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서관 후문에 설치된 ‘공정무역으로 세계여행’ 자판기

천원으로 떠나는 세계여행! ‘공정무역 자판기’ 등장

서울도서관 후문에 설치된 ‘공정무역으로 세계여행’ 자판기 자판기에 1,000원을 넣으면 남미 페루의 농부들이 아마존 정글에서 재배한 카카오로 만든 코코아, 우간다의 한 마을 주민들이 재배한 원두로 만든 콜드브루 커피 같은 공정무역 제품과 함께 가상의 비행기 보딩패스가 발급돼 마치 그 나라로 여행을 떠나는 기분을 들게하는 ‘이색 자판기’가 서울도서관에 등장했다. 커피, 초콜릿, 두유 등 일상 속에서 자주 먹고 마시는 제품을 통해 세계 각국을 여행해보고 ‘착한 소비’의 가치를 느껴보는 건 어떨까. 서울시가 올 연말까지 ▲서울도서관(1층 후문입구) ▲도봉구청(1층 세움카페 옆) ▲중랑구청(1층 서문입구, 20일까지 설치예정) 3곳에 ‘공정무역으로 세계여행 자판기’를 첫 설치·운영한다. 자판기에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네팔, 멕시코, 필리핀 등 10개국에서 생산되는 12가지 제품을 살 수 있다. 판매가격은 1,000원~3,000원이며, 현금과 신용카드 등으로 결제할 수 있다. 상자 안의 보딩패스 3장을 모으면 공정무역 지구마을(서울시청 시민청 지하1층), 아름다운 커피 경복궁점에서 무료음료도 받을 수 있다. 공정무역 자판기 판매상품은 모두 12종이다. 사진은 파키스탄 건체리(2,000원), 콜롬비아 다크 초콜릿(1,000원), 우간다 콜드브루 커피(1,000원). 네팔·멕시코 등 10개국의 커피·초콜릿·건체리 등 12개 공정무역 제품 판매 이번에 설치되는 ‘공정무역 자판기’는 구매상품을 정한 후 돈을 넣고 구매 버튼을 누르면, 해당 제품이 들어 있는 작은 상자가 나오는 방식이다. 이 상자에는 커피, 초콜릿 등의 제품과 생산국의 정보 및 생산자들의 스토리가 담긴 가상의 보딩패스가 함께 들어있다. 또한 제품 원료가 어디서 왔고 공정무역제품을 구매하면 생산자들에게 어떤 혜택이 돌아가는 지에 대한 내용도 자세히 안내되어 있다. 예를 들어, ‘페루 코코아’를 구입하면 코코아 분말 스틱과 함께 작은 수입이라도 벌기 위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