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현대사기념관 가는 길. 14명의 순국선열·애국지사 흉상이 놓여있다.

애국지사 만날 수 있는 ‘초대길’로 ‘초대’합니다

근현대사기념관 가는 길. 14명의 순국선열·애국지사 흉상이 놓여있다. “일본의 노예가 되어 사느니 차라리 자유민으로 죽으리라”, “국가의 기본은 국민이요. 정치의 대상은 국민의 복리에 있다”, “우리가 믿고 바랄 것은 우리 스스로의 힘 뿐이다” 수유리 순국선열 묘역에서 만난 애국지사들의 얘기다. 삼각산(북한산)을 병풍 삼은 수유리 산야에는 신숙, 서상일, 유림, 김창숙 등 순국선열 묘역이 있다. 이중 조선의 자주독립과 대한민국 정통성 확립의 선구자로서 헌신한 ‘초대(初代) 4인방’을 만날 수 있는 특별한 둘레길이 있다. 바로 ‘초대길’이다. 우리나라 초대(1세대) 검사인 이준 열사를 비롯하여 초대 국회의장 신익희(입법부), 초대 대법원장 김병로(사법부), 초대 부통령 이시영(행정부) 선생을 일컫는 말이다. 지난 주말, 기자는 ‘초대(初代)길’을 탐방했다. 지하철 4호선 수유역 4번 출구에서 마을버스 강북 01번을 타고 근현대사기념관 정류장에서 내렸다. 기념관으로 향하는 길에는 태극기 펄럭이고, 보행로 언덕에는 14명의 순국선열·애국지사 흉상이 놓여있었다. 근현대사기념관 전경 ‘초대(初代)길’ 탐방에 앞서 근현대사기념관을 권하고 싶다. 기념관에서 선열들을 미리 만나면 당시 역사적 배경에 대한 이해와 함께 공감의 깊이도 달라진다. 기념관에는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흔적이 고스란히 전시되어 있었다. ‘짓밟힌 산하, 일어선 민초들’(A존), ‘시대의 마감, 민주의 마중’(B존), ‘우리가 사는 날, 민주공화국’(C존) 등 3가지 테마로 전시돼 있다. 동학농민운동부터 의병전쟁과 3·1독립운동, 4·19민주혁명에 이르는 우리 근현대사의 다양한 사료와 유물을 자세히 볼 수 있다.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흔적이 전시돼 있는 근현대기념관 전시관 특히 올해는 3·1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이다. 3·1운동 100주년이 되기 전에 선열들이 잠들어 있는 ‘초대길’로의 나들이 계획해 보자. 10...
대한민국 근현대사를 조망할 수 있는 근현대사기념관

‘삼각산시민청’ 주변 나들이 코스, 이렇게 짜보세요~

삼각산시민청은 솔밭공원역 출구 도로를 사이에 두고 1동, 2동으로 나뉘어져 있다. 서울 시민의 소통마당 시민청이 솔밭공원역에 새롭게 생겼다. 서울시청 지하에 있는 시민청에 이어 두 번째 ‘삼각산시민청’이다. 경전철 우이신설선 솔밭공원역 출구를 나오면 ‘파란귀’의 로고가 반겨준다. 시민청의 기존 프로그램은 물론, 지역맞춤 프로그램들까지 골고루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 ‘삼각산시민청’은 솔밭공원역 출구와 바로 이어져 접근성이 최고다. 퇴근 길 아니면 외출 길에 잠깐씩 들려볼 수 있는 지역의 사랑방 역할을 톡톡히 하게 생겼다. 북한산의 옛 이름 ‘삼각산’에서 붙인 ‘삼각산시민청’이라는 이름처럼 북한산 치마폭에 안겨 있어 등산복 차림의 많은 시민들을 만나 볼 수 있기도 하다. 북한산도 좋지만 ‘삼각산시민청’ 근처엔 가볼 만한 곳도 많다. 특히 우리의 근현대사의 모습을 들여다보기 좋은 곳들이 많다. 국립4·19민주묘지 ‘국립4·19민주묘지’ 기념탑 솔밭공원역 전, 4.19묘지역에 내리면 ‘국립4·19민주묘지’를 찾아갈 수 있다. 이곳은 4·19혁명의 참된 의미와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념하고 이를 후세에 널리 알리고자 조성된 곳이다. 가벼운 묵념과 함께 천천히 걸어 보기를 권한다. 홈페이지 : http://419.mpva.go.kr 문의 : 02-996-0419 근현대사기념관 대한민국 근현대사를 조망할 수 있는 근현대사기념관 국립 4·19 민주묘지를 나와 커피향 가득한 거리를 걸어 올라가면 ‘근현대사기념관’이 나온다. 구한말부터 정부 수립 전후, 4·19혁명까지의 역사를 시대별·사건별로 정리한 대한민국 근현대사를 조망할 수 있다. 매주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월요일은 휴관이다. 홈페이지 : www.mhmh.or.kr 문의 : 02-903-7580 북한산둘레길 탐방안내센터 북한산둘레길 탐방안내센터 바로 옆 북한산둘레길 탐방안내센터가 있어 물길, 흙길, 마을길의 산...
항일음악회-다시 부르는 독립의 노래

