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최초의 수목원인 홍릉 국립산림과학원

우리나라 최초 수목원 ‘홍릉숲’으로 봄 마중 가는 길

우리나라 최초의 수목원인 홍릉 국립산림과학원 홍릉숲에 꽃이 피었다. 워낙 눈이 귀했던 올겨울이라 눈 소식이 반가운 날, 동대문구 청량리동에 자리한 홍릉수목원(홍릉숲)을 찾았다. 지금은 정식 명칭이 ‘국립산림과학원’이지만 명성황후의 능이 있었던 까닭에 여전히 ‘흥릉’으로 불리는 곳이다. 1895년 명성황후가 참담하게 죽음을 당한 후, 고종은 애통한 심정으로 ‘평안하고 길한 땅’인 청량리를 아내의 안식처로 정했다. 1919년 고종이 67세로 승하하자 남양주 금곡에 능역이 조성되었고, 황후도 황제와 합장하기 위해 22년 만에 홍릉을 떠나 이장되었다. 그 후 숲은 1922년 임업시험장이 생기면서 우리나라 최초의 수목원으로 조성되었다. 현재 홍릉숲엔 국내외 식물 총 2,035종(목본 1,224종, 초본 811종) 2만여 개체가 자라고 있다. 혹여 눈 속의 꽃을 볼 수 있을까 설레는 발길로 숲에 들어섰다. 환하게 열린 길을 들어서니 금세 잣나무 향이 폐부에 스민다. 입구 바로 옆에 조성된 침엽수원에 스트로브잣나무와 화백을 비롯한 측백나무류, 메타세쿼이아 등이 겨울 끝자락을 지키고 섰다. 눈 속에 피어난 복수초, 모두에게 복되고 오래 살라는 덕담을 전하는 듯하다 오늘의 목표는 복수초. 꽃이 피어 있는 정확한 위치를 몰라도 찾아가는 데 문제없다. 분명히 먼저 꽃을 찾은 이들이 있기 때문이다. 어김없이 스마트폰과 카메라로 꽃을 담고 있는 시민들이 보인다. 보호 울타리가 있어서 좀 멀찍이 바라봐야 하지만 덕분에 꽃들이 다치지 않아서 다행이다. 올해는 근처 낙엽 속에도 몇 개체 복수초가 피어나서 한층 반가웠다. 이름이 좀 묘하지만 복수초의 ‘복수’는 ‘福壽’다. 엄동을 견디고 눈 속에서 피어난 꽃은 ‘모두에게 복되고 오래 살라’는 덕담을 전하는 듯하다. 여린 꽃잎 속 수술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금세라도 황금빛 불꽃이 터질 것 같은 램프 같은데 실제로 이 꽃은 자체의 열기로 눈을 녹인다고 한다. 잎보다 먼저 꽃이 피는 나무꽃 풍년화, 봄에 일찍 피면 풍년이 온다는...
도시숲

올겨울은 삼한사미! 미세먼지 저감효과 큰 나무는?

도시숲 “서울시 가로수 통계를 바탕으로 도시생활권 주요 수종인 소나무, 은행나무, 양버즘나무, 느티나무, 왕벚나무 다섯 종의 나뭇잎을 서울숲과 양재시민의 숲에서 채취해 미세먼지 저감효과를 측정했습니다. 실제 미세먼지 흡착 능력을 나타내는 잎의 단위 면적당 미세먼지 흡착량이 가장 높은 것은 다섯 종 중 느티나무였습니다.” 지난 20일 서울연구원과 국립산림과학원이 공동 주최한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그린인프라 토론회’에서 소개된 서울연구원 김원주 박사의 연구 결과다. 지난 20일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그린인프라 토론회’에서 가로수 중에서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우수한 수종을 서울연구원 김원주 박사가 발표하고 있다. ‘삼한사온(三寒四溫)’ 대신 ‘삼한사미(三寒四微)’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우리에게 일상적인 문제가 돼버린 미세먼지. 서울연구원과 국립산림과학원은 올봄 식목일을 기점으로 협력을 맺고 지방자치단체 연구기관과 중앙정부 연구기관의 연구 역량을 모아 보다 효과적인 미세먼지 정책 수립에 기여키로 했다. 이번 토론회는 두 기관의 공동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다. 첫 발표자인 김원주 서울연구원 박사의 연구는 서울시 평균 미세먼지 농도와 위치를 고려해 서울숲(강북권)과 양재시민의 숲(강남권)의 도로변 가로수와 공원녹지 내 수목의 미세먼지 저감 능력을 비교·분석한 것이다. 6~9월 사이 3회에 걸쳐 실험한 결과 잎의 단위 면적당 흡착량은 5개 수종 중 느티나무와 양버즘나무가 가장 높았다. 수목 개체 당 미세먼지 흡착양은 양버즘나무, 느티나무, 왕벚나무, 소나무, 은행나무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김 박사는 “다만 양버즘나무는 봄철 알레르기를 유발해 가로수종에서 교체되는 추세다. 따라서 느티나무가 가로수종으로는 미세먼지 대응에 친화적이라고 볼 수 있다. 소나무는 겨울철과 이른 봄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적이다”라고 설명했다. 공원이 도로의 미세먼지 농도 차이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 서울숲은 미세먼지(PM10)...
찬란한 가을 단풍 숲길을 지나 홍릉터에 오르는 길

