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2차 공유단체·기업 지정 및 지원 사업

서울시, 공유기업 2차모집…최대 1천만원

공유를 통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시민편익을 증진시키기 위한 「2016년 2차 공유단체·기업 지정 및 지원 사업」 공모 접수가 오는 4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됩니다. 특히, 이번 공모에서는 공유 활성화를 위한 자유제안 사업 외에도 시민과 함께 공유경제를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시민과 함께 공유생활체험 프로젝트’를 지정분야로 추가하고 기업당 최대 1천만 원까지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번 공모사업에 관심이 있는 기업·단체는 5월 4일부터 25일까지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 공모전 페이지에서 접수하실 수 있습니다.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은 “도시 내 발생하는 각종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하여 공유는 더 이상 선택이 필수다”라며 “도시의 다양한 문제를 공유적 관점에서 해결하고 시민생활에 도움이 되는 아이디어를 가진 많은 기업·단체에서 참여를 기대한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 2월 공모에서는 장난감 등 아이용품을 공유하는 「어픽스」, 보육교사 자격증이 있는 경력단절 여성과 초보엄마를 연결하는 「아이랑놀기짱」, 빈 건물 리모델링을 통해 주거공유를 하는「선랩건축사사무소」등 시민 생활과 직결된 분야의 8개 기업이 새롭게 공유기업으로 지정돼 총 9개 기관에 사업 홍보비 등 1억 3천여만 원을 지원한 바 있습니다. ...
201303041051124_mainimg

공유기업으로 지정 받으세요

최근 해외는 물론 국내에도 '공유경제(sharing economy)'가 주목받고 있고, 2011년 타임지는 공유경제를 '세상을 바꿀 10대 아이디어'로 선정한 바 있다. 서울시도 지난해 9월 '공유도시(Sharing City) 서울 선언'을 발표하였고, 민간 공유경제를 활성화하여 일자리를 만드는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서울시의 공유촉진 정책은 민간이 주도하는 공유 생태계를 만들어 시민의 참여를 확산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서울시는 '공유'를 통해 사회문제 해결을 추구하는 단체와 기업을 행정적‧재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공유단체・공유기업 지정' 및 '공유 촉진 사업비 지원사업' 공모를 실시한다. 시민 주도의 '공유' 활동을 촉진하기 위하여, 지역사회에서 자발적으로 '공유' 활동을 시도해온 단체와 공유활동을 사업모델로 하고 있는 기업을 발굴해 지원하는 것이 이 사업의 목적이다. 많은 시민들이 공유활동에 참여하고, 아직은 다소 낯선 공유에 대한 신뢰가 형성되는 것은 공유경제가 활성화 되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이다. 이런 배경에서 서울시는 일정 요건을 갖춘 단체와 기업을 '공유단체'와 '공유기업'으로 지정하여 서울시장 명의의 지정서를 발급하고, 지난 2월 시민공모로 선정된 '공유도시 BI' 및 '슬로건' 이용권을 부여함으로써, 공유단체와 공유기업에 대한 시민 신뢰를 높이고 공유활동 참여를 확산함으로서 공유단체・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시민들에게 '공유'가 참여자에게 경제적 편익을 가져다 줄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고 사람들 간 관계망을 복원하며 환경에도 이로운 활동이라는 것을 시민들에게 널리 홍보하는 한편, 개별 공유단체・공유기업에 대한 홍보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아울러, 총 4억원 규모의 사업비를 공유단체와 공유기업에 지원한다. 사업비 지원분야는 지정공모와 자유공모로 구별된다. 지정공모 사업은 '(가칭)서울 공유허브 운영',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 '민간 유휴공간 공유', '아동의류 공유'이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