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창, 윤봉길, 백정기 3의사묘와 안중근 의사의 가묘(비석이 없는 묘)

아이와 함께 광복절 의미 되새길 수 있는 곳

이봉창, 윤봉길, 백정기 3의사묘와 안중근 의사의 가묘(비석이 없는 묘) "내가 죽으면 내 유골을 하얼빈공원에 묻었다가 대한의 독립이 되거든 조국으로 나의 유골을 운구해 달라" 1909년 중국 하얼빈 기차역에서 조선 침략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안중근 의사가 사형 집행 전 남긴 유언이다. 의사가 순국(殉國)한지 어느덧 108년이나 되었건만 유언조차 온전히 받들지 못하고 가묘(假墓) 형태로 효창공원 ‘3의사묘역(三義士墓域)’에 모셔 있다니, 후손된 도리가 아닌 것 같아 몹시 부끄러웠다. 며칠 후면 광복절이다. 광복절을 맞아 효창공원을 찾아가 보는 건 어떨까. 보통의 도심공원과는 달리 효창공원은 특별한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효창공원 상징조형물, 하늘과 대지를 이어줄 듯 신비감이 느껴진다. 지하철 6호선 효창공원역 1,2번 출구에서 도보 10여 분 거리, 공원입구 창열문(彰烈門)을 들어서니 우뚝 선 ‘상징조형물’이 나타난다. 하늘과 땅을 이어줄 듯 신비감이 묻어난다. 이정표의 안내를 따라 공원을 걷는다. 약 12만3,307㎡의 공원은 ‘3의사묘역’과 ‘임시정부요인묘역’ 그리고 ‘김구묘역’으로 나눌 수 있다. 원래 지금의 효창공원은 조선 22대 임금 정조의 장남 문효세자의 묘가 있던 '효창원(孝昌園)'이었다. 1894년 동학농민운동이 거세게 일어나자 청나라 군대가 진압 차 파병되었고, 일본도 1885년 청과 맺은 텐진조약을 빌미로 조선에 파병했다. 숲이 울창하고 인적이 드문 효창원을 일본군 주둔지로 결정하고 비밀병참기지로 삼았다. 조선왕가의 원소(園所)였던 효창원을 일본은 군대를 주둔시켜 독립군 토벌작전의 아지트로 활용했다. 1924년에는 일부를 공원화 하더니 급기야 1943년에는 문효세자의 묘까지 서삼릉(西三陵, 고양)으로 이장한다. 해방 후 일제의 모든 시설은 철거되었고 그곳에는 7인의 애국지사가 영면(永眠)하고 있다. 애국지사 7인(윤봉길, 이봉창, 백정기, 이동녕, 차이석, 저성환, 김구)의 영정과 위패를 모신 의열사 내부 모습 공원...
효창공원 김구, 이봉창 등 독립운동가 일곱 분의 영정이 모셔져 있는 의열사 ⓒ김윤경

우리 가까이 있는 독립운동가…효창공원 무궁화 다섯그루

김구, 이봉창 등 독립운동가 일곱 분의 영정이 모셔져 있는 효창공원 의열사 지난 주말 용산구에 위치한 효창공원을 찾았다. 이곳은 과거 ‘효창원’으로, 정조 맏아들 문효세자와 그 어머니 의빈 성씨 묘가 있었다고 한다. 일제강점기에 이들의 묘가 서삼릉으로 이장되면서, 효창공원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현재는 항일투쟁으로 목숨을 바친 윤봉길, 이봉창, 백정기 등 삼의사 묘와 백범 김구, 임시정부 요인인 이동녕, 차이석, 조성환 묘 등 독립운동가 7인의 영정이 모셔져 있다. 김구 무궁화. 김구 선생의 상징인 안경 표식이 눈에 띈다. 공원 정문으로 들어가 삼의사 묘 앞을 지나는데 무궁화 다섯 그루가 눈에 띄었다. ‘이봉창 무궁화’, ‘안중근 무궁화’, ‘백정기 무궁화’··· 이처럼 무궁화마다 이름이 붙어 있었다. 이는 2015년 봄 서울시가 효창공원에 식재한 무궁화다. 단순히 이름만 붙인 것이 아니라, 하나하나 의미가 있는 곳에서 가져온 무궁화다. ‘김구 무궁화’는 그가 독립운동 당시 승려 생활을 한 공주 마곡사에서, ‘안중근 무궁화’는 그가 다닌 명동대성당에서 가져왔다. ‘이봉창 무궁화’는 그의 모교 부지가 있었던 숙명여대에서, ‘윤봉길 무궁화’는 그의 예산군 생가에서 가져왔다. ‘백정기 무궁화’는 정읍시 백정기의사기념관으로부터 기증받은 것이다. 각각 무궁화 앞 표식 또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윤봉길 무궁화’ 표식은 시계모양이다. 시계 표식은 그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시간, 오전 11시 40분에 멈춰있다. ‘김구 무궁화’ 표식은 안경, ‘백정기 무궁화’의 표식은 중절모 모양이다. 그들을 상징하는 것을 표식으로 나타내었다. ‘이봉창 무궁화’ 표식은 그의 고향에 대한 그리움, 눈물을 담고 있다. 무궁화의 파릇파릇한 잎들이 7월에 곧 필 꽃을 기다리고 있다. 당시 푸른 잎들도 독립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그 세월을 견뎠을까. 백범김구기념관 전관 공원 안쪽으로 더 들어가면 독립운동가 7분의 영정이 모셔져 있는 ‘의열사’가 보인다. 용산구는 역사바로...
독립정신과 민주주의에 대해 기억하게 하는 근현대사기념관이 지난해 5월, 문을 열었다. ⓒ김영옥

