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5회 서울김장문화제`가 서울광장과 무교로 일대에서 개최된다

이번 주말은 김장하는 날! 역대 최대 ‘서울김장문화제’

`제 5회 서울김장문화제`가 서울광장과 무교로 일대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2017년 서울광장 행사. 빨간 고춧가루에 버무린 아삭한 배추, 잘 익은 김장김치는 생각만해도 침이 고이는 진정한 밥도둑이죠. 지금쯤 집집마다 김장 담글 준비를 하고 계실 것 같은데요. 다가온 김장철을 맞아 이번 주말에는 6,000여 시민이 함께하는 김치나눔축제 ‘서울김장문화제’가 3일간 펼쳐집니다. 100가지 김치 전시, 명인들의 시연과 체험은 물론, 김장 재료를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김치마켓까지. 우리 ‘김장문화’의 모든 것을 만나볼 수 있는 자리로 마련했습니다. 서울이 김장하는 날! 푸짐한 잔치를 즐겨보세요! 11월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서울광장과 무교로 일대에서 ‘따뜻한 나눔, 서울이 김장하는 날’이란 주제로 '제5회 서울김장문화제'가 개최된다. 올해는 역대 최대 규모로 6,000여명의 시민들이 165톤의 배추를 버무리는 진풍경이 펼쳐질 예정이다. 올해 '제5회 서울김장문화제'에서는 ▲'김장나눔' 뿐만 아니라, ▲김치의 역사와 지역별 김치 '전시' ▲어린이·외국인 등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체험' ▲명인의 시연 ▲김치상상놀이터까지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서울광장에 마련된다. 또한 무교로 일대에는 ▲'김치스트리트'가 펼쳐져 전국 각지의 김치 및 김장재료, 김치 활용음식 등을 만날 수 있다. 김장나눔 ① 김장나눔 | 11월 2~4일 오후 2시~5시 먼저 ‘김장나눔’은 김장문화가 가진 협력과 나눔이라는 가치를 보여주는 ‘서울김장문화제’의 상징적 프로그램이다. 각계각층의 시민 6,000여 명이 3일간 서울광장에 모여 총 165톤의 절인 배추를 버무린다. 2일 개막식에는 서울시 홍보대사 방송인 ‘샘 해밍턴’과 평창올림픽을 빛낸 스노보드 선수 ‘배추보이 이상호’도 함께한다. 완성된 김장김치는 전량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와 ‘서울시푸드뱅크’를 통해, 나날이 오르는 밥상 물가로 인해 더욱 추운 겨울을 맞이하는 어...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사랑의 온도탑ⓒnews1

김장 1포기 더해 33톤 김치, 4천 가구와 나누다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사랑의 온도탑 매서운 한파와 경기불황 속에서도 서울시와 시민들의 훈훈한 나눔활동은 계속된다. 김장1포기 더하기 행사로 33톤 김치, 4,191가구와 나눠 지난 11월, 서울시 25개 전 차치구 중 4,174가구가 `이웃사랑 김장1포기 더하기` 행사에 참여해 총 33,583kg(약 1억 원 상당) 김치를 4,191가구와 나눴다. ‘이웃사랑 김장1포기 더하기’ 행사는 김장을 담그기가 어려운 독거어르신, 한부모 가족, 중증장애인 등 저소득층 가정을 지연주민과 1:1로 연결해 김장을 직접 나누거나 서울시 홈페이지 접수를 통해 김장김치 기부자와 수요자가 1:1로 나누도록 진행되었다. 서울시는 주민들이 정성껏 담근 김치를 위생적으로 전달할 수 있게 김치통 1,500개를 동주민센터에 제공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1:1김장 나눔이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학생들의 자원봉사 참여 등으로 확대되는 등 반응이 좋아 내년에는 자치구별 50% 이상의 동주민센터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김장1포기 더하기 행사에 동참한 서대문구 동명여중 학생들과 학부모들 서울시 직원들도 의류 및 장난감 300여 점 자발적 모집 서울시 직원들도 자발적으로 의류와 장난감 등을 모집해 노숙인 시설, 요양시설, 소외계층 어린이 등에 전달했다. 지난 12월 15일부터 26일까지 ‘의류 및 장난감 나눔박스’를 서울시청 신청사 구내식당 및 소서문 별관 1층 등에 설치해 서울시 직원들을 대상으로 코트, 점퍼, 방한복 및 장난감 등 300여 점을 모았다. 모아진 외투와 장난감 등은 28일, 직원들이 직접 분류, 포장하고 희망메시지를 적어 ‘선물’로 전달했다. 또한, 서울시에서는 2008년부터 매년 전 부서가 1부서 1복지시설 결연 및 자원봉사실시를 꾸준히 해오고 있다. 특히 직원들의 높은 호응 속에서 ‘사랑의 헌혈 행사’를 매년 2회씩 실천하고 있기도 하다. 민·관이 협력해 사랑의 쌀 나누기 실천 민·관이 협력해서 나눔활동을 실천하고도 있다. 12월 28일, ...
서울광장 앞, 대형 항아리와 가득 쌓인 배추가 정겹게 느껴진다.ⓒ 김윤경

