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장과 함께하는 성수수제화 홍보관이 들어선 성수 수제화 공동판매장(B동)거리 모습

당신을 위로하는 아날로그 감성, 성수동 수제화거리

연일 봄소식이 전해진다. 구례와 섬진강 일대에 산수유와 매화가 앞 다퉈 피고 있단다. 코로나19의 와중에도 봄꽃은 자연의 순리에 따라 변함없이 꽃을 피우고 있다. 집에만 있기 갑갑해 봄바람도 쐴 겸해서 전철에 올랐다. 내려 선 곳은 성수역이다. 구두 테마역으로 나름의 볼거리가 꽤 쏠쏠한 곳이다. 성수동은 서울 제화 산업의 80% 이상이 모여 있던 곳으로 300여 개가 넘는 수제화 업체들이 자리했던 지역이다. 그러한 명성에 걸맞게 현재 성수동에는 오랜 경력의 수제화 장인들이 모여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수제화 거리가 형성돼 있다. 성수역 2층 보행자 통로 공간은 슈스팟 성수, 구두지움, 슈다츠, 구두장인공방 등  온통 수제화 관련 전시로 가득하다.  ⓒ박분 천장을 가득 메운 발 모양의 구두골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1950년부터 현재까지 서울의 수제화의 역사도 살펴볼 수 있다. ⓒ박분 성수역1, 2번 출구로 나오면 수제화 거리임을 알리듯 구두와 관련된 벽화나 조형물들이 자주 눈에 띈다. 성수역 하부공간까지도 수제화 관련 벽화나 사진들로 꾸며졌다. 수제화 거리는 지하철 성수역에서 다음 역인 뚝섬역 일대에 이른다. 수제화거리 곳곳에 장인의 손길이 느껴지는 조형물이 눈길을 끈다. ⓒ박분 성수역에서 뚝섬역을 향해 걷다보면 두 역 사이에 자리한 수제화공동판매장(B동)이 모습을 드러낸다. 한땀 한땀 정성을 들여 구두 가죽을 꿰매는 장인의 손길이 느껴지는 조형물이 보인다. 빨간 구두 조형물도 꽤 맵시 있게 다가온다. ‘솔솔솔 오솔길에 빨간 구두 아가씨~’라는 노랫말이 문득 떠오른다. ⓒ박분 봄바람이 살랑이던 이때쯤이었을까. 대학에 입학하거나 직장에 취직해 사회에 첫 발을 내딛게 됐을 때, 양복과 함께 구두도 한 켤레 맞춰 신던 시절이 있었다. 말쑥한 투피스에 반짝반짝 빛나는 가죽구두를 신었을 때의 가슴 설렘을 경험해보지 않은 사람은 아마 모를 것이다. 그 시절 맞춤 구두는 청춘과 낭만의 상징이었다. 성동구가 지난 2월 개관한 ‘명장과 함께하는 성수수...
2014061805055130_mainimg

너무나도 한국적인 명품을 만나다

일단 싸면 사고보는 데에 익숙하지만, 어느 날 장을 열어보면 느껴지는 허무함은 왜일까. 잘못은 아니다. 언제부턴가 가치보다 가격에 먼저 설득당하는 프레임을 갖게 된 것뿐. 그런데 진정 2만 원짜리 부츠를 1년 동안 신는 것보다 40만 원짜리 부츠를 20년 신는 것이 고리타분하기만 한 일일까? 진짜 멋은 첨단과 다채로움 안에서만 존재하는 것일까? 너무나도 한국적인 명품, 명동지하상가의 호세반을 운영하고 있는 이승은 대표를 만나 35년간 정통 수제살롱을 유지해온 역사와 자부심을 엿듣고 왔다. - 안녕하세요. 우선 호세반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주세요.저희 호세반은 1979년도에 명동에서 오픈했습니다. 구두와 핸드백, 그리고 기타 소품을 제작하고 판매하는 곳이에요. 저희는 한국에서 정통 수제를 유지하고 있는 거의 유일한 곳입니다. 지갑, 벨트, 모자 등 수제 소품에 관한 모든 주문이 가능하고요. 상품에 따라 개별 주문을 받기도 해요. 오픈한 세월이 벌써 35년입니다. - 상호가 독특한데요, 호세반의 뜻이 뭔가요?호세반을 처음 시작한 분이 디자이너인 호세웅 대표님입니다. 이 분의 성함으로 앞글자를 땄고요. 'van'은 영어로 선구, 끌어준다는 의미가 있어요. 신발이 사람이 신고 걸을 때 끌어주는 물체잖아요. 그래서 '호세반'으로 정하기로 했었죠. - 사장님께서도 직접 디자인을 하시나요?호세웅 대표 겸 톱 디자이너가 전반적인 디자인을 하시고요. 저는 그의 부인이자 함께 창업을 한 사람이고, 핸드백 디자인을 하고 있습니다. 전 디자인 계통의 사람은 아니었어요. 처음에는 각 점포의 직원들 관리를 했는데, 그것만도 어려웠어요. 그런데 35년이라는 세월이 공부를 많이 할만한 기간 아닙니까. 나중에는 어떤 게 소비자가 원하는 거고, 어떻게 해야 내가 생산하는 이 제품들이 좀 더 어필할까 하는 생각으로 디자인하게 된 거죠. - 35년간 자리를 지키셨다면 이 지역이나 지하상가에 관한 산증인이신데요. 그동안 계속 이 명동 지하상가에 계셨던 건가요?호세반 명동 매장은 원...
2013061103225179_mainimg

남녀노소 쇼핑하기 좋은 곳!

