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등ⓒ뉴시스

‘구르미 그린 달빛’처럼…북촌서 풍등 만들어요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의 풍등 축제를 기억하시나요? 세자저하와 라온이의 달달한 데이트와 함께 하늘을 가득 채운 풍등이 명장면으로 꼽히는데요. 북촌한옥마을에서 풍등을 직접 꾸밀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됩니다. 이 행사는 북촌문화센터의 ‘11월 전통문화체험’ 행사 중 하나로 진행되며, 풍등만들기 외에도 매듭 팔찌, 털실 액세서리 등을 만들 수 있습니다. 풍등을 날리며 세자저하와 라온이처럼 소원도 빌어보세요. 당신의 간절한 소원이 이뤄지길 기원합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2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종로구 계동에 있는 북촌문화센터에서 ‘11월의 전통문화체험’ 행사가 열린다. 서울시는 북촌 고유의 장소성과 역사성을 반영한 문화프로그램 개발의 일환으로 매월 넷째주 토요일 또는 고유절기에 맞춰 북촌문화센터에서 전통문화체험행사를 정례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2016년 마지막 토요체험행사인 이번 행사는 ‘칠보 소원 풍경 만들기’, ‘한국화 소원 풍등 그리기’, ‘매듭 팔찌 만들기’, ‘털실 액세서리 만들기’ 등의 체험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프로그램은 현장에서 접수 후 참여할 수 있다. 칠보 풍경 만들기 풍경은 바람이 불면 맑은 소리를 내는데, 반가운 소식을 들려준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칠보 풍경 만들기'는 강명숙 강사가 금속 위에 칠보유약을 올려 가마에서 구워내는 전통공예 기법으로 진행한다. 물고기 동판을 아름다운 빛깔의 칠보유약으로 꾸민 후 소망을 적은 종이와 종을 매달아 세상에 하나뿐인 ‘소원 풍경’을 만들 수 있다 . 소원풍등 만들기 풍등은 대나무와 한지로 만들어 열기구의 원리를 통해 공중에 띄우는 일종의 풍선으로, 임진왜란 때는 군사용으로 활용됐다는 기록되어 있으나, 현재는 소망을 담아 하늘에 띄워 보내는 민속놀이로 전해지고 있다. 김미중 강사가 진행하는 '한국화 소원 풍등 그리기'는 먹과 물감을 이용해 풍등에 나만의 소원을 그리거나 적을 수 있다. 털실 액세서리 만...
한글창제원리인 천지인을 본떠 세운 국립한글박물관 건축물 ©권영임

우리가 알아야 할 한글의 모든 것

한글창제원리인 천지인을 본떠 세운 국립한글박물관 건축물 한글, 금속활자, 온돌 등 자랑스러운 우리나라 발명품이 많지만 그 가운데 한글의 독창성과 과학성을 우선으로 꼽지 않을 수 없다. 한글은 창제시기, 창제이유와 방법이 기록으로 남아있는 유일한 문자이다. 소중한 우리 유산 한글에 대해 좀더 자세히 알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국립한글박물관’이다. 2014년 10월 9일 한글날, 국립중앙박물관과 용산가족공원 사이에 국립한글박물관이 개관했다. 다가오는 한글날을 맞아 국립한글박물관에서 현재 전시중인 기획전 두 곳과 박물관 구석구석을 찾아가 보았다. 현재 한글박물관에선 덕온공주 한글자료 기획전이 열리고 있다. 한글을 통해 만나본 조선 마지막 공주의 혼례날 딸을 시집 보내는 마음은 세상 어느 어머니라도 같은 듯싶다. 조선 시대 유일하게 두 명의 왕을 수렴청정하며 안동 김씨 기반을 확고하게 만든 순원왕후도 딸 덕온공주의 혼례 앞에서는 보통 어머니였다. 김조순의 딸로 위풍당당한 그녀였지만, 남편 순조와 자식들의 연이은 죽음 후 하나 남은 막내딸을 시집 보낼 때 심정은 애달팠다. 국립한글박물관에는 기획 특별전 이 열리고 있다. 전시에서는 덕온공주의 혼례 및 혼인 생활과 관련된 다양한 책과 한글편지를 볼 수 있다. 마치 청첩장처럼 꾸며놓아 한눈에 봐도 덕온공주 혼례 전시장임을 알 수 있다. 전시장은 증강 현실(AR)을 이용해 표시한 곳에 팸플릿을 비추면 종이 위로 설명이 나타난다. 옛 편지를 전시한 곳에는 태블릿을 두어 현대 언어로 쉽게 풀어 이해를 돕는다. 180년 전 공주의 혼례날을 기록한 한글 자료를 살펴보고 있는 시민들 인기리에 방영 중인 드라마 속 효명세자 여동생이자 조선 마지막 공주인 덕온공주는 16세 가을 윤의선과 혼인했다. 180년 전 그 날을 위해 어머니 순원왕후는 정성스럽게 혼례 준비를 마쳤다. 혼수 목록에는 노리개, 비녀, 댕기 등의 장신구부터 사발, 대접 등의 그릇과 가위, 인두 등 바느질 도구까지 보...
창덕궁 돈화문 주변 문화예술공간

