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52904055062_mainimg

긴박했던 6분, 370명의 목숨을 살리다

지난 28일, 지하철 3호선 도곡역으로 진입하던 전동차에서 불이 난 건 오전 10시 51분. 재판 결과에 불만을 품은 조모(71)씨가 배낭에 불을 붙였고 그 순간 '펑'하는 소리와 함께 불길이 솟아올랐다. 모두가 놀라 대피하는 그 때, 한 사람이 불을 끄기 위해 소화기를 집어 들었다. 그가 바로 매봉역에서 근무하는 권순중(47) 대리다. "아무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불을 끄면 살고 못 끄면 다 죽는다는 생각만 했어요." 당시 권대리는 도곡센터로 출장을 가던 중이었다. 누군가 '불이야' 하는 소리에 돌아보니 배낭에 불이 활활 타오르고 있었다. 그는 시민들에게 119에 신고해 달라고 외쳤다. 그리고 비상벨을 눌러달라는 말과 함께 소화기를 들고 불을 끄기 시작했다. 겁이 나지 않았냐고 물으니, 그는 '생각할 틈이 없었다'고 답했다. 다만, 대구지하철 참사 이후 열차 내부를 전부 불연재와 난연재로 바꿨다는 걸 알아서 대처만 잘 하면 불이 번지지 않을 거라는 확신이 있었단다. 그 와중에도 방화범은 불을 끄려는 그를 방해하고, 다시 불 붙이기를 반복했다. 손에 들고 있던 소화기 분말이 떨어지자 권대리는 '소화기'라고 외쳤고 시민들은 옆 칸의 소화기를 가져와 그에게 전해줬다. 그렇게 불을 끄는데 5대의 소화기가 사용됐다. "그때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한데, 특히 50대 후반의 마스크를 낀 아주머니에게 진짜 감사드려요. 그 분이 계속 남아계셨거든요. 이런 시민의식이 좀 더 널리 퍼졌으면 좋겠어요. " 그가 불을 끄는 동안 차장은 안내방송으로 시민들에게 발화지점에서 멀어져서 대피하라고 방송했다. 사고를 접한 관제소는 도곡역으로 진입하려는 전동차를 바로 세웠다. 10량의 전동차 중 앞부분 4량만 승강장에 정지했지만 승객들은 안내방송에 따라 일사분란하게 대피했다. "나중에 들은 얘긴데, 그 방화범이 신나랑 부탄가스를 가져왔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부탄가스란 말을 듣고 다리에 힘이 빠졌어요. 제가 어릴적 부탄가스가 터진 걸 본 적 있어서 얼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