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제한속도가 60km에서 50km로 조정됐다.

‘과속 조심’ 종로 제한속도 시속 50km 하향 조정

종로 제한속도가 60km에서 50km로 조정됐다. 도심 간선도로 최초로 종로 제한속도가 60km에서 50km로 하향조정 됐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세종로사거리~흥인지문교차로 구간의 안전표지, 노면표시 등 교통안전시설 설치 공사를 6월 26일 완료했다. 이는 간선도로 시속 50km, 이면도로 시속 30km로 조정하는 '안전속도5030' 사업으로 경찰청, 국토부 등과 함께 진행하고 있다. 2016년에는 서울경찰청 주변과 북촌지구, 지난해에는 남산소월로, 구로G밸리, 방이동 일대에서 시범사업을 했다. 종로는 대표적인 보행인구 밀집지역으로, 지난 12월 종로 중앙버스전용차로에 이어 보행공간, 자전거 도로 확대를 통해 사람중심공간으로 재편했다. 종로가 대상지가 된 것도 보행자 안전을 강화하자는 이유에서다. 시는 6월 26일 교통안전시설 설치 공사를 완료했다. 특히 도심 간선도로 중 최초로 시행되는 만큼 시인성 향상, 제한속도 하향 홍보를 위해 발광형LED표지를 집중 설치했다. 속도하향 구간 및 교통안전시설 설치 위치(☞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서울경찰청은 공사완료 후 3개월의 유예기간을 거쳐 과속단속에 나설 예정이다. 유예기간 중에는 현재의 제한속도인 시속 60km를 기준으로 과속단속이 시행되고, 그 이후에는 과속단속 기준이 시속 50km로 변경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차량 주행속도가 시속 60km인 경우 보행자의 중상가능성은 92.6%에 달하지만 주행속도가 시속 50km일 때는 72.7%, 시속 30km일 때는 15.4%로 낮아진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서울경찰청과 함께 도심 전체 간선도로와 이면도로를 대상으로 제한속도 하향조정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문의 : 교통운영과 02-2133-2449 ...
2014031405531540_mainimg

택시는 고품질의 안전한 운송 수단이어야 합니다

택시는 안전한 고급 교통수단이어야 합니다. 그러나 서울의 택시는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한밤중에 무시무시한 속도로 다니는 일명 '총알택시'는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자의 30% 이상이 택시 등의 사업용 차량을 이용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승객의 요구로 과속하는 때도 있지만, 제한된 시간 안에 더 많은 영업을 하기 위해 과속이 횡횡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택시가 고급 교통수단으로 활용되지 못하는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하겠습니다만 그렇다고 시민의 안전을 담보로 한 곡예 운전이나 과속 운전은 근절되어야 합니다. 많은 시민의 안전이 달린 일인 만큼 적절한 규제를 통해 총알택시 영업 행태를 근본적으로 근절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 통행 속도를 제한(최고속도 120km 이내)하는 장치를 영업용 택시에 설치하는 것을 제안합니다. 이 장치를 사용하면 과속 때문인 사고를 방지하는 효과는 물론 사고 발생시에도 피해를 줄일 수 있습니다. 현재 승합자동차, 화물․특수자동차 등은 속도제한장치 부착 규정이 의무화되어 있습니다. 서울시에서는 국토교통부 등에 동 사항을 건의하였고,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추진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