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타워 지하에 2016년 새로 문 연 ‘종로서적’

우리 지금 만나! 감성충전 서점 나들이

종로타워 지하에 2016년 새로 문 연 ‘종로서적’ “종로서적에서 만나” 90년대 얘기다. 종각역 10번 출구 앞 종로서적은 늘 사람들로 북적였다. 누군가를 만나기 위한 약속의 장소로 제격이었기 때문이다. 요즘 같이 추운 날이면 더더욱 그랬다. 따뜻한 실내의 아늑함을 느끼며 6층 가득 빼곡한 책들 사이를 걷다보면, 가만히 깔리는 음악이 서정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다. 20여 년 전 독서 문화를 주도하는 하나의 상징이었던 종로서적이 2016년 다시 부활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대형서점이 경영 악화로 문을 닫은 후 14년 만이다. 예전의 그 장소는 아니지만, 사람들의 추억 속 역사적인 명성을 되살려 이름을 보존했다. 젊은 층과 더불어 기성세대 모두에게 익숙한 공간이었던 대형서점. 전자책과 인터넷 서점이 자리한 문화적 변화 속에서 우직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는 2019년의 서울의 대형서점 3곳을 둘러봤다. 카페, 음식점, 서점의 경계 허문 북카페 스타일, 종로서적 '종로서적'은 천장이 높은 유럽풍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다 종로타워 지하, 구 반디엔루니스 자리에서 바톤을 이어받은 종로서적은 종각역 3-1번 출구로 나와 조금만 걸으면 만날 수 있다. 문을 열고 들어서니 천장이 높은 유럽풍의 고급스러운 느낌이 분위기를 압도했다. 그 우아한 분위기를 즐기며 주제가 있는 책들 사이를 걷다보니, 다채로운 공간이 펼쳐졌다. 언뜻 보면 제법 규모가 큰 북 카페 같았다. 사람들은 저마다 책을 보거나 쇼핑을 하거나 음식을 먹거나 카페에서 차를 마시기도 했다. 서점과 카페, 음식점의 경계가 없는 종로서적은 트렌드에 맞춰 공간을 재해석한 현대적인 모습이었다. 곳곳에 책 읽는 공간이 인상적, 교보문고 지하철 광화문역 출구와 이어져 있는 ‘교보문고’는 책 읽는 공간을 곳곳에 제공한다 19살 아들은 책을 구입할 일이 있으면 무조건 광화문 교보문고로 향했다. 전자책은 뭔가 책 읽는 기분이 안 나고, 인터넷 주문은 며칠을 기다려야 하니, 직접 가서 구입을 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