또 하나의 민주주의 성지 ‘근현대사기념관’

독립정신과 민주주의에 대해 기억하게 하는 근현대사기념관이 지난해 5월, 문을 열었다. 강북구 우이동엔 3·1운동 민족대표 33인 가운데 15명이 배출된 봉황각(서울유형문화재 제2호)을 비롯해 독립운동과 건국의 초석을 다진 순국선열애국지사 16위 묘역(북한산 둘레길 구간 중 순례길 구간)과 민주화의 성지로 일컬어지는 국립4·19민주묘지가 있다.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역사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문화유산이 풍부한 이곳은 매년 3월과 4월이면 ‘독립’과 ‘민주’ 관련 행사가 많이 열려 이맘 때 즈음이면 찾는 이도 많아진다. 독립과 민주주의의 성지답게 지난해 5월엔 우이동 북한산 자락에 ‘근현대사기념관’이 문을 열었다. 이곳에서는 동학농민운동에서부터 4·19혁명에 이르기까지 격동의 역사를 한눈에 살펴 볼 수 있다. 국립4·19민주묘지를 지나 조금 올라가다보면 오른편으로 지하1층과 지상1층으로 이루어진 아담한 규모의 ‘근현대사기념관’이 나온다. 1층 상설전시실 입구 오른쪽 벽엔 ‘선열들이 꿈꾼 나라’라는 문구와 함께 신채호 선생, 김구 선생, 이준 열사, 손병희 선생 등 이 땅의 독립과 민주주의를 위해 애쓴 선열들의 가슴 속 절절했던 신념을 담은 글귀가 방문객을 먼저 반긴다. 근현대사기념관 1층 전시실 입구 상설전시실은 ‘짓밟힌 산하, 일어선 민초들’이란 테마의 A존, ‘시대의 마감, 민주주의의 마중’이란 테마로 영상이 수시로 상영되고 있는 미디어홀 B존, ‘우리가 사는 나라, 민주공화국’이라는 테마의 C존으로 구성돼 있다. 근현대사기념관 상설전시관 A존에서는 동학농민운동을 시작으로 의병운동, 3·1운동, 독립전쟁 등 국내외에서 끈질기게 이어진 민초들의 항일투쟁의 면면을 볼 수 있다. ‘대한의 닭이나 개가 될지언정 원수나라의 신하가 되지는 않겠다’는 의병장 이석용의 외침이 그의 단호한 얼굴과 함께 가슴에 박혀 온다. 민중들이 나라를 위해 어떤 마음으로 일어나기 시작했는지 전시된 자료들을 살피며 천천히 발길을 옮기다보니 광화문광장에서 매주 끊이지 ...
지난 2013년에 공개된 경교장 접견실 ⓒ뉴시스

삼일절 샌드위치 연휴, 어디 갈지 고민된다면?

지난 2013년에 공개된 경교장 접견실 1919년 3월 1일, 우리나라는 일제의 식민통치에 항거해 태극기를 휘날리며 "대한 독립 만세"를 외쳤습니다. 우리 민족의 독립에 대한 간절한 의지와 열망이 온 세계로 터져 나왔던 그 날. 뜻 깊은 삼일절을 보내고 싶다면, 뜨거웠던 독립투쟁 역사의 현장을 찾아가보시길 바랍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3) 3.1절 가볼만 한 곳 ② 백범 김구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경교장’ "네 소원이 무엇이냐 하고 하느님이 물으시면 나는 서슴지 않고, “내 소원은 대한 독립이오”하고 대답할 것이다. 그 다음 소원은 무엇이냐 하면 나는 또, “우리나라의 독립이오” 할 것이요, 또 그 다음 소원이 무엇이냐 하는 세 번째 물음에도 나는 더욱 소리 높여서, “나의 소원은 우리나라 대한의 완전한 자주 독립이오”하고 대답할 것이다." - 백범(白凡) 김구 ‘나의 소원’ 서울시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에 위치한 경교장은 백범 김구가 1945년 11월부터 1949년 6월 26일까지 사용했던 개인 사저이며, 김구 선생의 저격사건이 벌어진 현장이기도 합니다. 1939년 지어진 지하 1층, 지상 2층 건물인 경교장은 김구 선생의 숙소 겸 집무실로 사용됐으며 임시정부 국무회의를 열기도 했습니다. 1층에서는 시청각 영상으로 백범 김구를 만날 수 있으며 응접실과 선전부 활동 공간 등을 복원해 전시하고 있습니다. 경교장 유리창에 남겨진 탄환 흔적(좌), 김구 선생이 저격당할 당시 입었던 옷(우) 2층에 유리창에 남겨진 탄환 흔적과 지하 전시실에 보관된 혈흔이 묻은 김구 선생의 옷은 1949년 안두희에게 암살당했던 상황을 생생하게 전해줍니다. 그 밖에도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걸어온 길을 유물과 영상물 등을 통해 상세히 알 수 있어 김구 선생을 비롯한 임시정부 요인들의 숨결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공간입니다. ○ 관람시간 : 화요일~일요일 09:00-18:00 ...
신탁통치 반대운동 집회_1946년 경교장

마지막 임시정부청사 ‘경교장’을 아세요?

