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사랑의 온도탑ⓒnews1

김장 1포기 더해 33톤 김치, 4천 가구와 나누다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사랑의 온도탑 매서운 한파와 경기불황 속에서도 서울시와 시민들의 훈훈한 나눔활동은 계속된다. 김장1포기 더하기 행사로 33톤 김치, 4,191가구와 나눠 지난 11월, 서울시 25개 전 차치구 중 4,174가구가 `이웃사랑 김장1포기 더하기` 행사에 참여해 총 33,583kg(약 1억 원 상당) 김치를 4,191가구와 나눴다. ‘이웃사랑 김장1포기 더하기’ 행사는 김장을 담그기가 어려운 독거어르신, 한부모 가족, 중증장애인 등 저소득층 가정을 지연주민과 1:1로 연결해 김장을 직접 나누거나 서울시 홈페이지 접수를 통해 김장김치 기부자와 수요자가 1:1로 나누도록 진행되었다. 서울시는 주민들이 정성껏 담근 김치를 위생적으로 전달할 수 있게 김치통 1,500개를 동주민센터에 제공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1:1김장 나눔이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학생들의 자원봉사 참여 등으로 확대되는 등 반응이 좋아 내년에는 자치구별 50% 이상의 동주민센터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김장1포기 더하기 행사에 동참한 서대문구 동명여중 학생들과 학부모들 서울시 직원들도 의류 및 장난감 300여 점 자발적 모집 서울시 직원들도 자발적으로 의류와 장난감 등을 모집해 노숙인 시설, 요양시설, 소외계층 어린이 등에 전달했다. 지난 12월 15일부터 26일까지 ‘의류 및 장난감 나눔박스’를 서울시청 신청사 구내식당 및 소서문 별관 1층 등에 설치해 서울시 직원들을 대상으로 코트, 점퍼, 방한복 및 장난감 등 300여 점을 모았다. 모아진 외투와 장난감 등은 28일, 직원들이 직접 분류, 포장하고 희망메시지를 적어 ‘선물’로 전달했다. 또한, 서울시에서는 2008년부터 매년 전 부서가 1부서 1복지시설 결연 및 자원봉사실시를 꾸준히 해오고 있다. 특히 직원들의 높은 호응 속에서 ‘사랑의 헌혈 행사’를 매년 2회씩 실천하고 있기도 하다. 민·관이 협력해 사랑의 쌀 나누기 실천 민·관이 협력해서 나눔활동을 실천하고도 있다. 12월 28일, ...
이웃사랑 김장 1포기 더하기

김장 한 포기 더 해서 이웃사랑 나눠요~

예부터 김장 날은 온 동네 사람들이 함께 만들고 함께 나눠먹는 ‘나눔’의 장이었다. 서울시는 11월 한 달 간 ‘이웃사랑 김장 1포기 더하기’ 행사를 진행하며 김장문화의 ‘나눔’의 정신을 되새긴다. ‘이웃사랑 김장 1포기 더하기’는 주민 스스로 김장 한 포기를 더 담아 가까운 주위에 살고 있는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하는 행사이다. 참여 방법은 ①동주민센터를 통해 이웃과 직접 1:1로 나누는 방식과 ②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기부하는 방식 등 두 가지로 진행된다. 김장 기부자와 수요자가 관할 동주민센터에 신청을 하면 동주민센터에서 1:1연결을 통해 나눔이 이루어지도록 안내하고 필요 시 배달도 진행한다. 김장통에는 기부자 이름을 적은 스티커를 부착해 김장통도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시 홈페이지 `이웃사랑 김장 1포기 더하기` 페이지에 접속하면 거주하는 지역에 관계없이 김치를 기부하거나 김치를 받을 수 있다.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김장 1포기 더하기 행사에 참여할 경우, 김장김치 대신 현금으로 기부할 수도 있다. 올 여름 폭염의 영향으로 배추 값이 급등해 저소득층 가정의 김장 담그기가 더욱 힘들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김장 1포기 더하기’ 행사가 25개 전체 자치구로 확대돼 더욱 의미가 깊다. 지난해에는 독산2동, 방학2동 등 2개동이 시범적으로 참여해 총 2,900kg의 김장김치를 307가구와 1:1로 직접 나누었으며,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서는 총 3,730kg의 김장김치를 후원받아 서울시민 379가구에게 전달한 바 있다. 올해에는 더 많은 시민들이 적극적이고 자발적으로 ‘이웃사랑 김장 1포기’ 행사에 참여해 이웃과 맛있는 김치도 나누고 따뜻한 정도 나누길 기대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