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7월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에서 개최된 리콴유 세계도시상 시상식에서 상을 받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

‘도시재생·교통혁신’ 위해 박원순 시장 중남미 순방

지난해 7월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에서 개최된 리콴유 세계도시상 시상식에서 상을 받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시장이 8일부터 17일까지 7박 10일 일정으로 중남미 순방길에 오른다. 중남미 지역 공식 방문은 2012년 브라질‧아르헨티나 방문 이후 7년 만이다. 대한민국의 중남미 최대 교역대상국인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와 콜롬비아의 강소 혁신도시 메데진, 수도 보고타 3개 도시를 방문한다. 이번 중남미 순방의 핵심 키워드는 ‘도시재생’과 ‘교통’으로, 도시재생과 교통 혁신을 통해 지역문제를 획기적으로 해결하고 있는 우수한 정책현장 곳곳을 방문하고 서울시의 우수사례도 적극 공유해 상호 혁신적 정책사례를 수혈하는 기회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박원순 시장은 세계 최초 공중 케이블카를 대중교통 시설로 설치해 범죄의 온상이었던 산동네 빈민촌에서 도시재생의 아이콘으로 탈바꿈한 콜롬비아 메데진의 산토도밍고 지역을 방문한다. 메데진시는 산토도밍고 지역 도시재생으로 2016년 도시행정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리콴유 세계도시상’을 수상했다. 서울시 직전(서울시 2018년 수상) 수상 도시다. 산비탈 빈민가의 이동편의와 치안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메데진 고산지역의 에스컬레이터 대중교통 현장과 케이블카와 간선버스 간 무료환승 시스템이 구축된 보고타의 ‘트랜스미케이블’도 각각 시찰한다. 이어 지구상에서 가장 큰 차 없는 거리이자 세계적인 보행친화 모범사례로 알려진 콜롬비아 보고타의 ‘시클로비아’ 현장을 찾아 박원순 시장 취임 이후 가속화하고 있는 사람 중심 보행친화도시 강화 방안을 모색한다. 남미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공원인 멕시코시티의 ‘차풀테펙 도시공원’에서는 서울시가 적극 나서고 있는 도시공원 활성화에 접목할 점은 없는지 모색하고, 청년에 투자해 취약계층 청년의 미래 희망을 만들어 가고 있는 멕시코시티의 사회혁신센터 ‘필라레스(PILARES)’도 방문할 계획이다. 또한 박원순 시장은 이번 중남미 순방을 통해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