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카드ⓒ뉴시스

잔액이 얼마나 남아 있어야 버스환승 가능할까?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61) 수도권통합요금제에서 궁금한 것들 2004년 7월 서울시 교통개편에서 요금 측면의 변화는 버스와 지하철 요금이 통합되었다는 것이다. 예전에는 버스 따로 지하철 따로 요금을 냈었지만, 2004년부터는 둘을 합쳐 이용한 거리만큼만 요금을 내도록 바뀌었다. 이 때문에 승객들은 지하철과 버스를 섞어 최적의 경로를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 자동차에 비해 대중교통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었고, 이에 따라 전체 요금이 인하되는 효과도 생겼다. 제도가 도입된 지 벌써 12년째. 그동안 통합요금제도는 경기도와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전체로 넓어졌고, 여러 예외들도 추가되어 좀 더 복잡해졌다. 그동안 애매하게만 느껴졌던 수도권 통합요금제를 이번 기회에 문답으로 정리해보자 1. 내릴 때 카드를 꼭 찍어야 하나? 지하철은 안 찍으면 나갈 수 없으니 당연히 찍는 건데, 버스가 애매하다. 하차시 카드를 찍는 이유는 이 승객이 몇 km를 이동했는지 측정하기 위해서이다. 따라서 거리비례제도상 원칙적으로는 찍는 게 맞다. 다만 예외가 있다면 서울버스나 경기도의 단일요금제 버스(예: 마을버스)를 한번만 이용할 때는 안 찍어도 된다. 모든 서울버스는 한번만 타면 추가요금이 안 붙지만, 경기도의 거리비례제 버스는 한번만 타도 내릴 때 거리요금이 추가된다. 이 때문에 내릴 때 카드를 찍는 여부가 달라지는 것이다. 다만 서울버스를 한번만 탈 요량으로 찍지 않고 내렸다가 다시 다른 버스나 지하철을 타게 되면 손해를 보니, 웬만하면 모든 버스에서 찍고 내리는 습관을 들이는 게 좋다. 2. 잔액이 적은데 환승할 수 있을까? 선불카드를 쓰다보면 환승이용 도중 잔액이 크게 줄어드는 경우가 있다. 아예 없으면 모르겠는데, 간당간당하게 남았을 때 다음 버스나 지하철을 탈 수 있을지가 궁금해진다. 결론부터 말하면 잔액이 250원 이상만 남으면 다음 버스를 탈 수 있다. 다만 내릴 때 문제가 될 수 있으므로 서둘러서 충전하면 좋다. 환승 이용을 하는 도중에서도 선불카...
버스ⓒ뉴시스

서울버스 청소년요금, 현금·카드 똑같이 낸다

서울시는 청소년이 현금으로 버스 요금을 지불할 때 ‘성인 요금’을 내도록 했던 것을 다시 현금·교통카드 관계없이 ‘청소년 요금’을 적용하여 지불하는 방식으로 변경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만 13~18세 청소년은 현금 지불 시, 간·지선 시내버스에는 종전대로 1000원을, 마을버스에는 550원을 지불하면 됩니다. 아울러 시는 교복 착용 등 청소년 신분을 명백히 확인할 수 있는 경우에는 신분증 제시 등 별도의 추가 신분 확인 없이도 청소년 요금제를 적용할 수 있도록 조치하여 운행 지연이나 안전사고 위험을 예방할 방침입니다. ■ 버스요금표 (청소년 현금요금 환원시) 구분 카드 현금 조조할인(카드기준) 간지선버스 일 반 1,200 1,300 960 청소년 720 1,000 580 어린이 450 450 360 광역버스 일 반 2,300 2,400 1,840 청소년 1,360 1,800 1,090 어린이 1,200 1,200 960 순환버스 일 반 1,100 1,200 880 청소년 560 800 450 어린이 350 350 280 심야버스 일 반 2,150 2,250 - 청소년 1,360 1,800 - 어린이 1,200 1,200 - 마을버스 일반 900 1,000 720 청소년 480 550 380 어린이 300 300 240 ※ 조조할인은 첫차부터 06:30까지 적용 단, 요금조정 절차 상 버스업계 운임변경신고서가 접수·수리되고 10일이 경과된 후 시행돼야 하므로 변경사항은  7월 21일부터 적용됩니다. ...
높은 혼잡을 보이는 서울도시철도 9호선

