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서민주거안정을 위해 2018년 민간 전세임대 2,000호를 공급한다.

전세임대주택 2천가구 공급… 신청조건은?

서울시는 서민주거안정을 위해 2018년 민간 전세임대 2,000호를 공급한다. “서울, 살기 좋은데 집값이 비싸서...” 전월세 가격의 상승으로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기초생활수급자, 저소득 신혼부부 등에 2018년 전세임대주택 2,000호를 조기 공급합니다. 계약 시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전월세 보증금의 95%를 저금리로 지원하고 나머지 5%는 입주자가 계약금으로 내게 되는데요. 얘기만 들어도 솔깃 하시죠? 자세한 내용 안내합니다. 서울시가 기초생활수급자, 한부모가정, 저소득 신혼부부 등 도시 저소득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2018년 민간 전세임대 2,000호를 공급한다. 2,000호 중 1,500호는 저소득층에, 500호는 신혼부부에 공급한다. 민간 전세임대주택은 입주대상자가 거주를 원하는 주택을 직접 물색해 서울주택도시공사에 신청하면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전세가능 여부를 검토한 후 계약자가 되어 주택소유자와 전세계약을 체결하고 이를 다시 입주 대상자에게 저렴하게 재임대하는 ‘전대차’ 방식의 공공임대주택이다. 계약 시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가구당 9,000만 원 이내(신혼부부 전세임대의 경우 1억 2,000만 원)에서 전월세 보증금의 95%를 저금리로 지원하고 나머지 5%는 입주자가 계약금으로 내게 된다. 전월세 보증금이 9,000만 원(신혼부부 전세임대 1억 2,000만 원)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초과 보증금을 입주자가 부담하면 된다.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지원한 전월세 보증금에 대해 입주자는 연 1~2%의 이자를 서울주택도시공사에 임대료로 매달 내면되는데, 지원받은 금액의 규모별로 임대료 금리를 차등적용 받게 된다. 지원이자 지원금 규모 천만원 이하 4천만원초과~6천만원이하 6천만원 초과 지원 금리 연 1.0% 연 1.5% 연 2.0% 서울시는 총 2,000호 중 1,500호는 기초생활수급자와 한부모가족 등을 대상으로, 500호는 저소득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공...
2012052904293092_mainimg

혼자 살아도 임대주택 들어갈 수 있다

서울시가 새로운 유형의 공공원룸주택에 대한 입주자 모집기준을 마련했다. 우선 가족원수와 관련된 가점항목을 모두 없앴고, 중소기업 청년근로자와 기초생활수급자에 우선적으로 공급하는 등 사회취약계층이면서도 1인가구이거나 독신청년층이라는 점 때문에 임대주택에 들어가지 못했던 계층에게 입주기회를 대폭 넓혔다는 점이 특징. 공공원룸주택의 공급대상은 입주자 모집 공고일 현재 서울시에 거주하며,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3인 이하 기준, 2,974,033 원)의 70% 이하인 1~2인 가구의 무주택 세대주다. 그리고 부동산 및 차량보유 기준이 일정 요건(부동산은 12,600만 원 이하, 자동차는 2,467만 원 이하)에 부합해야 한다. 시는 전체 공급물량 중 중소제조업체 청년근로자에 30%, 기초생활수급자에 20%를 우선 공급하여 그동안 임대주택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청년층과 극빈층 1~2인 가구가 입주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모집공고일 현재 중소제조업체에 재직 중인 만 20세 이상 만 40세 미만의 근로자로 6개월 이상 근무경력이 있는 경우 우선공급 대상이다. 또한 기초생활수급자에게도 일정 물량을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 가점표상 가족원수 점수 미달로 임대주택 입주가 사실상 불가능했던 저소득층 1인가구도 희망을 갖게 됐다.  공공원룸주택은 당해 입주자격을 충족하는 경우 2년 단위로 계약갱신이 가능하며, 갱신계약 시 소득 및 자산기준 초과자는 임대보증금 및 임대료를 할증하여 주거자립을 유도할 방침이다. 다만, 대학생 등 특정대상에 공급한 경우 공급취지에 맞게 총 거주기한을 제한할 계획이다. 방화동 공공원룸주택 75호는 시유지에 건설·공급하는 첫 사업모델 이번에 마련된 공급기준은 6월 공고 예정인 방화동 개화산역 공공원룸주택 75가구 입주자 모집부터 최초로 적용된다. 이를 시작으로 올해 631호, 2014년까지 총 1,631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방화동 공공원룸주택은 시유지에 건설하여 공급하는 공공원룸주택의 첫 사업모델로서 7월...
2012051011405523_mainimg

시중 임대료 30%로 10년 임대해준다고?

