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마재석

“그림같이 써라. 그러면 기억할 것이다!”

강원국의 글쓰기 필살기 (57) 눈에 그려지듯 써라 - 글과 그림의 상관관계 미국 언론인이자 퓰리처상의 장본인 조지프 퓰리처는 이렇게 말했다. “그림같이 써라. 그러면 기억할 것이다.” 그의 말대로 눈에 그려지듯 쓰면 잘 읽힌다. 크로키와 데생 훈련 글이나 그림이나 모든 것을 다 표현할 수는 없다. 가장 특징적인 장면이나 성격을 그려내야 한다. 불필요한 부분을 최대한 덜어내고, 남은 부분의 특징을 압축적으로 표현하는 것이다. 이런 글쓰기 분야는 많다. 기사, 보고서, 블로그의 제목 뽑기, ​표어나 슬로건 작성, ​광고 카피 만들기 등. 그림으로 치면, 크로키와 같다. 그림의 데생훈련 같은 것도 있다. 묘사와 기록이다. 본 그대로를 묘사하거나, 일어난 일 그대로 기록하는 것이다. 처음에는 눈에 보이는 대로 묘사하는 글쓰기로 출발해 느낌과 해석으로 확장해 나갈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사실대로, 구체적으로 쓰는 것이다. 글쓰기는 출구 찾기 깜깜한 방에서 출구를 찾아 더듬더듬 미로를 헤매는 것이 글쓰기다. 저 멀리 보이는 한 줄기 빛을 향해 좌충우돌하며 어두운 터널을 지나는 과정이다. 처음엔 막막하고 글과 데면데면 하다가 한참 동안 글과 씨름하다 보면 어느새 글의 윤곽이 잡히고 전체적인 그림이 완성된다. 그것은 마치 중고교 다닐 적, 문제집 여러 권을 풀었을 때 전체가 한 장의 그림으로 다가오는 경험이고, 글쓰기는 누가 더 빠르고 그럴싸하게 완성된 그림을 그리느냐의 승부다. 퍼즐 맞추듯 그림 퍼즐 맞추듯 글쓰기를 시작하자. 그림으로 채워야할 광활한 판때기를 보면 얼마나 막막한가. 백지의 공포다. 퍼즐 조각은 두서없는 생각, 즉 글감이다. 우선 비슷한 색깔의 퍼즐 조각을 분류해서 모은다. 퍼즐 그림을 그릴 때 이웃해 있을 확률이 높은 덩어리별로 모으는 것이다. 글감의 클러스트화 작업이다. 글에서는 한 문단에 놓일 것들이다. 이제 그림판에 퍼즐 조각을 배치할 차례다. 어디서부터 시작하는 게 가장 좋은가.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