[여행스토리 호호] ‘구르미 그린 달빛’ 세자를 상상하며 걸어요

호호의 유쾌한 여행 (11) 창덕궁 돈화문 주변 문화예술공간 산책 - 아라리오 뮤지엄 인 스페이스 & 돈화문국악당짧기만 한 추석 연휴가 끝나고 본격적인 가을로 접어들었습니다. 연일 쾌청한 날씨는 나들이를 부추깁니다. 멀리 가기엔 여러 가지 상황들이 발목을 잡을 때 가볍게 다녀올 나들이 코스를 알려드릴까 합니다. 창덕궁의 정문 돈화문 주변 문화예술공간으로 산책을 나가봅시다. 아직 창덕궁 정문 주변을 정비하고 창덕궁과 종묘를 잇는 길을 만드는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지만 새로운 공간들이 하나둘 오픈하면서 서울의 주목받는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곳입니다.첫 번째 행선지는 돈화문 오른쪽에 위치한 ‘아라리오 뮤지엄 인 스페이스’입니다. 서울과 제주에 이미 오랜 건물을 새롭게 뮤지엄으로 바꾼 아라리오 뮤지엄 여러곳을 운영하고 있는 (주)아라리오가 이번엔 한국현대건축사에서 중요한 건축사무소였던 공간의 사옥을 변신시켰습니다. 한국의 대표적인 건축가로 꼽히는 (古)김수근(1931~1986) 건축가가 설계한 구관(등록문화재 제586호)을 이용해 전시관으로 꾸몄습니다.담쟁이 넝쿨이 가득한 붉은 벽돌 건물의 외관도 신비롭지만 내부는 막힘없이 연결되어 크고 작은 방이 중첩이 되어 그 자체만으로 멋진 분위기를 만듭니다. 아트숍을 지나 시작되는 전시관 입구에서 가운데 정원으로 나오는 출구까지 막힘없이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물흐르 듯이 동선을 배치했습니다. 현대설치미술과 동양화 등이 주제에 맞게 어우러집니다.현재 백남준, 키스헤링 등 국내외 유명 작가 35명의 작품 140여점이 전시된 ‘리얼리(Really)'전과, 중국의 대표 실험작가 리칭의 뮤지엄 인 뮤지엄 전 등이 열리고 있습니다.전시도 인상적이지만 미술관에 들어서면 가장 인상적인 곳은 바로 마당입니다. 담쟁이덩굴이 걸린 전시관과 통유리로 창을 이뤄 아트숍, 빵집, 카페, 식당 등으로 층별로 운영되는 신관 사이에 놓인 마당은 한옥 카페테리아와 석탑이 운치를 돋우고 진한 햇볕마다 부드럽게 차단하여 따뜻한 공간을 연출합니다. 지금 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