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치매안심센터를 찾아 서울시 치매 지원 사업에 대해 알아보았다

예방부터 조기검진, 관리까지 “치매안심센터가 답이다!”

성동구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치매 조기 검진사업, 치매 예방등록관리사업 등을 진행 중이다 ⓒ윤혜숙 건망증과 치매의 차이는 무엇일까? 기억력만으로 따진다면 건망증과 치매는 언뜻 비슷해 보인다. 그런데 힌트를 줬을 때 회상이 가능하면 건망증, 힌트에 의한 회상이 어려우면 치매다. 주위에서 예의 주시하다가 기억하지 못하는 증상이 여러 번 반복되면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해서 선별검사를 받을 것을 추천한다.  그런데 어르신에게 치매 검사를 받으러 가자고 하면 본인은 치매가 아니라면서 강하게 거부할 수 있다. 그래서 치매 검사를 건강검진이라고 생각을 바꿔, 뇌 건강검진을 받는다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 인지 저하가 나타나기 시작하는 시점에서 중증으로 악화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해야 한다. 조기에 발견해서 적절한 치료를 받는다면 경우에 따라 치료가 되는 사례도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별 '치매안심센터'를 두고 치매예방교육부터 조기검진, 치료지원 등 치매 환자와 가족을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구체적으로 자치구 '치매안신센터'에선 어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지, 시민들이 어떻게 센터를 이용할 수 있는지, 성동구 치매안심센터를 찾아 알아보았다.  공공복합청사 내에 있는 성동구 치매안심센터 ⓒ윤혜숙 성동구 치매안심센터는 성수1가 제2동 공공복합청사 5층에 있다. 2007년 7월부터 시작된 성동구 치매안심센터는 성동구 지역 만 60세 이상의 어르신을 대상으로 예방에서 치료 연계까지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맞춤형 치매 관리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유미숙 총괄팀장을 만나 센터가 진행하고 있는 사업에 대해서 자세히 들었다. 성동구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아래와 같은 5가지 주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치매안심센터의 주요 사업 5가지 ① 치매 조기검진사업 치매의 원인이 되는 질환은 다양하지만, 치매의 약 10~15%는 조기에 발견하여 초기 원인 치료를 통해 치료하면 완치될 수 있다는 점에서 조기 검진이 중요하다. 선별 검진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