신탁통치 반대운동 집회 1946년 경교장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경교장’. 백범 김구(金九)가 1945년 11월부터 1949년 6월 26일까지 사용했던 개인 사저로, 1949년 김구 선생의 저격사건이 벌여진 현장이기도 합니다. 서울시가 경교장에서 백범 김구를 비롯한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지켜본 증인 4명의 인터뷰를 통해 그들의 애국애족의 삶을 재조명하고자 을 발간했습니다. 은 임시정부 마지막 경위대장 ‘윤경빈’, 어린시절 김구 등 임정요인들과 지낸 ‘김자동’, 독립운동가 김상덕의 아들 ‘김정륙’, 백범 서거 당시 상황을 지켜본 ‘오경자’ 등 4인의 증언을 담은 구술자료집입니다. 이들의 증언을 기록한 원고 4편, 학술논고 1편, 그리고 당시 사진과 신문기사도 함께 실었습니다. 이번 구술자료집은 경교장이 김구와 임정요인의 숙소뿐만 아니라 임시정부 청사라는 새로운 의미를 부여합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마지막 경위대장 ‘윤경빈’ 윤경빈(1919~) 선생은 1944년 일본군에 학도지원병(學徒志願兵)으로 강제 입대하였으나 죽음을 각오하고 일본군을 탈출해 한국광복군에 입대했습니다. 1945년 임시정부 요인 수행원으로 1차 환국하여 대한민국 임시정부 경위대장을 역임했습니다. 선생은 자료집에서 김구 선생과 함께 1945년 11월 23일 1차 환국하면서 정부로서 환국하지 못하고 개인자격으로 입국하면서 환영식도 없었던 임정요인들의 서글펐던 심정에 대해 증언했습니다. 경교장에서 며느리와 함께(장우식, 안미생, 김구, 안우생) 또 김구 선생 외에도 임시정부의 인사들, 부주석 김규식, 국무위원 이시영, 선전부장 엄항섭, 재무부장 조완구, 며느리이자 비서 역할을 했던 안미생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어린시절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함께 자란 증인 ‘김자동’ 김자동(1928~) 선생은 독립운동가 김의한과 임시정부의 잔다르크로 불리던 정정화의 아들로, 중국에 있던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 유년시절을 보냈던 산증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는 대한민국 임...
김구선생의 태극기로 꾸며질 서울시청 시민게시판

[포토] 서울시청 외벽, 태극기 든 김구 선생

김구선생의 태극기로 꾸며질 서울시청 시민게시판 서울시청 벽면에 설치된 시민게시판을 아시나요? (귀여운 소녀가 전하는 시민들의 사연☞클릭) 광복 70주년을 맞이 해 독립운동의 정신을 되새기고자 시민게시판의 어린 소녀 이미지가 6일 저녁부터 태극기를 든 김구 선생으로 교체됩니다. 김구 선생이 들고 있는 태극기에도 특별한 사연이 있습니다. 이 태극기는 백범 김구 선생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주석으로 재직하던 지난 1941년, 벨기에 출신 신부 매우사(梅雨絲)에게 선물한 서명문 태극기를 그대로 재현한 것으로, “망국의 설움을 면하려거든, 자유와 행복을 누리려거든, 정력과 인력과 물력을 광복군에게 바쳐 강노말세(强弩末勢)인 원수 일본을 타도하고 조국의 광복을 완성하자”라는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훗날 매우사는 안창호 선생의 부인 이혜련에게 '김구 서명문 태극기'를 맡겼고, 1985년 그 유족이 독립기념관에 기증한 이후로 지금까지 전해지고 있습니다. 시청 벽면에 '김구 서명문 태극기'가 설치되고 있다 시청 벽면에 '김구 서명문 태극기'가 설치되고 있다 이번 시민게시판에 부착되는 태극기는 시가 독립기념관의 승인을 받아 원본과 동일한 이미지로 제작했으며, 디자인․기획과 총괄제작은 이제석 광고 디자인 연구소에서 맡았습니다. 한편, 서울시는 텍스트만 표출되던 기존의 시민게시판 전광판을 사진, 영상까지 표출 가능한 LED 전광판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시범 운영을 거쳐 오는 10월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6일부터 9월 30일까지 전광판 공사가 이뤄지며 이 기간 동안 휴대전화 문자서비스는 잠시 중단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