모두가 김치로 하나 된 ‘김장문화제’ 3일

서울광장 앞, 대형 항아리와 가득 쌓인 배추가 정겹게 느껴진다. 겨우내 온 식구가 함께 먹을 김장을 담그고 나서야, 우리 어머니들은 월동 준비를 다  마쳤다는 듯 든든해 하셨죠. 지난 11월 4~6일, 3일 동안 서울광장 앞은 대규모 `김장문화제`로 한바탕 신명났습니다. 김치 하나로 모두가 하나 된 3일 간의 현장을 시민기자들이 담아왔습니다. 김장박스 가득 김장 김치들이 쌓이는 모습을 보니 올 겨울은 훈훈하고 따뜻한 겨울이 될 것만 같습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11월 4일부터 3일 간 서울광장과 무교로 일대에서 ‘제3회 김장문화제’가 열려 큰 호응을 받았다. 특히 올해는 한일 양국이 첫 연계 개최해 개막식을 서울과 도쿄에서 동시에서 진행했다. 또한 ‘김장, 세계를 버무리다’를 주제로 나눔과 현대적 놀이, 신나는 문화를 더해 여느 때보다 외국인도 많아 보였다. 이제 김장문화제는 세계가 즐길 수 있는 글로벌 축제로 자리 잡았다. `김장문화제` 에서 만든 50여 톤의 김치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되었다. 첫째 날 ‘김장나눔’과 ‘서울김장간’ 11월 4일 첫 날, 서울광장에선 빨간 앞치마를 한 시민들의 손에서 50여 톤의 김치가 만들어졌다. 김치를 즐겁게 버무린 시민들은 단체 사진을 찍으며 웃음을 터뜨렸다. 맛있게 만든 김치는 하얀 박스에 담겨 어려운 이웃에게 보내졌다. 김치 명인의 비법을 배울 수 있는 `서울김장간`코너 서울광장 오른쪽에 마련된 ‘서울김장간’ 큰 텐트 안에서는 김치 명인이 열심히 시범을 보인다. 또 통역이 배치된 ‘외국인 김장간’에서는 많은 외국인들이 열심히 김치를 만들었다. 외국인들은 스스로 만든 김치를 들고 자랑스럽게 인증샷을 찍는가 하면 운영진에게 김치에 대해 자세히 묻기도 했다. 김치 만들기 프로그램에 참가한 시민은 명인한테 배워 만든 김치라 맛이 다를 것 같다며 직접 만든 김치를 들고 즐겁게 돌아갔다. 둘째 날 ‘김장난장’ 5일, 김치의 대반란이 시작됐다. 다름...
이웃사랑 김장 1포기 더하기

김장 한 포기 더 해서 이웃사랑 나눠요~

예부터 김장 날은 온 동네 사람들이 함께 만들고 함께 나눠먹는 ‘나눔’의 장이었다. 서울시는 11월 한 달 간 ‘이웃사랑 김장 1포기 더하기’ 행사를 진행하며 김장문화의 ‘나눔’의 정신을 되새긴다. ‘이웃사랑 김장 1포기 더하기’는 주민 스스로 김장 한 포기를 더 담아 가까운 주위에 살고 있는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하는 행사이다. 참여 방법은 ①동주민센터를 통해 이웃과 직접 1:1로 나누는 방식과 ②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기부하는 방식 등 두 가지로 진행된다. 김장 기부자와 수요자가 관할 동주민센터에 신청을 하면 동주민센터에서 1:1연결을 통해 나눔이 이루어지도록 안내하고 필요 시 배달도 진행한다. 김장통에는 기부자 이름을 적은 스티커를 부착해 김장통도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시 홈페이지 `이웃사랑 김장 1포기 더하기` 페이지에 접속하면 거주하는 지역에 관계없이 김치를 기부하거나 김치를 받을 수 있다.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김장 1포기 더하기 행사에 참여할 경우, 김장김치 대신 현금으로 기부할 수도 있다. 올 여름 폭염의 영향으로 배추 값이 급등해 저소득층 가정의 김장 담그기가 더욱 힘들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김장 1포기 더하기’ 행사가 25개 전체 자치구로 확대돼 더욱 의미가 깊다. 지난해에는 독산2동, 방학2동 등 2개동이 시범적으로 참여해 총 2,900kg의 김장김치를 307가구와 1:1로 직접 나누었으며,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서는 총 3,730kg의 김장김치를 후원받아 서울시민 379가구에게 전달한 바 있다. 올해에는 더 많은 시민들이 적극적이고 자발적으로 ‘이웃사랑 김장 1포기’ 행사에 참여해 이웃과 맛있는 김치도 나누고 따뜻한 정도 나누길 기대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