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1일 ‘덕수궁 광명문 제자리 찾기’ 기념행사가 있었다.

80년 만에 제자리로 돌아온 ‘덕수궁 광명문’

지난 3월 1일 ‘덕수궁 광명문 제자리 찾기’ 기념행사가 있었다. 1919년 1월 21일 건강에 별 문제가 없었던 고종이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사인은 뇌일혈로 알려졌지만 순식간에 ‘독살설’이 매서운 꽃샘바람처럼 온 나라에 퍼졌다. 비록 일제에 의해 황실이 아니라 왕가로 격이 낮아졌지만 여전히 하늘같은 존재인 황제가 죽임을 당했다는 소문은 압제에 숨죽이고 있던 백성들의 가슴에 불을 붙였다. 3월 1일 전국 각지에서 만세운동이 불길처럼 일었고, 승하 후 40여 일 만에 황제의 운구 행렬은 함녕전으로부터 광명문을 통해 남양주 홍릉으로 향했다. 제100주년을 맞은 3.1절 오후 덕수궁에서는 ‘광명문 제자리 찾기’ 기념행사가 열렸다. 황제의 마지막 순간을 간직한 광명문은 고종 황제의 침전인 함녕전 정문으로, 고종이 승하한 후 1938년 강제 이건되었다가 80년 만에 원래의 자리를 찾게 되었다. 광명문 복원과 관련된 자료들을 들여다보고 있는 시민들 이전영 문화재청 복원정비과장의 경과보고로 시작된 기념식에서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일제가 우리의 민족정기를 말살하려 훼손 변형한 광명문이 제자리를 찾는 오늘은 뜻깊은 날”이라며 “1897년 대한제국을 선포한 곳이자 자주주권을 지키려 독립을 간절히 염원했던 고종황제의 이상이 서려 있는 이곳”을 “오늘 하루만이라도 일제가 개칭해 쓴 ‘덕수궁’이 아니라 원래 이름인 ‘경운궁’이라고 부르고 싶다”고 기념사를 열었다. 국립고궁박물관에 전시된 경운궁 현판. 경운궁 즉조당에 걸려 있던 덕수궁의 옛 이름 현판으로 고종의 어필이다. 1593년 선조가 임시 거처로 삼았던 이 궁을 ‘경운궁’이라고 명명한 것은 광해군이었다. 1897년 러시아공사관에서 경운궁으로 돌아온 고종은 대한제국을 선포하고 자주독립과 부국강병의 의지를 다지며 근대화를 위한 열의를 다졌다. 대한제국 황제로서 황룡포를 입은 고종 어진, 국립고궁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그러나 1907년 헤이그 특사 파견을 빌미로 일제가 고종을 강제 퇴위시킨 후 순종이 창덕궁으로...
나만의 인장 만들기 체험

‘조선 왕실’ 문화 배우고, 나만의 인장까지

나만의 인장 만들기 체험 조선왕실의 인장을 직접 만들 수 있는 체험이 있어 참여해보았다. 단순히 만들기로 끝나는 체험이 아닌 조선의 역사, 상식 등을 풍부하게 해주는 배움의 시간이 있어 '조선 왕실의 인장' 프로그램은 더욱 풍성하다. 인장을 만들기에 앞서 국립고궁박물관 전시실을 관람하고, 조선 왕실의 인장에 관한 역사와 전반적인 이론 수업을 듣는다. 조선의 인장에 대한 이론 학습과 전시 유물 관람 먼저, 인장의 구조는 인뉴(印紐, 인장의 장식부분), 인신(印身, 인장의 높이부분), 인면(印面, 인장의 글자부분)으로 나뉜다. 황제나 왕의 인장은 새(璽), 보(寶)로 나뉘며, 관청에서 사용된 인장은 관인, 직인이라 불렀다. 소장에 쓰인 인장은 장서인, 봉인, 낙인으로 구별을 하였으며 서화작품용 인장은 성명인, 호인, 두인, 유인으로 나뉘었다. 이렇게 어디에서도 들어볼 수 없었던 조선왕실의 인장과 관련된 이야기는 매우 흥미롭고 유익했다. 직접 만든 인장으로 편지쓰기 혹시 인장이 필요한 시민이라면 저렴한 가격으로 인장도 만들고, 역사 공부도 함께 할 수 있으니 이만한 체험이 또 있을까싶다. 맨 마지막에는 편지지에 글을 쓰고 자신이 만든 인장을 직접 찍어 보는 시간도 갖는다. 생소한 작업이지만 옆에서 해주는 지도를 받으면 큰 어려움 없이 인장을 만들 수 있다. 만약 자신이 원하는 인장글씨나 디자인을 미리 생각해 간다면 도움이 될 것이다. ■ '조선 왕실의 인장' 교육  ○ 일시: 매월 1주 화,토요일 오후 2시~4시 30분  ○ 접수일시: 매월 3주 월요일 오전 10시부터 선착순 접수  ○ 장소: 국립고궁박물관 전시동 1층 전시연계교육실  ○ 대상: 성인 24명(1인당 2명까지 접수 가능)  ○ 방법: 국립고궁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신청 (www.gogung.go.kr)  ○ 참가비: 인장석 재료비 1인 5,000원 (※ 재료비는 당일 현장 현금납부)  ○ 문의: 02-3701-7657 ...
2014052203381651_mainimg