[여행스토리 호호] 도심 속 비밀의 정원, 홍릉수목원

찬란한 가을 단풍 숲길을 지나 홍릉터에 오르는 길 호호의 유쾌한 여행 (20) 동대문구 홍릉수목원 멀리 가지 않아도 서울 도심 속에서 고즈넉한 숲을 만날 수 있습니다. 숲 속을 거닐다 보면 서울 근교에서 인기가 많은 광릉수목원 못지않은 깊은 숲의 정취에 빠져들게 됩니다.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이 쉬어갈 힐링숲이 서울 한복판에 있어 감사한 마음까지 갖게 되는 곳. 바로 홍릉수목원으로 떠납니다. 서울 동대문구 회기로에서 국립산림과학원으로 향하는 길, 주변은 벌써 녹음과 숲의 향기로 가득 채워집니다. 1922년 서울 홍릉에 임업시험장이 설립되면서 조성된 홍릉수목원은 우리나라에서 최초의 수목원입니다. 아픈 역사적 의미도 담겨 있습니다. 조선시대의 마지막 왕비인 명성황후가 을미년에 일본인 자객에 의해 시해 당한 후 이 곳에 22년간 묻혀있었습니다. 수목원은 명성황후의 무덤, 홍릉(洪陵)에서 이름이 유래됐지만, 능은 1919년 고종황제 승하 후 경기도 남양주로 이장, 합장되어 지금은 그 터만 남아있습니다. 국립산림과학원 부속 홍릉수목원 입구 약 13만여 평의 홍릉수목원은 크지도 작지도 않은 규모로 아이들과 함께 가기에 딱 적당합니다. 전체 코스를 직진으로만 돌면 40분 정도면 됩니다. 그러나 나무 하나하나 달린 명찰도 들여다보고 산림박물관인 산림과학관도 둘러보다 보면 2~3시간은 훌쩍 지납니다. 가는 곳마다 나무 벤치와 그루터기 같은 휴식 공간은 길손에게 잠시 쉬어가라며 넉넉한 자리를 내어줍니다. 쭉쭉 뻗은 침엽수 산책길, 제1수목원 정문으로 들어서면서 맨 먼저 제1수목원(침엽수원)을 만날 수 있습니다. 습지에 잘 견딜 수 있는 낙우송, 구상나무 등 침엽수가 즐비해 있습니다. 수목원 내에서도 가장 크고 쭉쭉 뻗은 수형들이 자리하고 있어 기분 좋게 걷기 좋은 힐링 산책길입니다. 이따금씩 갈래 길을 만나며 어느 쪽으로 갈지 기분 좋은 고민을 하게 합니다. 길 끝에는 산림박물관으로 불리는 국립산림과학관이 보입니다. 숲의 소중함을 배울 수 있는 국...
2012052404002550_mainimg

서울에서 메타세쿼이아 숲 볼 수 있는 곳

수목원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은 어딜까. 경기도 포천의 국립광릉수목원? 그렇다면 서울 시내에는 수목원이 없는 걸까. 사실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국립수목원은 서울 시내에 있는 국립산림과학원 홍릉수목원이다. 서울 도심에 있어 멀리 나가지 않아도 2천여 종에 가까운 많은 식물을 쉽게 관찰할 수 있는 곳이다. 너무 가까이 있어 그 중요성과 가치를 잊어버리기 쉽지만 서울 도심에서 이곳만큼 오래도록 잘 가꾸어진 나무와 숲을 찾기란 쉽지 않다. 원래 홍릉수목원 자리는 1895년 을미사변으로 명성황후가 세상을 떠나자 1897년 11월 현재 위치에 홍릉을 만든 데서 시작되었다. 이후 명성황후의 묘는 1919년 2월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으로 이장해 고종황제와 합장했다. 그 후에 홍릉은 터만 남았고 이곳에 1922년 임업시험장이 설립되면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수목원이 조성되어 현재에 이르게 된 것. 수목원 입구에서 본관동까지 이동하는 도로 좌우측으로 형성된 수목원은 초본류와 활엽수, 침엽수, 약용식물원 등으로 구분되어 있다. 나무와 숲 사이로 형성된 탐방로를 따라 걷다보면 나무 하단에 안내판이 설치되어 있어 하나하나 읽으며 나무 공부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얼핏 비슷해 보이지만 서로 다른 나무의 작은 차이점을 발견하고는 감탄하기도 한다. 특히 제 2수목원 침엽수원에서는 메타세쿼이아와 낙우송, 전나무와 독일가문비나무, 편백나무와 삼나무 등 서로 비슷해 보이는 침엽수종의 차이를 눈으로 확인해 볼 수 있어 흥미로웠다. 활엽수를 관찰해 볼 수 있는 제 4수목원에선 참나무류 등 각종 활엽수종을 가까이서 관찰할 수 있었다. 홍릉수목원의 또다른 볼거리, 산림과학관 수목원내에 자리한 산림과학관은 나무와 숲, 인간이 함께 이루는 세계를 보여주는 곳이다. 산림자원의 보호와 관리의 필요성, 삼림욕과 피톤치드를 활용한 친환경 제품 전시, 목재를 활용한 건축물 사례, 산림자원을 활용한 탄소순환마을의 미래상 등을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산림과학관은 각종 나무를 활용해 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