독립염원과 역사 담긴 ‘항일음악’ 무료공연

힘들 때나 기쁠 때나 우리에겐 음악이 있었다. 독립투사들의 숭고한 정신을 되돌아보는 ‘항일음악회-다시 부르는 독립의 노래’ 공연이 오는 18일 오후7시 서울 강북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공연은 근현대역사기념관과 민족문제연구소가 근현대사기념관과 민족문제연구소가 주최 및 주관하고 서울시와 강북구가 후원한다.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항일음악회-다시 부르는 독립의 노래’는 외국 곡을 번안한 독립군가, 우리 손으로 만든 항일음악, 항일 가사 낭송, 아리랑에 담아 부른 항일 노래 등을 한 자리에서 만난다. 초등·중학생을 둔 가족을 주요 관객층으로 기획해 노관우 음악 작가가 항일 음악에 대한 이해를 돕는 해설도 들려준다. 또 광복군 출신 오희옥씨가 특별출연하는 뜻 깊은 시간도 준비했다. 공연에는 우리나라 대표 소리꾼 장사익 씨를 필두로 대한민국 인디 1세대 밴드 노브레인, 두레소리 합창단, ‘기쁨의 아리랑’ 뮤지컬 공연단, 강북구립여성합창단, 판소리 꾼 오단해 씨 등이 출연해 다채로운 장르의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공연 관람예약은 근현대사기념관 홈페이지(goo.gl/4Mt4t1)에서 신청하면 된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독립투사들의 염원과 애환이 담긴 항일음악을 접해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일제 강점기 풍찬노숙하며 독립의지를 다졌던 선열들의 희생 의미도 함께 되새겨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 문의: 근현대사기념관 02-903-7580, 민족문제연구소 02-969-0226 ○ 홈페이지: www.mhmh.or.kr ...
독립정신과 민주주의에 대해 기억하게 하는 근현대사기념관이 지난해 5월, 문을 열었다. ⓒ김영옥

또 하나의 민주주의 성지 ‘근현대사기념관’

독립정신과 민주주의에 대해 기억하게 하는 근현대사기념관이 지난해 5월, 문을 열었다. 강북구 우이동엔 3·1운동 민족대표 33인 가운데 15명이 배출된 봉황각(서울유형문화재 제2호)을 비롯해 독립운동과 건국의 초석을 다진 순국선열애국지사 16위 묘역(북한산 둘레길 구간 중 순례길 구간)과 민주화의 성지로 일컬어지는 국립4·19민주묘지가 있다.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역사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문화유산이 풍부한 이곳은 매년 3월과 4월이면 ‘독립’과 ‘민주’ 관련 행사가 많이 열려 이맘 때 즈음이면 찾는 이도 많아진다. 독립과 민주주의의 성지답게 지난해 5월엔 우이동 북한산 자락에 ‘근현대사기념관’이 문을 열었다. 이곳에서는 동학농민운동에서부터 4·19혁명에 이르기까지 격동의 역사를 한눈에 살펴 볼 수 있다. 국립4·19민주묘지를 지나 조금 올라가다보면 오른편으로 지하1층과 지상1층으로 이루어진 아담한 규모의 ‘근현대사기념관’이 나온다. 1층 상설전시실 입구 오른쪽 벽엔 ‘선열들이 꿈꾼 나라’라는 문구와 함께 신채호 선생, 김구 선생, 이준 열사, 손병희 선생 등 이 땅의 독립과 민주주의를 위해 애쓴 선열들의 가슴 속 절절했던 신념을 담은 글귀가 방문객을 먼저 반긴다. 근현대사기념관 1층 전시실 입구 상설전시실은 ‘짓밟힌 산하, 일어선 민초들’이란 테마의 A존, ‘시대의 마감, 민주주의의 마중’이란 테마로 영상이 수시로 상영되고 있는 미디어홀 B존, ‘우리가 사는 나라, 민주공화국’이라는 테마의 C존으로 구성돼 있다. 근현대사기념관 상설전시관 A존에서는 동학농민운동을 시작으로 의병운동, 3·1운동, 독립전쟁 등 국내외에서 끈질기게 이어진 민초들의 항일투쟁의 면면을 볼 수 있다. ‘대한의 닭이나 개가 될지언정 원수나라의 신하가 되지는 않겠다’는 의병장 이석용의 외침이 그의 단호한 얼굴과 함께 가슴에 박혀 온다. 민중들이 나라를 위해 어떤 마음으로 일어나기 시작했는지 전시된 자료들을 살피며 천천히 발길을 옮기다보니 광화문광장에서 매주 끊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