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량상부 전경

영동3교 보강완료…40톤 트럭도 통행 가능

교량상부 전경 1월 11일부터 영동3교 중차량 통행이 40톤까지 가능해진다. 서울시는 2011년 5월부터 30톤초과 중차량 통행을 제한해 온 영동3교에 대한 보강 작업이 완료됨에 따라 40톤까지 통행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영동3교는 분당 내곡간고속화도로와 성수대교를 이어주는 주 교량으로 1986년 12월 폭 40m, 길이 160m로 건설된 왕복 8차로 교량이다. 위치도 2011년 긴급안전진단 결과 중차량으로 인해 내구연한이 저하되고, 특히 노후로 인해 교량 상판 간격이 벌어짐에 따라 시는 2011년 5월부터 영동3교의 중차량 통행을 40톤에서 30톤으로 제한해 왔다. 시는 2011년 5월~2012년 5월 하류측 교량, 2017년 6월~10월 상류측 교량을 보수보강했다. 이후 정밀점검 결과 안전등급 B등급을 판정받아 차량통행 제한 기준을 올릴 수 있게 됐다. 문의 : 교량안전과 02-2133-1976 ...
방화대교

서울 야경의 백미! 한강다리가 밤마다 예뻐져요

방화대교다리, 사전적 의미로 ‘물을 건너거나 한편의 높은 곳에서 다른 편의 높은 곳으로 건너다닐 수 있도록 만든 시설물’을 말하는데요. 서울의 다리가 ‘건너는 시설’을 너머 ‘보는 시설’로도 주목을 받을 전망입니다. 서울시는 그동안 에너지절약 지침에 따라 12개소만 불을 밝혔던 한강교량 경관조명을 18개소로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많은 시민에게 즐거움을 줄 뿐 아니라 관광객 유치에도 효과적인 자원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인데요. 오늘은 좀 더 아름답게 변신하는 한강교량에 대해 얘기해볼까 합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현재 한강교량 29개 중 경관조명이 설치된 교량은 27개이고, 이 중 기존에 점등했던 교량은 12개입니다. 이번에 새롭게 불을 켜는 교량 6개소는 한강철교, 행주대교, 동작대교, 한남대교, 영동대교, 잠실대교입니다. 성산대교새롭게 점등하는 6개 교량 중 행주대교와 동작대교는 중국·일본 관광객들이 집중 방문하는 중국 노동절(5월 1일~3일)과 일본 골든위크(4월 29일~5월 5일) 기간인 5월 1일에, 한남대교와 영동대교, 잠실대교는 ‘외국인 관광객 환대주간’인 10월 1일에 각각 불을 밝힙니다. 경관조명이 아예 설치되어 있지 않은 한강철교는 운영기관인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협의 중으로 내년 말까지 설치 완료가 목표입니다.특히 시는 18개 점등교량을 ‘스토리텔링 교량’ 5개소, ‘경관우수 교량’ 13개소로 특성화해 각 교량의 개성과 이미지를 살려 운영합니다. 점등시간도 시민과 관광객의 시기별 방문 관광패턴에 맞춰 탄력적으로 운영해나갈 계획입니다.우선 역사적 상징성을 가진 다섯 개의 교량(한강철교, 반포대교, 성수대교, 방화대교, 올림픽대교)은 교량에 얽힌 이야기와 어울리는 조명을 입혀 ‘스토리텔링 교량’으로 재탄생시킵니다. 이를 통해 ‘역사문화도시 서울’의 이미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역사를 걷는 기분? 한강 최고령 다리를 걷다(한강철교) 스토리텔링 교량 5개소예컨대, ...
보행교량 조감도

중랑천에 보행·자전거 전용 교량 설치

보행교량 조감도초안산 앞 중랑천을 가로질러 노원구 하계동과 월계동을 연결하는 보행·자전거 전용 교량이 설치됩니다.서울시는 연장 191m, 폭 4.5m의 보행교량(닐센아치교 형식)을 이번 달 말 착공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총 사업비 94억 원이 투입되며 2018년 5월 완공 예정입니다.이 지역은 중랑천과 동부간선도로에 가로막혀 주민의 왕래가 어려웠던 지역으로, 교량 설치는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었습니다.보행교량이 설치되면 노원구 하계동과 중계동 주민들의 지하철 1호선 월계역까지 보행시간이 현재 20분에서 10분으로, 10분 이상 단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그동안 이 지역 주민들은 월계역을 이용하기위해 월계교 또는 녹천교로 돌아가야 하는 등 불편을 겪어 왔습니다. 보행교량 위치도(하계동 학여울청구아파트~월계동 월계역 입구 교차로)또한 중랑천 수변공원, 초안산근린공원에의 접근성도 향상됩니다. 보행교량의 신설로 공원 이용이 쉬워져, 여가활동의 기회가 늘고 주민들의 삶의 질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됩니다.서울시는 월계역 및 초안산 근린공원을 이용하는 교통약자의 이용 편의를 위해 엘리베이터 2대도 설치합니다.고인석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지하철 1호선 월계역, 중랑천 생태공원, 초안산 근린공원의 접근성이 향상되어 주민 생활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지역 주민의 지하철 이용 불편 해소는 물론 지역의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디자인재단이 시민 안전과 교량의 심미성을 위해 적용한 불법 현수막 부착방지 조형물

한강다리 난간에 새가 매달린 이유

서울디자인재단이 시민 안전과 교량의 심미성을 위해 적용한 불법 현수막 부착방지 조형물올림픽대로나 강변북로 등 자동차 전용도로를 지나다 보면 한강다리에 콘서트, 전시회 등을 알리는 홍보 현수막이나 간판이 걸려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이들 현수막은 '도로법'상 불법인데다, 다리 아래 도로로 추락하거나 운전자가 주행 중 한눈을 팔면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실제로 지난 8월 3일 서강대교에 걸린 불법현수막이 강변북로로 떨어져 주행 중이던 차량 2대가 파손된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이에 서울시설공단과 서울디자인재단은 불법 현수막이 설치될 수 없도록 17개 한강다리에 입체형 조형물을 설치합니다. 마치 새들이 앉은 것 같은 모양을 한 이 조형물은 도로 상부에 위치한 다리 외부 난간 양방향에 1m 간격으로 설치되며, 새 부리 부분이 튀어나와 있어 현수막이 설치되는 것을 방지합니다.공단은 16일 마포대교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영동대교, 성수대교, 한남대교 등 17개 한강다리와 여의교 등 3개 일반교량에 불법 현수막 부착 방지 조형물 설치를 완료할 계획입니다.■ 불법 현수막 부착 방지 조형물 설치 다리(총 20개)  - 한강다리(17개) : 가양대교, 광진교, 동작대교, 동호대교, 반포대교, 마포대교, 서강대교, 성산대교, 성수대교, 올림픽대교, 양화대교, 영동대교, 원효대교, 잠실철교, 천호대교, 한강대교, 한남대교  - 일반교량(3개) : 여의교, 여의2교, 서울교서울시설공단은 작년 한 해 동안에만 8,494건의 불법현수막을 적발해 철거 조치했습니다. 하지만, 수거반이 지나가고 나면 다시 불법현수막이 설치돼 단속의 어려움을 겪던 중 불법현수막을 부착하는 것 자체를 방지하는 입체형 시설이 고안된 것입니다.이 입체형 시설을 지난 6월~10월 서강대교에서 시범운영한 결과, 1월~5월 대비 불법현수막이 약 90%(330건→34건) 감소하는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이번에 설치되는 조형물은 '도심공공 안전안심 서비스디자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서울디자인재단과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