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15일 콜롬비아 보고타시 국방참모대학교 내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탑에서 헌화, 묵념했다.

박원순 시장, 콜롬비아 ‘한국전참전기념탑’ 추모‧헌화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15일 콜롬비아 보고타시 국방참모대학교 내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탑에서 헌화, 묵념했다.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15일 오전 9시(현지시각) 보고타시 국방참모대학교 내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탑에서 헌화, 묵념하며 6.25참전용사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기렸다. 콜롬비아는 6.25전쟁 시 유엔 21개 참전국 중 병력을 파견한 유일한 중남미 국가다. ‘한국전 참전 기념탑’은 서울대학교 안병익 교수가 설계해 1973년 12m 높이의 석가탑 모형으로 건립됐다. 탑 전면엔 “대한민국 국민이 콜롬비아군에게 드림”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이후 박원순 시장은 오후 3시(현지시각)엔 보고타시청에서 엔리케 페날로사(Enrique Penalosa) 보고타시장과 만나 차 없는 거리, 공공자전거 따릉이 등 ‘사람 중심’의 시정 철학을 바탕으로 한 서울시의 우수 정책을 소개‧공유했다. 서울시와 보고타시는 1982년 자매결연을 체결한 바 있다. 박원순 시장은 15일 엔리케 페날로사(Enrique Penalosa) 보고타시장과 면담을 갖고 ‘사람 중심’ 시정 철학을 바탕으로 한 양 도시의 혁신정책을 공유했다. 엔리케 페날로사 보고타시장은 ‘행복한 도시 운동’을 공약으로 내걸어 최악의 거주환경이었던 보고타시를 시장 임기 3년 만에 긍정과 행복의 도시로 바꿔나가고 있다. 또 자전거 도로, 공원, 보행 광장, 도서관, 학교, 보육시설 건설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특히 보고타시는 지구상에서 가장 큰 카프리 데이(car free day) 행사인 ‘시클로비아(Ciclovia)’를 운영하고 있다. 1982년 시작해 매주 일요일마다 7시간 동안 실시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젊음을 바친 콜롬비아 6·25참전용사들과 전사한 영령들에게 다시 한 번 존경과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또 콜롬비아 보고타시와 서울시가 보행, 자전거 정책을 비롯해 사람중심의 다양한 정책적 공감대를 갖고 있는...
박원순 시장이 9일 멕시코시티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서울-멕시코시티 간 전략적 호혜협력 강화를 위한 합의서 체결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울시-멕시코시티, ‘전략적 호혜관계’로 관계 격상

박원순 시장이 9일 멕시코시티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서울-멕시코시티 간 전략적 호혜협력 강화를 위한 합의서 체결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중남미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9일 오후 2시 30분(현지시간) 멕시코시티 시청에서 클라우디아 쉐인바움(Claudia Sheinbaum) 시장과 만나 멕시코시티와의 오랜 우호 관계를 ‘전략적 호혜관계’로 격상시키는 내용의 ‘서울특별시-멕시코시티 간 전략적 호혜협력 강화를 위한 합의서’를 체결했다. 서울시와 멕시코시티는 1992년 자매결연을 맺고 2010년 분야별 협력추진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오랜 기간 우호 관계를 이어오고 있지만, 물리적인 거리로 인해 양 도시가 만족하는 실질적인 교류협력은 충분히 이뤄지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서울시는 대한민국의 중남미 최대 교역대상국인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와의 관계 강화를 통해 글로벌 전략 핵심지인 중남미 지역과의 교류협력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문화행사 개최, 국제기구 사무소 개소 협력 등에 한정돼있던 협력 분야를 스마트시티, 도시재생, 사회적경제, 치안, 상하수도, 교통문제 해결 등 시민 삶과 직결된 다양한 분야로 대폭 확대한다. 클라우디아 쉐인바움 시장은 멕시코시티 최초의 민선 여성시장으로서 멕시코시티 환경부 장관을 역임한 환경 전문가다. 시민 중심 철학을 비롯해 도시재생, 환경, 청년 등 다양한 정책에 박원순 시장과 공감대를 함께하고 있다. 취임(2018년 12월) 이후 서울시가 2017년 멕시코시티 지진 당시 피해복구성금 5만 달러(약 5,700만 원)를 지원한 것에 대해 감사인사를 전하며 박원순 시장을 멕시코시티로 초청한 바 있다. MOU 체결 전 이뤄진 면담에서 박원순 시장과 클라우디아 쉐인바움 멕시코시티 시장 두 사람이 공통적으로 견지하고 있는 ‘시민 중심’ 정책철학을 화두로 대화를 나눴다. 양 도시 시장은 MOU 체결 이후 서울시가 의장도시로 있는 사회적경제 분야 국제기구인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Glob...
지난 5월 서울을 방문한 에르덴 바트울 몽골 울란바타르시장

서울시, 울란바토르에 7대 우수 정책 수출

지난 5월 서울을 방문한 에르덴 바트울 몽골 울란바토르시장 서울시는 22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서울시 7대 정책을 소개하는 워크숍을 개최해 우수 정책 수출과 민간기업 진출 확대를 위한 발판을 다졌습니다. 서울시가 올란바토르시에 소개한 ‘서울시 7대 정책’은 ▲전자정부 ▲교통 ▲주택건설·도시개발 ▲소방 ▲상수도 ▲자원회수 ▲대기질 등으로, 이는 울란바토르시가 우리시로부터 전수받기를 희망하는 정책 분야를 미리 선정·요청한 것입니다. 이번 워크숍은 울란바토르시에서 도시 현안과 향후 서울시가 투자 가능한 사업을 소개하면 서울시 부서장들이 직접 맞춤형 정책을 컨설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시가 현지에 직접 가서 이런 컨설팅을 하는 것은 국내 최초입니다. 워크숍은 ① 3대 분야(▲소방 ▲대기질 ▲도시개발·주택) 교류협약 체결 ② 서울시 7대 분야 우수정책 소개 ③ 12개 국내 우수기업과 울란바토르시 공무원 간 1:1 프로젝트 설명회 순으로 개최됐습니다. 우선 소방재난본부는 몽골 소방관들이 서울에 와서 소방교육을 받고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개발도상국 특성상 안전 분야 인프라가 부족한 울란바토르시를 위해 본부가 보유하고 있던 구급차량 4대를 무상으로 양여합니다. 기존에 해오고 있던 울란바토르 소방관들의 서울시 소방관서 현장 체험을 연중 지속 시행하는 것은 물론, 오는 10월 중 몽골 소방관 10여 명을 초청, 서울소방학교에 입교해서 구급대원 양성과정 등 선진소방 교육을 약 2주간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입니다. 또한 몽골 출신으로 1999년부터 한국에서 살고 있으며 전국 최초 다문화 특별의용소방대원으로 활동 중인 이소라 씨가 동행해 낯선 이방인에서 같은 사회 구성원으로 자리잡게 된 사연을 소개하는 시간도 마련됐습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초)미세먼지, SO2, NO2, CO, 중금속 등을 분석 가능한 ‘대기오염측정장비’를 울란바토르시에 기증하고 국내 최초로 동북아 도시간 실질적인 대기환경 공동연구를 시작합니다. 대기오염이 심각한 울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