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현대사기념관 가는 길. 14명의 순국선열·애국지사 흉상이 놓여있다.

애국지사 만날 수 있는 ‘초대길’로 ‘초대’합니다

근현대사기념관 가는 길. 14명의 순국선열·애국지사 흉상이 놓여있다. “일본의 노예가 되어 사느니 차라리 자유민으로 죽으리라”, “국가의 기본은 국민이요. 정치의 대상은 국민의 복리에 있다”, “우리가 믿고 바랄 것은 우리 스스로의 힘 뿐이다” 수유리 순국선열 묘역에서 만난 애국지사들의 얘기다. 삼각산(북한산)을 병풍 삼은 수유리 산야에는 신숙, 서상일, 유림, 김창숙 등 순국선열 묘역이 있다. 이중 조선의 자주독립과 대한민국 정통성 확립의 선구자로서 헌신한 ‘초대(初代) 4인방’을 만날 수 있는 특별한 둘레길이 있다. 바로 ‘초대길’이다. 우리나라 초대(1세대) 검사인 이준 열사를 비롯하여 초대 국회의장 신익희(입법부), 초대 대법원장 김병로(사법부), 초대 부통령 이시영(행정부) 선생을 일컫는 말이다. 지난 주말, 기자는 ‘초대(初代)길’을 탐방했다. 지하철 4호선 수유역 4번 출구에서 마을버스 강북 01번을 타고 근현대사기념관 정류장에서 내렸다. 기념관으로 향하는 길에는 태극기 펄럭이고, 보행로 언덕에는 14명의 순국선열·애국지사 흉상이 놓여있었다. 근현대사기념관 전경 ‘초대(初代)길’ 탐방에 앞서 근현대사기념관을 권하고 싶다. 기념관에서 선열들을 미리 만나면 당시 역사적 배경에 대한 이해와 함께 공감의 깊이도 달라진다. 기념관에는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흔적이 고스란히 전시되어 있었다. ‘짓밟힌 산하, 일어선 민초들’(A존), ‘시대의 마감, 민주의 마중’(B존), ‘우리가 사는 날, 민주공화국’(C존) 등 3가지 테마로 전시돼 있다. 동학농민운동부터 의병전쟁과 3·1독립운동, 4·19민주혁명에 이르는 우리 근현대사의 다양한 사료와 유물을 자세히 볼 수 있다.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흔적이 전시돼 있는 근현대기념관 전시관 특히 올해는 3·1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이다. 3·1운동 100주년이 되기 전에 선열들이 잠들어 있는 ‘초대길’로의 나들이 계획해 보자. 10...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봄이 온 국립4·19민주묘지 모습

4월에 한번쯤 걸어볼 만한 산책길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봄이 온 국립4·19민주묘지 모습얼마 전 20대 국회의원을 뽑았다.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는 우연히 찾아와준 행운일까? 서울시에서 봄·가을에 걷기를 추천하는 ‘민주묘역순례길’을 탐방했다. 일제로부터의 독립과 민주주의의 의미를 간직한 테마 산책길이다. 국립4·19민주묘지(이하 4·19묘지), 17위의 광복군 합동 묘소를 비롯한 12기의 독립유공자 묘역, 헤이그에 특파되었던 이준 열사, 초대 부통령 이시영 선생 등 우리나라 근·현대사를 전시한 야외 박물관 같았다.민주묘역순례길은 강북구 수유동의 북한산 자락에 있다. 출발점은 솔밭근린공원이다. 이준 열사 묘지에 이르는 2.3km의 부담 없는 산책길이다. 이곳에서 조선시대부터 있던 섶다리를 만날 수 있다. 도심 주택가에 있으면서도 100년이 넘은 소나무가 빼곡한 솔밭근린공원, 소나무에서 뿜어져 나오는 솔 향은 탐방객을 금방 취하게 만든다. 민주묘역순례길은 이곳 `솔밭근린공원`에서부터 시작한다얼마를 걸었을까? 4·19묘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전망대에 다다른다. 눈 맛(?)이 시원할 정도로 시야가 탁 트였다. 살랑살랑 불어오는 봄바람은 도심 생활에 지친 사람들을 치유하는 듯하다. 민주묘역순례길 최고의 쉼터로 이미 입소문이 난 곳이다. 가족 3대가 이야기를 나누며 지나가고 있다4·19묘지는 1960년 독재와 불의에 항거한 4·19혁명 때 희생된 186위(位)의 영령을 모신 합동분묘이다. 약 4만 평 규모로 중앙에 민주혁명의 기상을 상징하는 7개의 탑주(塔柱) 4.19기념탑이 솟아있으며, 유영봉안소, 상징문, 각종 조형물이 자리하고 있다. 탐방객들이 전망대에서 4.19묘지를 내려다보며 4.19혁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해마다 四월이 오면 접동새 울음 속에 그들의 피 묻은 혼의 하소연이 들릴 것이요. 해마다 四월이 오면 봄을 선구하는 진달래처럼 민족의 꽃들은 사람들의 가슴마다에 되살아 피어나리라” 4·19기념탑에 있는 추모의 글 중의 일부이다. 1993년에 국립묘지로 승격되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