이태원에 가면 실속이 있고 재미가 있다 어떤 그룹이 부른 노래 중 "강남 너무 사람 많아 홍대 사람 많아 신촌은 뭔가 부족해 ~ 음악이 있어 사랑도 있어 세계가 있어" 라고 이태원을 소개한 가사가 있다. 이처럼 이태원 거리는 사람들이 많았다. 특히 외국인이 많았는데 주말에는 특색 있고 개성 있는 옷을 구매하려는 젊은 사람들까지 합세하여 '젊음이 가득한 세상'이라는 말이 썩 어울리는 거리가 된다고 한다. 이태원거리의 옷가게들은 길가에 옷을 전시해 놓더라도 예쁘게 걸어놔 지나가는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마네킹이 입고 있거나 옷걸이에 걸린 옷들은 대부분 젊은 사람들의 최신 취향을 반영한 옷들이었다. 화려한 색상에 디자인까지 독특한 옷들이 왠지 사람의 기분까지 들뜨게 하는 곳이었다. 하지만 이태원은 젊은 사람들뿐만 아니라 나이가 있는 분들도 쇼핑하기 위해 즐겨 찾는다. 이태원에서 의류쇼핑을 자주 한다는 주부 유미화(43세, 강남거주)씨는 "이태원은 신사동 가로수길이나 청담동의 옷가게보다 가격이 저렴하고 디자인도 세련돼서 좋아요. 또한 큰 시장 같은 곳은 옷들을 쌓아놓고 팔기 때문에 입어 볼 수 없어 나한테 맞는 옷을 고를 수가 없지만, 여기는 입어볼 수 있고 맞으면 바로 구매할 수 있어 자주 이용하는 편이에요"라고 했다. 요즘 점차 작은 치수 위주의 옷들이 많아져 큰 치수의 옷들은 구하기 어렵다지만 이태원에서는 얼마든지 구할 수 있다. 외국인들이 큰 체구의 옷들을 많이 찾기 때문이다. 또한 옷을 구매할 때도 신용카드로 결제할 수 있으며 교환, 환불도 모두 자유스럽게 할 수 있다. 단 일주일 이내에 방문해야 가능하다. 말만 잘하면 시원한 미숫가루는 공짜, 주차는 용산구청에 신발은 다른 곳보다 이태원 가게의 신발들이 품질이 좋다고 한다. 질 좋은 가죽으로 제작하기 때문에 발이 편하고 본인이 보관만 잘하면 십 년을 두고 신어도 새 것 같다고 한다. 또한 유행하는 디자인의 신발을 빠르게 구매할 수 있다는 점도 이태원 신발 가게의 장점이라고 한다...
2011101110583091_mainimg

백화점서 20만 원에 파는 구두가 10만 원~

“뉴스 봤어요.”, “좀 멀더라도 앞으로 이곳을 이용해야겠어요. 백화점 구두매장의 구두 한 켤레 가격이면 이곳에서는 30년 구두 장인이 만든 디자인 예쁘고 질 좋은 수제화 두 켤레는 거뜬히 살 수 있는걸요.", "멀리서 찾아왔는데 차비 빠지고도 남아요." 2호선 성수역 1번 출구에서 나와 역방향으로 약 10m 정도 걸으면 보이는 영동테크노빌딩 1층 서울성수수제화타운(SSST)엔 토요일을 맞아 서울뿐만 아니라 멀리 천안, 분당, 목동 등지에서 방송을 보고 찾아왔다며 매장에 들어서는 고객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다. TV와 라디오 등 공중파 방송에 연일 30~50년 동안 구두만 만든 수제화 장인들이 만든 구두가 소개되면서 매장을 찾는 이들이 부쩍 늘어난 이곳은 성동구 성수동 일대에 포진한 350여 수제화제조업체들이 의기투합해 공동판매장을 연 곳이다. 매장 안쪽 벽엔 ‘서울시, 성동구 인증 성동제화협회 공동매장’이란 문구가 붙어있고 23개 업체에서 10개 디자인에 각 디자인별로 10족씩 유아용과 남녀 구두 2천여 족이 저마다의 자태를 뽐내고 있다. 40여 평 되는 장소가 좁아 100개의 수제화제조 회원업체 중 23개 업체만이 입점해 있다. 이곳은 ‘착한 가격’ 뿐 아니라 백화점에 맡기면 2주 정도 소요되는 A/S 기간이 공장이 바로 옆에 있기 때문에 30분 만에 가능하고, 구두 디자인만 선택하면 발모양이 특이하거나 발이 커도 즉시 만들어 택배로 받아 볼 수 있어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 추석을 맞아 미국에서 친지들을 만나러 한국에 나 온 김에 이곳을 물어물어 찾아왔노라는 김현덕(72) 씨는 “우리 나이에는 어릴적, 발을 재고 손수 신발을 만들어 주던 구둣방 주인의 그 따뜻한 기억이 남아있어요. 손으로 꼼꼼하게 만든 따뜻한 느낌이 살아있는 신을 신고 싶어서 찾아왔죠”라며 인터넷 서핑을 하다 찾아낸 이곳을 찾아오는 정보를 작은 종이에 꼼꼼하게 적어 와 펼쳐 보이기도 했다. 국내 수제화 제조의 메카, 그 명성을 다시 찾는다 서울 성수동 구두골목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