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예술인‧단체를 긴급지원한다

서울시 문화예술계 50억 지원…내 손안에 랜선 공연 활짝

서울시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예술인‧단체를 긴급지원한다. 사진은 서울시향 온라인공연 코로나19로 공연장은 텅 비었고, 예술인들의 생계도 위협받고 있습니다. ‘한국예술총연합회’의 코로나19 피해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1~4월 취소·연기된 문화행사는 총 1,614건이며, 예술인 중 88.7%는 수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문화예술인을 위해 총 50억원을 긴급지원합니다. 예술가들의 다양한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많은 시민들이 다양한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온라인콘텐츠를 제작합니다. 세종문화회관의 4월 온라인 생중계 일정도 공개하는 만큼, 가족과 함께 오붓하게 랜선 공연을 즐겨보세요. 서울문화재단, 최대 2천만 원까지 예술작품 및 온라인콘텐츠 제작 지원 서울시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예술인‧단체를 긴급지원한다. 시는 ‘서울문화재단’을 통해 예술인(단체), 예술교육가, 문화예술기획자 등에 최대 2,000만 원까지 500여 건을 지원한다. ‘코로나19 피해 긴급예술지원’은 코로나19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예술인과 예술단체, 기획자 등을 대상으로 하며, 총 150건(팀)에 최대 2천만 원까지 지원한다. 서울시에 거주지, 작업실 등이 있으면 신청 가능하다. 4월 6일~17일 오후 5시까지 국가문화예술지원시스템에 접수하면 된다. ☞코로나19피해 긴급예술지원 공모 ‘예술교육 연구활동 및 온라인콘텐츠 제작 긴급 지원’은 예술교육가를 대상으로 한다. ‘예술교육 연구활동’, ‘온라인 예술교육 콘텐츠 제작·배포’ 2개 분야에 총 130건(팀) 내외 최대 1천만 원까지 지원하며, 4월 10일부터 4월 20일까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접수를 받는다. ‘예술인 문화기획활동 긴급 지원’은 문화예술기획자로부터 연구, 포럼, 기획안 등을 제안 받아 총 120명을 선정, 200만 원씩 지원한다.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공모기간은 4월 10일부터 4월 20일까지다. ...
신용보증

[포토] 힘겨운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지원

여기, 메르스 환자는 아니지만 힘겨운 시간들을 보내고 있는 분들이 있습니다. 메르스 여파로 소비자들의 발걸음이 뚝 끊겨버린 소기업, 소상공인 분들입니다. 이에 서울시는 메르스 관련 소상공인 특별긴급지원을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소상공인 경영난 극복을 위해, ‘소상공인 특별보증’ 지원창구를 운영하고 있는 서울신용보증재단 모습을 사진 안에 담았습니다. ☞관련기사: 서울시, 메르스 피해기업 긴급지원에 총력 ...
서울시 공무원 임용시험을 앞두고 소독이 한창이다 ⓒ연합뉴스

서울시, 모든 학교에 방역비용 긴급 지원

서울시 공무원 임용시험을 앞두고 소독이 한창이다 서울시는 학교 내 메르스 차단을 위하여 서울시교육청에 방역소독 관련 19억 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지원내역은 관내 2,230개 모든 유치원·초·중·고교 건물의 방역소독비 4억 원과 서울시 전체 45,000학급에 비접촉식 체온계 구입비 15억 원입니다. 이는 지난 14일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학교 방역소독 관련 지원 요청을 받고, 당일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학생 및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신속히 예산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것입니다. 서울시는 이번 긴급 지원으로 학생들의 건강을 수시로 체크하고 메르스 방역대책을 철저히 시행함으로써 안전하고 위생적인 학교환경을 유지하는데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의 : 교육정책담당과 02-2133-391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