60여년 만에 돌아왔다

국립고궁박물관에서 60여년 만에 돌아온 <자주독립의 꿈, 대한제국의 국새>전과 조선시대 왕의 신위를 모신 <종묘>전 등 특별전시가 2014년 8월 3일(월요일 휴관)까지 계속된다. <자주독립의 꿈, 대한제국의 국새> 특별전  대한제국 왕과 황제가 13년간 사용했던 인장(印章)인 어보(御寶)와 국새가 2014년 4월 25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방문 중 박근혜 대통령에게 전해졌다. 국가 의례에 사용되었던 어보(御寶)와 왕실과 국가의 업무에 사용했던 국새가 대표적인 인장으로 왕권과 국가의 존엄을 상징한다. 대한제국은 한일 강제병합으로 역사 속으로 사라졌고, 뒤이어 발발한 한국전쟁은 대한민국을 혼란의 소용돌이로 빠졌다. 이 당시 혼란한 상황으로 왕실의 상징인 대한제국 국새와 조선왕실의 인장은 덕수궁에서 미국으로 반출되어 60년 동안 제자리를 떠나 있었다. 이에 대한민국 문화재청 등 정부기관과 양국 국회의원, 민간단체의 노력으로 우리 문화재가 고국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이번에 공개된 인장은 고종이 대한제국을 선포한 후 만든 국세 '황제지보(皇帝之寶)', 순종이 고종에게 존호를 올리면서 만든 '수강태황제보(壽康太帝寶)' 등 대한제국 황실과 조선왕실의 인장이다. 이는 대한제국 시기 황제국으로서의 위엄을 널리 알리고 자주 국가를 세우고자 했던 당시의 노력이 담겨 있는 귀중한 우리의 문화유산이다. 국새는 국왕이 국가를 통치하는데 사용했던 인장으로 왕위 선양이나 외교 실무 등 국가 중대사를 결정하는 문서에 사용했다. 나라의 최고 통치자로서의 권위를 상징하며, 대한제국 선포 후에는 자주국으로서 황제지보 등 국새를 직접 제작했다. 어보(御寶)는 조선왕조와 대한제국 시기에 국가에서 제작한 공식도장으로 각종 국가의례에 사용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8각 모양의 '수강태황제보(壽康太帝寶)'을 볼 수 있는데, 최상 품질의 옥으로 만들어진 희귀한 형식의 어보를 볼 수 있다. 인장은 비록 격동의 시기에 불법 반출되었던 대한제국의 국새로, 고국으로 돌아...
2013061102114245_mainimg

박물관은 살아있다

<박물관은 살아있다>라는 영화가 있었다. 밤이 되면 박물관의 모든 생물들이 살아서 움직인다는 내용으로 재미있게 본 기억이 난다. 그러나 현실 속에서도 얼마든지 영화 속에서 등장하는 '살아있는' 박물관을 경험할 수 있다. 단순히 '관람'이 아닌 '체험'을 통해 '살아있는' 지식을 쌓을 수 있는 도심 속 박물관을 찾아보았다.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공주님, 왕자님 되어볼까 신데렐라, 인어공주, 개구리왕자 등 서양의 공주와 왕자는 동화책 혹은 만화영화로 어렸을 때부터 쉽게 접할 수 있었지만, 막상 우리나라의 공주와 왕자에 대해서는 모르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국립고궁박물관이 '박물관에 놀러 온 공주님, 왕자님'이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박물관에 있는 전시물과 체험을 통해 우리나라의 공주님, 왕자님 이야기를 아이들 눈높이에 맞추어 쉽게 전달하고 있었다. 선생님 세 분은 당의(唐衣, 조선 왕실 여성의 소례복)를 곱게 차려입은 공주 인형과 자적용포(紫的龍袍, 조선 후기 왕세자 예복)를 의젓하게 차려입은 왕자 인형으로 인형극을 시작한다. "옛날 우리나라의 왕자님과 공주님은 어떻게 살았을까?"라는 질문을 시작으로 아이들과 함께한다. "우리나라에도 공주님이 있었나요?"라는 질문도 나오고, 한복 입은 공주님과 왕자님이 예쁘다며 만져보고, 안아보기도 한다. 인형극이 끝나면 모둠별로 우리나라 공주와 왕자가 사용했던 옷, 생활도구 등을 관람한다. 동시에 아이들에게 가방 안에 놀이카드를 넣어 주는데, 마치 게임을 하듯 선생님과 함께 박물관을 관람할 수 있다. 관람을 마친 후에는 아이들은 한복을 입은 예쁜 종이인형에 원하는 색으로 색칠하는 체험을 진행한다. 스스로 색칠한 종이인형은 손으로 뜯어 조립할 수 있다. 박물관 내 모든 수업과정이 놀이로 이루어져 있어 아이들에게 다소 딱딱할 수 있는 박물관 체험을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도심 속에서 고궁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국립고궁박물관. 아이들에게 아름다운 전통문화를 소개하면서 우리 아이를 공주님, 왕자님답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