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기술교육원에서는 특수용접‧조리외식 등 62개 실용학과 직업교육을 실시한다 ⓒ뉴시스

교육훈련비 무료! 직업교육생 2,189명 모집

서울시 기술교육원에서는 특수용접‧조리외식 등 62개 실용학과 직업교육을 실시한다 서울시 4개 기술교육원은 기술전문가로 거듭날 2017년 하반기 직업교육훈련생 2,189명을 7월 10일부터 8월 18일까지 모집한다. 직업교육을 희망하는 만 15세 이상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참여 할 수 있으며, 서울시에 거주지가 등록된 외국인·해외영주권자와 배우자가 내국인인 결혼이민자와 그 자녀도 지원 가능하다. 패션디자인·조리외식·건축인테리어 등 취업 연결 가능한 62개 실용학과 훈련 분야는 패션디자인·조리외식·특수용접·헤어디자인·건축인테리어·조경관리 등 실제 취업으로 연결될 수 있는 실용학과 중심이며, 31개학과 정규과정(6개월/야간) 1,144명, 25개 학과 단기과정(3~6개월/주·야간) 875명, 6개학과 국가협력과정(4~6개월/주간) 170명 등 총 62개 학과에서 2,189명을 모집한다. 또한 전체 정원의 30%는 사회적배려층을 우선 선발하는데 그 대상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의한 수급권자 및 차상위계층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한 취업보호대상자 ▲5·18 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에 의한 5·18 민주유공자와 그 유족 또는 가족 ▲사회복지사업법에 의한 사회복지시설 거주자 ▲한부모가족지원법에 따른 지원대상자 등이다. 훈련비 무료·자격증취득 시험검정료 지원 기술교육원 수강료, 교재비, 실습비 등 교육훈련비는 무료이며, 수강기간 중 자격증 취득을 위한 시험검정료도 지원된다. 이와함께 기술교육원 수료 후에도 취·창업지원 등 사후관리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교육훈련생 선발은 서류전형 40점과 면접 60점이며, 장애인·새터민 등에는 가점 5점을 추가해 각 학과별 정원 내에서 점수합계가 높은 순으로 선발한다. 서류전형에서는 서울시 거주기간별 점수를 차등 부여하며, 면접에서는 훈련의욕 및 훈련적응력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다. 기타 모집 및 선발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각 기술교육원 또는 120 다산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정진...
노후 하수도관이 깨져서 발생한 도로침반 현상 ⓒnews1

노후 하수관로 절반 교체 대상…`국비지원 절실`

노후 하수도관이 깨져서 발생한 도로침반 현상 서울 시내 노후 하수관로 중 절반 이상이 교체 또는 보수가 필요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 발생한 도로함몰 및 지반침하의 77%가 노후 하수관로에 의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서울시가 30년 이상 된 노후 하수관로에 대해 지난해 7월부터 올 4월까지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중간결과를 21일 발표했다. 년도 합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발생건수 3,626 572 691 850 779 734 1.하수도 2,806 (77%) 412 (72%) 612 (89%) 753 (89%) 525 (67%) 504 (69%) 2.상수도 70 11 14 8 21 16 3.기타 750 149 65 89 233 214 조사대상은 서울시내 하수관로 총 1만 581㎞ 중 개발예정지역 등을 제외한 30년 이상 된 노후 하수관로 2,720㎞로, 시는 지금까지 절반에 가까운 1,393㎞에 대해 정밀조사를 완료했다. 나머지 구간은 2018년까지 단계적으로 완료할 계획이다. 조사결과 환경부 기준(지반침하 대응 하수관로 정밀조사 매뉴얼)에 따라 교체나 보수가 필요한 물량은 절반이 넘는 총 775㎞로, 이중 긴급보수가 필요한 하수관로는 217㎞(조사물량 1,393㎞의 약 16%)로 조사됐다. 나머지(558㎞)는 일반적인 보수대상으로 분류된다. 긴급보수(217㎞, 2,917억 원) 및 일반보수(558㎞, 7,489억 원) 물량을 모두 정비하는 데는 약 1조 40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2018년까지 나머지 조사대상 물량까지 모두 고려하면 총 2조 30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이렇듯 하수관로 정비에 막대한 예산이 소요됨에 따라 도로함몰 우려가 큰 5개 주요결함(▲관붕괴 ▲관단절 ▲관파손 ▲관천공 ▲침입수)이 포함된 하수관로에 대해 2019년까지 우선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5...
메르스ⓒ뉴시스

재건축조합 참석자 국비지원 제외 관련 서울시 입장

지난 24일에 있었던 추가경정예산에 대한 국회 예결위에서는 서울시에서 자가격리된 1,298명에 대해 “지자체 격리에 대해서는 지자체가 책임을 지는게 원칙이다”라며 긴급생계비 지원을 거부하였습니다. 해당 1,298명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인 삼성서울병원 의사(35번째)가 방문한 강남 재건축조합 총회에 참석했다가 외출 제한 조치를 받은 분들입니다. 이에, 서울시는 「감염병 예방에 관한 법률」제49조에 의거해 가택격리 결정권한은 정부, 시도, 시군구에 동시에 부여된 것으로, 이를 차별해 지원할만한 타당한 이유가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밝힙니다. ‘메르스 재건축조합 참석자 국비지원 제외’와 관련한 서울시의 입장 전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정부는 메르스 재건축조합 참석자 1,298명 긴급복지비도 다른 격리자들과 동일하게 국비 지원해야 ○ 지난 24일 정부 추경예산이 국회를 통과한 가운데, 정부추경에 대한 최종 예결위에서 정부는 “지자체격리에 대해서는 지자체가 책임을 지는 게 원칙이다.” 라고 답변, 서울시 격리조치자 1,298명에 대해 국비지원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음. ○ 서울시는 정부가 이들을 긴급생계비 국비지원에서 제외한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이들에 대해서도 다른 격리자들과 동일하게 「긴급복지지원법」 제17조에 따라 국비지원 해줄 것을 요청하는 바임. ○ 첫째, 정부는 ‘서울시 자체격리’라는 것을 국비지원 제외 이유로 들고 있지만, 가택격리 결정권한은 「감염병 예방에 관한 법률」제49조에 의거해 정부, 시도, 시군구에 동시에 부여된 것이므로 이를 차별해 지원할 타당한 이유가 없음. ○ 6.4 서울시의 기자회견과 재건축 총회 참석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는 당시 메르스 사태의 심각성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정부의 35번 환자에 대한 최종 역학조사 결과가 6.15에야 나오는 등 그 시점엔 메르스 바이러스의 감염·전파 범위 등에 대한 전체적 파악이 곤란해 메르스 환자의 확산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었음. ○ 둘째, 정부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