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김장문화제

4000명이 6000㎡ 광장서 50톤 김치를 담그다!

서울김장문화제 이제 곧 김장철입니다. 예로부터 김장날은 동네 사람이 함께 모여 김치를 담그고 김장 재료들을 활용해 맛깔스런 음식을 즐기는 그야말로 잔칫날이었습니다. 서울시도 이맘때쯤 김장을 아주 통 크게 담그곤 하는데요, 바로 ‘제3회 서울김장문화제’를 다음달 4일부터 6일까지 개최합니다. 특히 올해는 일본 도쿄에서도 동시 진행돼 우리의 김장문화를 세계적으로 알릴 예정입니다. 김치를 함께 담그고 나누는 것은 물론 다양한 체험, 판매, 공연 프로그램이 펼쳐진다고 하니 11월 첫째주 주말엔 서울광장, 세종대로, 무교로 일대로 나와 보세요~※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오는 11월 4일 오후 1시 서울광장 6,000㎡가 4,000여 명의 다양한 국적의 세계인이 가득 메워 50여 톤의 김장김치를 버무리는 ‘초대형 김장터’로 변신한다. 같은 시각, 도쿄 신주쿠에서도 1,300년 전 현해탄을 건너 일본에 정착한 고구려 후손들의 뜻을 기리고 고국의 우수한 음식문화를 계승하기 위해 모인 1,000여 명이 김장김치를 버무리는 ‘도쿄 김장문화제’가 동시에 진행된다. 한·일 양국의 김장문화제를 연계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 8월 노들섬과 일본 고마진자에서 각각 배추 모종심기행사를 가진 데 이어 개막식도 한·일 양국에서 동시에 개최해 화합과 상생의 메시지를 전한다는 계획이다.(※ 11월 4일 오후 2시 MBC TV 이원생중계 예정) 서울시는 세계가 인정한 유네스코 지정 문화유산인 우리의 김장 문화를 서울 도심 한가운데서 체험하고, 맛보고, 이웃과 나누는 ‘제3회 서울김장문화제’를 오는 11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서울광장, 세종대로, 무교로 일대에서 개최한다고 밝히고, 핵심 프로그램 BIG 4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지난 김장문화제가 김장을 통해 잊혀져가는 우리 고유의 나눔의 전통을 되살리는 것에 방점을 찍었다면, 올해는 ‘김장, 세계를 버무리다’라는 주제로 ‘나눔’에 현대적인 ‘놀이’와 신명나...
김장재현 김장하는 날

대한민국 김치 고수들의 비밀노트가 열린다

김치 하나만 있어도 밥 한 공기 뚝딱 비울만큼, 한국인의 밥상에서 빠져서는 안 될 김치! 올 겨울부터 내년까지, 한 해 우리 가족의 행복한 식탁을 책임질 김장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맘때쯤 생각나는 서울의 대표축제가 있는데...떠오르시나요? 가 ‘서울아 김장하자’를 주제로 오는 11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서울광장과 태평로,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립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11/6~8, 서울광장은 전세계인의 초대형 김장터  - 제2회 서울김장문화제, 서울광장·광화문 일대에서 개최  - 총 6,000명 다국적 세계인 서울광장 가득 메워 김장김치 버무림  - 서울광장 5천 포기 초대형 배추밭 연출, 다양한 게임으로 협동정신 배우고 기부  - 5일(목) 22시~8(일) 24시, 서울광장, 광화문 일대 도로 부분 통제 예정 서울시는 오는 11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서울광장과 태평로, 광화문광장 일대(총 길이 1.1㎞, 총 면적 30,500㎡)에서 우리 고유의 ‘김장’에 관한 모든 것을 한 자리에서 보고, 체험하고, 맛볼 수 있는 제2회 서울김장문화제를 개최합니다. 1. 김장하는 날(김장잔치·김장배추 페스티벌) 2014년 김장문화제 올해 서울김장문화제의 가장 큰 특징은 다양한 정부부처, 지역자치단체, NGO단체, 기업, 시민들이 ‘김장동맹’을 맺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는 것입니다. 1회 축제가 무료 참가였다면 올해엔 시민과 기업, 단체, 외국인 등 참가자 전원이 참가비를 내고 사전신청을 한 기부자들입니다. 우선, 김장문화제의 하이라이트는 6~7일에 펼쳐지는 외국인 2,500여명을 포함해 총 6,000명의 다양한 국적의 세계인이 서울광장 6,000㎡를 가득 메워 김장김치를 버무리는 ‘김장잔치’입니다. 김장김치 일부는 가져가고, 또 일부는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자동으로 기부됩니다. 또 이색적인 프로그램으로는 축제 마지막 날인 8일(12:00)에 펼쳐지는 ‘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