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세군 중앙회관

나눔 문화의 효시, 구세군의 역사가 숨 쉬는 곳

구세군 중앙회관 정명섭의 서울 재발견 (45) 구세군 중앙회관 종종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덕수궁 길을 대한민국에서 가장 안전한 길이라고 말하곤 한다. 중간에 미국 대사관저가 있어서 항상 경찰들이 순찰을 돌기 때문이다. 경찰들과 눈인사를 하고 덕수궁 길을 오르막을 넘어가서 광화문 쪽으로 내려가면 길 중간에 오래된 건물이 하나 자리 잡고 있다. 붉은 벽돌로 된 2층 건물인데 현관은 덕수궁 안의 석조전처럼 그리스 신전 스타일이다. 거기다 정확하게 좌우 대칭이기 때문에 안정감과 엄격함이 자연스럽게 묻어나온다. 이 건물은 1928년 자선냄비로 잘 알려진 구세군이 사관 양성과 선교 사업을 위해 지은 건물이다. 구세군에 관한 내용은 별건곤을 비롯한 일제 강점기 발행된 잡지에 종종 등장한다. 그 기사를 보고 연말에 지하철역에서 마주치는 구세군이 생각보다 오래 전부터 우리 곁에 존재하고 있었다는 걸 깨달았던 적이 있었다. 2003년부터는 역사박물관으로도 활용되고 있어서 오래된 자선냄비를 비롯해서 구세군의 역사를 알 수 있는 자료들을 볼 수 있다. 그리스 신전의 기둥과 지붕을 닮은 현관 덕분인지 실제 높이인 2층 보다 훨씬 높아 보인다. 종교적 권위를 상징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하늘과 닿아있다는 느낌도 충분히 받기 때문에 거부감이 들지는 않는다. 그것을 제외하고는 건물은 전체적으로 소박한 느낌을 준다. 뒤쪽에 신축 건물이 있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처음 만들어졌을 때의 모습이 그대로 유지돼 있다. 근대에 지어진 건물들은 대개 사용 목적에 맞는 모습으로 지어졌다. 비슷한 시기에 근처에 지어진 경성재판소는 법원 건물이라는 엄격함이 드러날 수 있도록 지어진 것이 대표적이다. 충분히 화려하고 눈에 띄게 지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창틀이나 벽면, 지붕에는 별다른 장식을 하지 않았다. 밋밋하다는 느낌을 줄 정도로 고요해서 그런지 지친 다리를 쉬기에는 더 없이 적당하다. 이곳으로 오게 되면 중명전과 이화학당, 러시아 공사관 터를 보지 못하기 때문에 정동과 덕수궁의 답사...
자선냄비 ⓒ뉴시스

아세요? 참 쉬운 기부방법

폐품 팔아 장학금으로 기부한 할머니, 어려운 살림에도 노숙자들의 점심을 챙긴 어르신. 이맘때 신문을 보면 이런 분들을 자주 볼 수 있죠. 돌아보니 참 부끄럽네요. 착한 일, 그건 다른 별에서 일어나는 일인 양 제 살기에 바빴던 한해였습니다. 올해가 가기 전 내가 아닌 남을 위해 살아봐야겠습니다. 굳이 거창한 일이 아니라도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보렵니다. 오늘은 '내 손안에 서울' 연말기획 세 번째 시간으로 '사랑을 실천하는 이색 기부 방법'에 대해 소개합니다. 같이 하실래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③ 사랑을 실천하는 이색 기부 방법 기부라고 하면 거창하게 생각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러나 마일리지로도 기부가 가능하다는 사실, 아셨나요? 서울시는 지난 10월부터 서울시 에코마일리지의 사용처를 확대했습니다. 에코마일리지는 서울시가 2009년 도입한 것으로, 회원의 가정이나 일반 건물의 전기·수도·도시가스·지역난방의 에너지 사용량을 6개월마다 평가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 이상 사용량이 줄어들면 최대 5만 마일리지(5만 원 상당)를 지급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에코마일리지를 신용카드 TOP포인트로 전환하면 재산세, 취·등록세 등 서울시가 부과하는 세금은 물론 상하수도요금, 과태료 등 세외수입까지 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기부도 할 수 있다는 사실. 에코마일리지 홈페이지에서는 황사 방지와 에너지 저소득층을 위한 나눔복지를 위해 에코마일리지 포인트를 기부할 수 있습니다. 모처럼 좋은 일 하고 싶다면 잠자고 있는 마일리지를 사용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사용처 확대) 자신이 가지고 있는 신용카드 포인트도 기부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기부한 카드 포인트는 연말정산 시 기부금액의 최고 10만 원까지 세액공제 혜택을 주고 10만 원을 초과한 금액에는 무제한 소득공제까지 받을 수 있으니 괜찮은 방법이죠? 방법은 각 카드사 홈페이지, ARS, 영업점, 앱 등을 통해 ...
2012120611002450_mainimg

자선냄비, 카드로도 긁는다~

제84주년 구세군의 자선냄비 모금이 시작되었다. 해마다 12월이 되면 구세군의 자선냄비가 등장 한다. 올해도 어김없이 구세군 자선냄비의 종소리가 딸랑~딸랑~ 울려 퍼지고 있다. 그러면 구세군은 무엇인가? 구세군(救世軍, Salvation Army)은 '군대 같은 교회'이다. 군대식 제도를 도입하는 독특한 형태를 갖추고 있다. 구세군은 영국 감리교 목사 윌리엄 부스(William Booth, 1829~1912)와 부인 캐서린이 산업혁명으로 밀려난 소외계층의 구제, 나아가 가난과 사회악으로부터 인류를 구원하고자 1865년 창설한 개신교의 한 교파이다. 즉 장로교, 감리교, 성결교, 침례교, 순복음 등 교파 중의 하나이다. 런던에 총본부가 있으며, 전 세계 80개국에 1만6,000개의 전도센터가 있고 3,000여 개의 사회복지단체·기관·학교·병원 등을 운영하고 있다. 구세군 자선냄비 유래는 1891년 성탄이 가까워 오던 미국의 샌프란시스코에서 시작된다. 도시 빈민들과 갑작스런 재난을 당한 사람들을 위해 무엇을 할까 고민하던 조셉 맥피 사관이 오클랜드 부두로 나가서 큰 쇠솥을 내걸고 그 위에 "이 국솥을 끓게 합시다"라고 써 붙였다. 얼마 지나지 않아 그는 성탄절에 불우한 이웃들에게 따뜻한 식사를 제공할 충분한 기금을 마련하였고 그 이후부터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에 '구세군 자선냄비'가 실시되고 있다. 1928년 12월 15일 서울 도심에서 시작된 '한국구세군 자선냄비'가 근래에 들어 단지 구세군만의 모금 행사가 아닌 '국민적인 이웃돕기 행사'로, '자원봉사활동'의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다. 구세군 자선냄비를 통해 기부문화, 이웃돕기 문화가 보편화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더불어 사는 아름다운 사회 만들기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구세군 냄비가 처음 시작된 해는 일제강점기인 1928년이다. 명동 거리에서 모인 얼마 안 되는 돈으로 죽을 쒀서 성탄절에 굶주린 이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이렇게 시작 된 구세군의 자선냄비가 84주년이 된 것이다.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