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추석연휴 서울톨게이트를 통과하는 차량 행렬

추석 장거리 운행 전, 자동차 점검 무료로 받으세요

지난해 추석연휴 서울톨게이트를 통과하는 차량 행렬 서울특별시 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에서는 추석을 맞아 차량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추석 귀향 대비 자동차 무상점검 행사’를 자치구별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9월 2일에 시작해 9월 18일까지 이어지며, 오전 10시부터 진행된다(마감시간은 지회별로 상이). 점검대상은 비상업용 승용차로, 가까운 지회의 무상점검 기간을 확인하고 방문하면 무료로 점검을 받을 수 있다. 무상점검 내용은 ▲기관(엔진) 및 하체 ▲윤활유 ▲냉각수 ▲전구류 ▲배터리 상태 ▲벨트류 ▲에어콘 ▲타이어 점검 ▲배기가스 점검 등이다. 아울러 자동차 고장의 사전 예방, 가벼운 접촉사고나 고장발생시 응급처치 요령 등 간단한 교육도 실시한다. 조합 관계자는 “무상 점검을 통해 우리나라 최대 명절인 중추가절에 고향을 방문하는 자동차 사용자들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고향을 방문하고 귀경할 수 있도록 본 행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 2018년도 추석 귀향대비 자동차무상점점 행사 (지회별 일정) 지회 월일 시간 장소 지회전화 강남 9.14 09:00~17:00 강남구청 주차장(삼성동 16-1) 548-0749 강동 9.10 10:00~16:00 암사동 선사유적지 주차장 475-8068 강북 9.9 09:00~15:00 번3동 종합사회복지관 앞 도로변 989-6537 강서 9.9 10:00~16:00 신방화사거리, 방화터널 앞 도로위 2667-3205 관악 9.9 10:00~16:00 관악경찰서 은천동 기동순찰대 앞 (관악구 봉천로 391, 봉천동) 876-3333 구로 9.9 10:00~15:00 고척2동...
한복ⓒ뉴시스

설 연휴 전에 필독! 교통부터 병원까지

설날이 코앞에 다가왔습니다. 이번 설 연휴는 대체공휴일을 포함하여 총 4일. 추억을 만들기엔 짧은 시간이지만, 오랜만에 만난 만큼 가족, 친지와 못다한 이야기도 하고 가족간의 정도 마음껏 나누시기 바랍니다. 서울시는 시민들이 좀 더 편하고 안전하게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1월 23일부터 9일간 ‘설날 종합대책’을 가동합니다. 특히 26일부터 31일까지는 서울시청 1층에 ‘종합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여 연휴 중 발생하는 긴급 상황에 대비합니다. 자세한 설명 이어집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1월 23일부터 31일까지 9일간 ‘설날 5대 종합대책’이 가동된다. 이번 종합대책은 교통·안전·나눔·물가·편의분야로 구성되며, 무엇보다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설날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26일부터 31일까지는 서울시청 1층에 ‘종합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고, 세분화된 상황 대응을 위해 교통·소방안전·제설·물가·의료 분야별 대책반을 별도로 마련한다. 종합대책은 교통·안전·나눔·물가·편의 5개 분야로 구성된다. 분야 주요 내용 교 통 ○ 지하철과 버스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1.28~29.지하철 도착, 버스 출발기준) ○ 심야 올빼미버스 9개 노선(70대), 심야택시 2,400여대 운행 안 전 ○ 전통시장 등 연휴 대비 가스시설 안전점검 대상 확대 실시(101개소↑) ○ 계량기 보호함 및 교체용 계량기 확보 등 동파예방 상수도 사전 조치 강화 나 눔 ○ 설 위문품 지원 대상 기초수급자 가구(5,000가구↑) 및 금액(1억5,000만 원↑) 증대 ○ ‘희망마차’로 독거어르신 등 소외 이웃 지원, ‘희망온돌’ 지속 추진 물 가 ○ 3년 평균 물량보다 10% 확대하여 설 성수품 가락시장 반입 추진 ○ 전통시장 설맞이 이벤트, 주변 도로 주정차 허용 등 전통시장 활성화 편 의 ○ 응급의료기관 등 운영으로...
송편 아이들ⓒ뉴시스

