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에 위치한 그루

빈곤국가 여성들의 삶, 당신의 구매로 바뀝니다

일반 기업과 비슷해 보이지만 조금은 다른 기업이 있습니다. 나 혼자 잘사는 세상보다는, 모두가 함께 잘사는 세상을 꿈꿉니다. 지역을 살리고, 이웃을 돌아봅니다. 바로, 지역사회를 위해 공헌하는 사회적경제기업입니다.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서울시가 선정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을 방문하고 소개하는 기사 연재를 시작합니다. 시민기자가 직접 찾아가 가까이서 보고 들은 그들의 이야기, 함께 만나보시죠! 사회적경제 우수기업탐방 (5) 아시아 빈곤국가 여성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 페어트레이드코리아 페어트레이드코리아는 아시아 여성의 빈곤 해결과 환경보호에 초점을 맞춘 국내 최초 공정무역 브랜드 ‘그루’를 탄생시킨 사회적 기업이다. 여성환경연대, 여성민우회 등 공정무역을 지지하는 시민사회단체, 시민들이 참여해 자본금을 모았고, 지난 2007년 페어트레이드코리아를 설립했다. 공정무역이란 말 그대로 정당하고 공정하게 제 값을 주고 물건을 수입하거나 수출하는 것을 말한다. 서울 안국동에 위치한 ‘그루’에서는 아시아의 가난한 나라 여성들이 만든 의류와 생활용품 등 다양한 상품을 취급한다. 공정무역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는 사회적기업이자 소액 주주들이 모여 만든 시민주식회사로 탄생한 페어트레이드코리아. 이미영 대표는 본래 여성, 환경, 인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한 경험 때문에 빈곤국가 여성을 돕는 활동에 관심이 많았다. 주로 네팔, 방글라데시, 인도의 현지 기술로 제품이 생산되고,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www.fairtradegru.com)에서 판매된다. 인사동에 위치한 그루(g:ru) 매장 매장을 찾아가보니 건물 외벽에는 ‘사회적기업 전시판매장’이라는 간판과 함께 ‘g:ru’라는 회사 로고가 쓰여 있다. 시민 공모를 통해 정한 브랜드 이름 ‘그루(g:ru)’는 나무를 세는 단위인 ‘그루’를 뜻한다. 한 그루 나무가 자라 숲을 이루려는 마음을 나타낸다. 제품을 만드는 생산자들의 손길이 나무가 되어 숲을 이루고, 이런 따뜻한 마음과 이야기를 제품...
카페

우리가 몰랐던 커피의 깊은 이야기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찾는다. 하루에도 여러 잔, 습관처럼 마시게 되는 커피. 가장 즐겨 마시는 커피이지만, 아는 것보단 모르는 게 많다. 내가 주로 마시는 커피의 원산지는 어디이며, 수많은 커피 전문점의 조제 과정 또한 굳이 알려하지 않았다. 쓰면 뱉고, 달면 삼키고 식의 단순무식 마인드로 지금껏 커피를 좋아한 건 아닌가. 세계 최강, 커피 생산국인 콜롬비아를 2주간 다녀온 공정무역활동가. 그녀가 들려준 우리가 몰랐던 커피의 진하고도 깊은 이야기. 18일간 12번의 비행, 콜롬비아 커피 농장을 둘러보다 지난 3월호를 통해 '공정무역과 카카오, 그리고 초콜릿'에 관해서 이미 음식남녀에 소개된 바 있는 아름다운커피의 한수정 팀장. 이번엔 콜롬비아 커피를 가지고 음식남녀 앞에 섰다. 공정무역 활동가이자 '그린빈 바이어'이기도 한 그녀는 아름다운커피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네팔에서 '생산자 조직화 및 비즈니스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진행한 이력을 갖고 있기도 하다. 18일간 열 두 번의 비행기를 갈아타며, 콜롬비아 커피 농장을 샅샅이 훑어보고 온 그녀의 보따리 안에는 어떤 이야기가 숨겨져 있을까. 지난 4월 9일, 경복궁역과 바로 연결된 아름다운커피 경복궁점엔 15명의 음식남녀가 저마다의 기대를 안고 한 자리에 모여 앉았다.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부터 평소 공정무역에 관심 많은 이들, 회사원, 공정여행가, NGO 단체에서 일을 하는 사람까지 직업과 사는 곳마저 다양한 음식남녀들. 한수정 팀장이 콜롬비아에서 공수해온 커피를 음미하며, 두 시간여 동안 향기 가득한 이야기 속에서 쉽게 헤어나질 못했다. 참고로 콜롬비아 커피는 좋은 산미가 특징이다. 이는 매우 높은 고산지대와 미네랄 성분이 풍부한 토양에서 자란 커피이기 때문. 아울러 콜롬비아는 케냐처럼 1년에 두 번 수확을 하는 곳으로도 유명. 이는 건기와 우기가 뚜렷하지 않아서 가능한 일이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콜롬비아 커피 문화 경관 공정무역활동가로서, 또 커피를...
2013040404260064_mainimg

공정무역의 가치, 제대로 살리자

서울시는 5일 '서울시 공정무역위원회' 심의를 거쳐 '공정무역도시, 서울'을 위한 올해 사업추진계획을 확정했다. 지난해 5월, '공정무역도시, 서울 추진선언문'을 관련 단체와 공동으로 발표한 이후 지금까지 관련 조례 제정과 공정무역위원회 구성 등 공정무역 가치 확산을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에 주력해왔다. 올해에는 공정무역주간 행사, 공정무역 교육, 공정무역제품 판로확보, 커뮤니티 활성화 등 보다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정당한 노동의 대가를 받지 못하는 저개발국의 빈곤 문제 해결 등 공정무역의 가치를 존중하는 윤리적 소비의 확산을 위한 본격 활동에 나선다. 시·관련단체·전문가로 구성된 공정무역위원회 출범 우선 민관협력 거버넌스를 통한 공정무역도시 달성을 위해 서울시 행정1부시장과 공정무역단체 및 관련 전문가 등 총 10인으로 구성된 공정무역위원회를 구성, 지난 3일 첫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이날부터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 공정무역위원회'는 지난해 11월 공포된 '공정무역 지원 및 육성에 관한 조례'에 따라 설치된 공정무역정책에 관한 심의·자문기구로서 위촉직 위원의 임기는 2년이다. 첫 정기회의에서는 김상범 행정1부시장과 함께 위원회를 이끌어갈 민간 공동위원장으로 남부원 공정무역단체협의회 이사장(한국YMCA 전국연맹 사무총장)을 선출하고, 서울시의 올해 사업추진 방향을 심의했다. 5월 둘째 주 공정무역주간으로 지정 5월 둘째 주 토요일(올해는 5월 11일)로 지정된 세계 공정무역의 날 행사는 지금까지 당일 하루만 개최해왔으나, 올해에는 해당 주(5월 6~12일) 전체를 '공정무역 주간'으로 지정하고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 즐길 거리를 두루 갖춘 축제의 장으로 활용함으로써 공정무역에 대한 일반 시민들의 관심과 자발적인 참여를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세계 공정무역의 날은 세계공정무역기구(WFTO)가 지정, 전 세계 70여 개 국 400개 단체들이 다양한 캠페인을 펼치고 있으며 한국도 2008년부터 매년 덕수궁 돌담길에서 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