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뉴시스

25일 서울광장서 선물상자 18,000개 만든다

서울시는 국제구호개발단체 굿피플, 여의도순복음교회, CJ제일제당,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등과 함께 소외계층에게 줄 선물박스를 포장하는 ‘2016 희망나눔 박싱데이’를 서울광장에서 25일 오후 1시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박싱데이’는 유럽에서 크리스마스 다음 날인 12월 26일 상자에 곡물 등을 담아 어려운 이웃에게 선물하는 전통에서 시작됐다. 이날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영훈 굿피플 이사장, 진중섭 회장, 황용규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장, 신영수 CJ제일제당 상무 등과 자원봉사자 450여명이 참여한다. 서울시와 굿피플은 2013년 이후 3년간 민간후원 등으로 확보한 선물상자를 지역사회의 소외계층에게 전달해왔으며, 현재까지 총 5만 4,000개 54억 원의 선물박스를 전했다. 올해도 햄과 참기름 등 생활용품으로 구성된 선물박스 1만 8,000개를 정성스럽게 포장해 기초푸드마켓 등을 통해 홀몸어르신, 다문화가정 등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굿피플 이영훈 이사장은 “연말을 맞이해 모임이나 사치보다 작은 정성을 모아 이웃과 함께 따뜻한 사랑을 나누며 건강하게 한 해를 잘 마무리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올 겨울은 특별히 더 매서운 한파가 몰아치고 경제도 상당히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이 있어 어려운 이웃들이 더욱 걱정된다”며 “희망나눔 박싱데이를 통해 나눔의 문화가 서울시 전역에 널리 확산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제보하거나 도움을 줄 시민 및 단체는 120 다산콜센터나 ‘희망온돌 홈페이지’(ondol.welfare.seoul.kr) 또는 인근 자치구, 주민자치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문의 : 희망복지지원과 02-2133-7392 ...
프리마켓이 열리는 광화문

우리 ‘같이’ 나눔의 ‘가치’를 배워요

프리마켓이 열리는 광화문무더위 여름도 아랑곳하지 않고 8월 20일 광화문에는 프리마켓 장터가 한창이었다. 미리 신청을 받은 80여 개의 개인이나 단체가 ‘같이가치축제’를 함께하고 수익금의 10%는 기부한다.'같이가치축제'는 체험기부형 자원봉사 축제로, 프리마켓 및 바자회 등을 통해 판매된 수익금을 기부하는 형식의 나눔 캠페인이다.축제 현장은 맨발로 만나는 아이들, 러브콘서트, 나눔 교육 등이 이뤄지는 '나눔체험존'과 기업과 개인이 참여하는 벼룩시장인 '프리마켓존' 굿피플 바자회 및 홍보대사 애장품 이벤트가 진행되는 '바자회존'으로 꾸며졌다. 양말 공예가 고정희(44세) 주부아이들이 있어서 가끔 토요일 마켓에 참여한다는 고정희씨는 아이 셋을 키우면서 양말 공예 만들어 판매하여 기부도하고 생활비도 보태고 하고 싶은 일도 할 수 있어서 좋다고 한다.미스코리아 녹원회 김미숙 회장은 “지역아동센터 봉사도 하고 작은 음악회도 하면서 지속적인 아동 지원을 해왔지만 이번 ‘같이가치축제’ 행사는 올해 처음 참여했다"며, "교육을 받지 못하는 국내외 아이들에게 하루 판매대금 전액을 기부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한 시민은 “산에 갔다 오다가 들렸는데 물건도 사고 기부도 하는 사업이라 정말 좋아요. 그래서 미스코리아가 입던 옷 하나 샀어요” 라고 말했다. 인천에서 온 유상범(34살)씨와 자녀들아빠랑 함께 인천에서 온 유정우(인천송천초등학교 3학년) 어린이는 “오늘은 바람도 불어 시원해서 기분도 좋다"며, "세종대왕 이야기도 듣고, 체험도 많이 하고, 바자회 구경도 하며, 피에로 만나서 풍선도 받으니 정말 좋아요”라고 즐거워했다. 동생들도 옆에서 신나하는 모습이었다. 말레시아에서 온 관광객광화문이 관광지다보니 말레이시아에서 여행 온 사람들도 만날 수 있었다. 이들 또한 시장이 열려 물건을 싸게 구입할 수 있어서 좋다고 한다.또, 프리마켓존 옆에서 손 글씨 선물을 나눠주고 있는 '50+캘리방'을 만났다. 50+캘리방은 50세 이상인 사람들이 모여 제2의 행복한 인생설계를 하며 나눔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