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약품 보관함 `굿닥`을 이제 1~4호선에서도 만날 수 있다 ⓒ뉴시스

이젠 1~4호선도 ‘굿닥’…지하철 무료 응급약품 서비스

응급약품 보관함 `굿닥`이 1~4호선도 설치됐다. 서울 지하철 1~8호선에서 이용 가능하다 서울교통공사는 기존에 서울 지하철 5~8호선에만 운영하던 무료 응급약품 보관함 ‘굿닥’ 서비스를 오는 7월 28일부터 서울 지하철 1~4호선에도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굿닥’ 응급약품 보관함 서비스는 지난 5월부터 서울 지하철 5~8호선 35개역에 설치되어 운영해 오면서 시민들의 큰 관심과 호응을 받아왔다. 이용 방법이나 사용 가능 역사에 대한 시민들 이용 문의가 빈번한 상황이다. 이용자가 증가하면서 응급약품 보충도 주 1회 이상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5월 31일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 통합으로, ‘굿닥’ 서비스를 1~4호선까지 확대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이에 따라 7월28일부터 1호선 시청역 등 1~4호선 20개역에 서비스를 추가하게 됐다. ‘굿닥’에는 ▲의료용 밴드 ▲파스 ▲연고 ▲비타민 등 상비약품 ▲생리대 ▲휴지 등 위생용품이 들어있다. 지하철 이용 시민이 응급처치가 필요할 때나 약국이 운영하지 않는 시간에 이용 가능하다. 이용자는 공개된 비밀번호로 역 물품보관함 문을 열고 필요한 용품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지하철 물품보관함 중 1개에 할애된 ‘굿닥’ 전용함에 비치되는 물품은 지속적으로 보충된다. 만약 이용시 전용함에 필요물품이 소진된 경우, 카카오톡(아이디: @goodoc)으로 메시지를 보내 요청하면 보충해 준다. 이 서비스는 서울교통공사, 병원․약국 검색 어플리케이션 `굿닥(goodoc)`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케어랩스, 1~4호선 물품보관함 운영 업체인 주식회사 새누, 3개 기관이 공동으로 협력하여 추진됐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5~8호선에 도입되어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응급약품 무료제공 서비스를 공사 통합을 계기로 1~4호선까지 확대했다”며, “무료(무인)서비스인 만큼 급하게 간단한 약품이나 위생용품이 필요한 시민이 먼저 이용할 수 있도록 서로 배려하는 마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굿닥약국

갑자기 반창고가 필요할 땐? 지하철 보관함으로~

지하철 물품보관함 굿닥약국 지하철에서 갑자기 반창고나 생리대가 필요할 때 이제 지하철역 물품보관함에 가면 무료로 구할 수 있다. 서울 지하철 5~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도시철도공사는 물품보관함인 해피박스에 ‘굿닥약국’ 전용함을 설치해 11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굿닥약국’은 반창고·파스·생리대 등 비상시에 필요한 물품을 비치한 보관함이다. 이는 병원·약국 검색 앱 굿닥(goodoc)을 운영하는 ㈜케어랩스와 공사가 함께 마련한 서비스로, 공개된 비밀번호로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5호선 광화문역 등 5~8호선 35개 역사에서 6개월 간 운영한다. 비밀번호는 해피박스 굿닥약국 함 앞쪽에 표기돼있으며, 모든 역이 동일하다. ■ 굿닥약국 운영역 호 선 역 명 5호선 (11개역) 화곡, 신정, 영등포구청, 신길, 여의도, 충정로, 광화문, 동대문역사문화공원, 행당, 마장, 군자 6호선 (9개역) 합정, 광흥창, 공덕, 삼각지, 이태원, 버티고개, 창신, 고려대, 상월곡 7호선 (10개역) 마들, 중화, 용마산, 건대입구, 장승배기, 신풍, 남구로, 천왕, 까치울, 춘의 8호선 (5개역) 암사, 강동구청, 잠실, 송파, 복정 굿닥약국 ‘굿닥약국’에 비치되는 물품은 연고, 반창고, 파스, 생리대, 휴지 등으로 주 1회 이상 보충된다. 만약 찾는 물건이 없을 경우 카카오톡(아이디: goodoc)으로 메시지를 보내 요청하면 보충해 준다. 또 공사의 해피박스 현장 관리자와 굿닥의 관련 직원들이 수시로 확인해 시민들이 이용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서울도시철도공사 최용운 사장직무대행은 “무료 서비스인 만큼 굿닥약국을 이용하시는 시민 여러분의 협조가 꼭 필요하다”며 “‘굿닥약국’ 서비스가 급하게 간단한 약품이나 위생용품이 필요한 시민들에게 유용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문의 : 서울도시철도공사 02-6311-275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