호로 지정됐다. 고택 뒤쪽에는 대형연못 월영지를 중심으로 월영대, 월광폭포 등이 조성돼 운치를 더한다. 월영지를 지나 더 위쪽으로 오르면 공원 내 전망 포인트 중 하나인 청운답원이 있다. 그야말로 드넓은 초록빛 잔디언덕이다. 한여름 뙤약볕이 아니라면, 어린아이들이 뛰놀 수 있는 최적의 장소다. 동화 같은 언덕을 배경으로 멋진 인생사진을 남기기 좋은 곳이다. 상상...
2015 한강몽땅 여름축제에서 물총놀이를 즐기는 시민들ⓒ뉴시스

더위를 날려보낼 초강력 울트라 여름행사들~

2015 한강몽땅 여름축제에서 물총놀이를 즐기는 시민들본격적으로 더위가 시작되는 7월, 무더운 날씨를 잊게해 줄 시원한 문화행사들이 옵니다. 서울시는 여름방학이 다가오지만 어떻게 보낼지 막막한 분들을 위해 축제, 공연, 전시 프로그램 등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선보입니다. 자, 뭐부터 즐겨볼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축제 & 문화체험7월의 서울은 축제 한마당이다. ‘2016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서울돈화문국악당 개관 전 공연축제-프리&프리’, ‘2016 한강몽땅 여름축제’, ‘드림가든페스티벌:사운드앤무드’ 등 다양한 축제가 기다리고 있다.‘2016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5월부터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7월에는 오케스트라, 발레 등 보다 다양한 장르의 문화공연이 펼쳐진다. 자세한 공연 일정은 서울문화포털과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02-2133-2514)서울돈화문국악당 개관 전 공연축제인 ‘프리&프리’가 돈화문국악당 9월 개관을 앞두고 개최된다. 이 공연은 7월 2일을 시작으로 23일까지 개관 전 공연축제를 진행한다. 국악을 사랑하는 시민예술단체의 무대, 옛 선비들이 책 내용을 노래하듯이 암기했던 독특한 무형문화유산 송서·율창, 이 외에도 관현맹인전통예술단, 락음국악단 전문연주 단체 등 다양한 유형의 국악공연이 펼쳐진다.관람료는 전석 3,000원이다. (02-3210-7001~2)‘2016 한강몽땅 여름축제’는 7월 15일부터 8월 21일까지 38일간 80여 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을 맞이한다. 일정별, 한강공원별 서로 다른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으니 미리 알아보고 가는 것이 좋겠다.이번 축제는 여름 캠핑장, 물싸움축제, 다리밑영화제, 야외수영장, 종이배경주대회, 자전거한바퀴 등 취향에 맞게 선택해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있다. 자세한 사항은 2016 한강몽땅 여름축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02-3780-0597/02-...
2012112311523225_mainimg

벌써 연말? 어디서 뭘 할까?

나만의 이색취미 만들기, 숲속에서 펼쳐지는'숲속 문화예술아카데미' 11월도 한 주를 남겨놓고 있다. 이제 한 해를 의미 있게 마무리하는 것을 생각해야 할 때다. 어디서 뭘 어떻게 하며 뜻 깊은 시간을 보낼지 고민하는 시민을 위해 꿈의숲 아트센터에서 개최하는 문화예술아카데미와 힐링 강연 등을 소개한다. 꿈의 숲 아트센터에서는 다음달 31일까지 어린이와 성인 등을 위한 다양한 체험 및 교육 프로그램과 정호승 시인의 이색강연을 선보인다. 우선 오늘(26일)부터 휴관일인 월요일 전시장의 빈 공간을 활용하여 '숲속 문화예술 아카데미'를 시작한다. 그동안 배울 곳도 마땅치 않고 수강료가 비싸서 배우기 힘들었던 하와이 전통악기 우쿨렐레 강좌를 비롯해 원목 선반 등 다양한 목공제품을 직접 만드는 목공교실, 건강에도 좋고 맛도 좋은 명품 수제초콜릿 교실 등 이색적인 교육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수강료와 재료비가 별도인 일반 문화센터와 달리 수강료에 모든 재료비가 포함되어 부담 없는 비용으로 배울 수 있으며, 우쿨렐레가 없는 수강생들에게는 무료로 악기도 대여해준다. 우쿨렐레 음악교실과 목공교실은 6주, 수제초콜릿 교실은 4주 과정으로 매주 1회 진행되며 수강료는 우쿨렐레 음악교실과 목공교실은 악기 대여비와 재료비를 포함해 8만 원, 수제초콜릿 교실은 5만 원이다. '숲속 문화예술 아카데미' 참여 신청은 꿈의 숲 아트센터 홈페이지(www.dfac.or.kr)를 이용하면 된다.  정호승 시인의 '내 생에 힘이 되어주는 詩이야기' 다음달 7일에는 마음이 따뜻해지는 강연이 꿈의숲 아트센터에서 열린다. 북서울 꿈의숲 상상톡톡미술관에서 열리는 '데니스 한 초대전'의 특별 강연으로 마련되는 이 강연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서정시인 정호승 시인이 나와 '내 생에 힘이 되어주는 時 이야기'를 주제로 이야기한다. 정호승 시인은 197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 '석굴암을 오르는 영희'로 당선됐으며 1973년에는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 '첨성대'가 당선됐다. 1982년에는 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