교통부터 응급까지…미리 알면 좋은 추석 정보

추석이 다가왔습니다. 올 추석 성수품 가격은 여름 폭염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귀성객은 연휴 첫날(9월 14일)에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고 귀경객은 상대적으로 분산되어 연휴 4일째(9월 17일)까지 84% 귀경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콜레라·C형간염 등 감염병과 식중독에 대비해 연휴 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서울시는 5대 추석 종합대책을 통해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미리 알아두면 추석 연휴 계획을 세우는 데 좀 더 유용하겠죠?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9월 9일부터 19일까지 11일간 교통·나눔·물가·안전·편의 대책을 내용으로 하는 ‘5대 추석 종합대책’을 시행한다. 이 기간 중 13일부터 19일까지 물가, 교통, 풍수해, 의료, 소방안전 상황실을 설치함과 동시에 종합상황실을 서울시청 1층에 마련, 연휴 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긴급상황에 신속히 대비할 예정이다. 먼저 추석 연휴 중 ‘24시간 대중교통 체제 ’를 갖춘다. 시내버스와 지하철은 9월 16일~17일 익일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하고, 고속·시외버스의 경우 운행횟수를 27%, 수송인원을 59%(평시 대비) 증강하여 하루 평균 16만여 명의 귀성·귀경객을 수송한다.(☞ 올 추석 연휴, ‘이날’ 가장 막혀요~) 막차시간 안내, 실시간 도로 상황 등은 서울시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 ‘모바일서울’앱, 페이스북, 트위터, 120다산콜센터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올빼미버스 8개 노선(오후 11시 40분~익일 오전 5시)과 심야전용택시 2,300여 대(오후 9시~익일 오전 9시)를 통해 심야시간대 교통을 지원한다. 둘째, 소외된 이웃들에게 맞춤형 지원을 강화한다. 기초생활수급가구에 가구당 3만 원의 위문품비를 지원하고, 무료급식기관을 통해 저소득 독거어르신에게 추석 특식을 제공한다. 결식 우려 ...
세배ⓒ뉴시스

설에 떡국 먹고 체하면 어디로 가지?

명절, 얘기만 들어도 설레는 단어죠. 모처럼 쉴 수 있는 날이기도 하고, 오랫동안 못 봤던 부모님, 친척들을 만날 수 있는 날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오랜 시간 도로에서 시달릴 것을 생각하면 벌써부터 피곤이 몰려오기도 합니다. 오늘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조금은 더 편안한 설날이 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준비한 설날 종합대책을 분야별로 알려드립니다. 시는 오는 12일(목)부터 23일(월)까지 12일 간을 「2015년 설날 특별 종합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특별종합대책을 수립했습니다. 특히, 연휴 전날인 17일(화)부터 23일(월)까지는 '24시간 종합상황실'을 시청 내 설치·운영해 시민 불편사항과 긴급 상황을 신속하게 대처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번 연휴엔 즐거운 추억들이 한아름 생기시길 바랄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 '설날 7대 특별종합대책'  - 2.12~23 설날 특별 종합대책 시행… 24시간 종합상황실 17일부터 운영  - 교통, 안전, 제설·한파, 나눔, 시장, 불편 해소 등 7대 대책 시행 올해 설 연휴, 고속버스와 시외버스는 하루 평균 1,276대 증편, 총 6,137회 운행으로 매일 16만여 명의 승객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는 평소보다 7만 명 많은 규모입니다.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선은 17일(화)~20일(금)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로 연장됩니다. 귀경 인파가 몰리는 20일(금)~21일(토)에는 시내버스와 지하철이 이튿날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합니다. 대중교통으로 밤 늦게 귀경한다고 해도 걱정 마세요. 심야 올빼미버스 8개 노선이 정상운행하고, 심야전용 택시도 운행할 예정입니다. 특히 19일(목)~20일(금)에는 용미리․망우리 등 시립묘지를 거치는 4개 노선 시내버스를 평상시보다 66회 늘립니다. 용미리 시립묘지를 가야 한다면 18일(수)~22일(일) 무료 순환버스를 이용하면 편리합니다. 가격 안정을 위한 대책도 마련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