교통요금 인상에 똑똑하게 대처하는 방법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38) 27일부터 지하철, 버스 요금인상 오랜 장고 끝에 오는 6월 27일부터 서울시 대중교통 요금이 인상된다. (관련기사☞ 27일부터, 지하철 200원, 버스 150원↑) 지난 인상 이후, 3년 4개월만이다. 현재 버스와 지하철을 포함해 서울시 대중교통 기본요금은 1,050원인데 이를 150~200원 인상하는 게 이번 서울시 발표의 핵심이다. 대중교통 요금 인상은 시민들에게 부담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잘만 하면 이를 역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 있어 소개한다. 첫째로, 대중교통 요금 구조를 파악하여 좀 더 저렴한 이용방법을 찾는 것이다. 이번 요금인상의 특징 중 하나는 버스와 지하철의 인상액이 달라서 둘의 기본요금이 차이가 나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즉, 요금 인상 전에는 버스를 타든 지하철을 타든 1,050원이지만, 앞으로는 버스는 1,200원, 지하철은 1,250원이다. 더군다나 버스를 한 번만 탈 경우 추가요금이 없으므로 장거리일수록 버스 요금이 더 저렴하다. 이런 특성은 서울버스와 경기도 버스의 차이를 찾으면 힌트를 얻을 수 있다. 요금 인상 전, 경기도 버스는 기본요금이 1,100원으로 지하철 1,050원보다 비싸고, 버스 한 번만 타더라도 거리에 따라 추가요금이 붙었다.(거리비례제 버스, 요금인상 후 경기도 버스는 기본요금 1,250원으로 조정 예정) 하지만 27일 이후부터는 갈아타지 않고 멀리 갈 때엔 지하철보다 버스를 타는 것이 기본요금을 덜 들이는 방법이다. 또, 경기도버스와 서울버스가 둘 다 다니는 구간이라면 서울버스를 골라 타는 게 요금을 절약하는 방법이다. 높은 혼잡을 보이는 서울도시철도 9호선 둘째로 조조할인을 적극 이용하는 것이다. 이번 요금인상에 도입된 가장 특징적인 제도가 바로 조조할인이다. 지하철 9호선 등 높은 대중교통혼잡을 심각히 여긴 서울시가 내놓은 시간적 교통분산대책이다. 이렇게 혼잡이 덜 한 시간대의 요금을 낮추어서 피크시간의 혼잡을 낮추는 것은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화물차 등을 ...
2011121202360839_mainimg

대중교통 요금, 이건 몰랐지!

통합거리비례요금제는 지하철, 버스 어떤 교통수단을 이용하든 총 이동 거리를 합산해서 요금을 부과하는 방식이다. 이 제도는 처음 서울시내버스를 대상으로 도입된 이래, 경기 인천 시내버스와 광역버스까지 확대되어 수도권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다. 최근 이 통합요금제에 약간의 변화가 생겼다. 원래 같은 종류의 버스로 갈아타거나, 운영기관이 다른 지하철로 갈아타도 추가요금이 부과되지 않았다. 예를 들면 서울 초록버스에서 경기 초록버스로 환승하는 경우, 서울메트로 3호선에서 서울도시철도 7호선이나 민자철도 9호선으로 갈아타는 경우 요금이 별도로 추가되지 않는다. 그런데 최근 아래의 경우에는 별도의 요금이 추가되어, 시민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먼저, 서울버스나 지하철에서 경기·인천 시내(도시형)버스로 갈아타는 경우이다. 원래 서울, 경기, 인천 시내(도시형)버스는 기본요금이 카드는 900원, 현금은 1,000원으로 동일했지만 지난 11월 26일부터 경기·인천 버스요금이 인상되었다. 따라서 900원(카드)인 서울시내버스나 지하철을 먼저 탄 후 경기·인천 버스로 갈아타면 추가로 100원이 찍힌다. 이는 거리계산이 잘못되어서 부과되는 것이 아니라, 기본요금의 차이 때문에 부과되는 것이다. 다만 경기·인천버스에서 서울시내버스나 지하철로 갈아타는 경우에는 추가요금이 찍히지 않는다. 다음으로, 광역급행버스(M버스)나 경기순환버스에서 지하철 9호선을 갈아타는 경우이다. 9호선 운영업체인 서울메트로 9호선 측은 공지를 통해 “11월 26일 버스요금 인상과 더불어 누적되는 운영적자를 감당하기 어려워짐에 따라 광역급행버스와 경기순환버스의 환승할인을 중단한다”라고 발표했다. 따라서 지하철 9호선과 M버스, 경기순환버스를 환승해 출퇴근하는 승객은 교통비 부담이 증가됐다. 마지막으로, 10월 개통한 지하철 신분당선은 기존 거리비례 요금체계에 700원(청소년 560원, 어린이 350원)의 신분당선 추가요금을 별도로 더해서 부과한다. 이는 거리의 길이와 상관없이 동일한 금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