저소득계층과 사회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한 '기존주택 매입임대(다가구)' 537세대에 대해 오는 5월 15일(화)부터 접수를 받는다. 이번에 공급하는 매입임대주택이란 SH공사가 다가구・다세대주택 등을 매입해 개・보수한 뒤 저소득가구에게 시중 임대료의 30% 수준으로 최장 10년간 공급하는 임대주택. 서울시 21개구에서 총 537세대를 공급하며, 자치구별 공급호수는 아래와 같다. 구명 구별 전체 공급호수 계 537 광진구 4 서대문구 2 은평구 53 강남구 2 구로구 17 서초구 9 종로구 1 강동구 38 금천구 1 성동구 3 중구 1 강북구 47 노원구 7 성북구 13 중랑구 15 강서구 89 도봉구 145 송파구 32     관악구 7 동작구 3 양천구 48     크기별 조건과 평균 임대보증금과 임대료는 '가'형(1인 이상, 평균전용면적 32㎡)이 630만원/5만원, '나'형(2인 이상, 평균전용면적 50㎡)이 1400만원/11만원 그리고 '다'형(3인 이상, 평균전용면적 64㎡)이 1600만원/13만원이다. 신청자격은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등재된 무주택세대주 중에서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수급자와 한부모가족지원법에 따른 보호대상 한부모가족이 1순위다. 2순위는 당해 세대 월평균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50% 이하(4인기준 2,359,684원) 등이나, 1순위 접수 결과 미달일 경우에만 재공고로 뽑을 예정이다. 동일 순위가 많을 경우 자활사업프로그램 참여기간, 서울시 연속 거주기간, 부양가족의 수, 청약저축 납입횟수, 최저 주거기준 미달 여부 등을 평가하여 배점을 합산한 뒤 고득점자 순으로 선정한다. 접수는 오는 5월 15일(화)부터 18일(금)까지. 신청자의 주민등록이 등재된 거주지의 주민자치센터(동사무소)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입주 선정자 발표는 6월 22일(금). SH공사 홈페이지(http:/...
2012032201381160_mainimg

보증금 5%만 입주자 부담

오는 26일부터 서울에 사는 기초생활수급자, 한부모가정 등 도시 저소득계층 300세대를 위한 ‘기존주택 전세임대’ 접수가 시작된다. '기존주택 전세임대'란 입주희망자가 거주하기를 원하는 집이 있으면 SH공사가 대신 집주인과 전세계약을 체결한 후 입주희망자에게 임대하는 방식. 임대보증금은 SH공사에서 최고 7,000만원까지 지원하며 이 경우 95%(6,650만원)는 국민주택기금으로 지원하므로 나머지 5%(350만원)만 입주자가 부담하면 된다. 월 임대료는 국민주택기금 이자에 해당하는 연 2%, 즉 이 경우 110,830원을 입주자가 내면 된다. 이번에 공급되는 물량은 총 300세대로 국민주택규모(전용면적 85㎡ 이하)의 기존주택이며, 1인 가구의 경우 전용면적 40㎡ 이하 주택으로 제한한다. 구명 공급호수 구명 공급호수 구명 공급호수 계 300 강북구 14 금천구 6 종로구 5 도봉구 7 영등포구 13 중 구 4 노원구 23 동작구 14 용산구 7 은평구 14 관악구 9 성동구 8 서대문구 9 서초구 3 광진구 8 마포구 5 강남구 13 동대문구 21 양천구 6 송파구 8 중랑구 23 강서구 42 강동구 15 성북구 14 구로구 9 접수는 오는 3월 26부터 30일 17시까지다. 신청자의 주민등록이 등재된 거주지의 주민자치센터(동사무소)를 방문하면 된다. 입주선정자는 4월 23일 SH공사 홈페이지(www.i-sh.co.kr)에서 발표한다. 문의: SH공사 임대팀 ☎ 1600-345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