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륜기

서울‧경기‧강원, ‘평창올림픽’ 공동마케팅 추진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이하 평창올림픽)’라는 국가적 행사를 해외관광객 유치의 절호의 기회로 삼기 위해 서울시, 경기도, 강원도가 손을 맞잡고 공동 관광마케팅을 대대적으로 펼친다. 공동 관광마케팅의 핵심은 평창올림픽을 위해 방한한 외국인들이 올림픽 행사뿐만 아니라 강원도와 인근 서울, 경기 지역까지 다녀가도록 유도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3개 시·도가 총 50억 원(서울시 30억 원, 경기도 10억 원, 강원도 10억 원)을 투자해 해외 TV광고, 온라인 홍보영상, 팸투어, 대형 이벤트 등 다방면으로 통합 마케팅을 전개한다. 내년에는 3개 시·도 단체장과 한류스타가 중국이나 일본, 동남아 등 해외 도시의 거리로 직접 나가 홍보하는 ‘해외 로드쇼’를 통해 적극적인 관광 세일즈도 펼친다. 이와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6일 오후 2시 15분 서울시청에서 만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동 관광마케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동 관광마케팅 업무협약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서울시가 주관 지자체가 되어 12월 중에 3개 시·도·실무협의체를 구성, 사업별 실행시기 및 방법과 시·도별 역할 분담 등 구체적 협의에 들어간다. 특히, 마케팅 효과를 높이기 위해 세부 사업은 전문기업에 맡기기로 하고 기업 선정에 대한 부분도 논의할 예정이다. 3개 시·도가 추진할 주요 마케팅 사업은 ①평창올림픽 성공기원 대형 이벤트 개최 ②해외 TV광고 제작·방영 ③온라인 관광 홍보영상 제작·확산 ④해외 매체 팸투어 ⑤해외 도시 로드쇼(길거리 홍보)다. 첫째, 대형 이벤트는 3개 시·도 공동주최로 평창올림픽 개최 G(Game)-1년(2017.2.9), G-200일(2017.7.24), G-100일(2017.11.1) 즈음에 맞춰 각 지역에서 릴레이로 열린다. 우선 G-1년을 맞아 올림픽 개최장소인 강원도 평창 용평리조트에서 대규모 이벤트를 계획하고 있다. 둘째,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