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서울의 공원사진사 합동전시회’가 11월 5일부터 14일까지 서울시청 신청사 1층에서 열린다.

71명 공원사진사가 포착한 감동의 순간 ‘공원은 놀이터’

‘2018 서울의 공원사진사 합동전시회’가 11월 5일~14일 서울시청 신청사 1층에서 열린다. “한 장의 사진으로 누군가 행복한 미소를 지을 수 있다면 그를 위해 사진을 찍을 것입니다.” 이계후 동부 공원사진사는 이렇게 소감을 밝혔다. 서울에는 공원사진사들이 있다. 산악인이 산이 좋아 산을 타는 것처럼 공원사진사들은 사진이 좋아 촬영하며 재능을 기부하는 사람들이다. 이계후 동부 공원사진사의 말처럼 이들은 타인이 아닌 감동과 행복을 위해 사진을 찍는다. 서울의 공원을 사진으로 기록하고 감동의 순간을 공유하는 전시회 가 11월 5일부터 14일까지 서울시청 신청사 1층 로비에서 진행되고 있다. 관람객들이 남산공원의 사진을 감상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공원은 놀이터(Play with Greenscapes)’라는 주제로 2017년 11월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전시다. 공원의 사계를 프레임에 담은 71명 공원사진사들의 이야기와 열정, 그리고 감동을 담고 있다. 특히 올해는 기존의 낡은 놀이터와 개성없는 놀이터를 새롭게 리모델링한 '창의어린이놀이터'와 1948년 문을 연 아동복지전문기관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공동주최한 '어린이놀이터 시민공모전 수상작 64점도 함께 전시한다. 어린이 놀이터를 연상시키는 정글짐 형태의 전시 구조물 전시되는 사진은 공원사진사가 촬영한 사진 72점, 어린이놀이터 특별전 사진 64점으로 총 136점이다. 올해는 벽면에 사진을 일렬로 나열하지 않고 보다 입체적인 방식으로 사진작품을 전시한다. 전시 구조물 자체가 어린이 놀이터를 연상시키는 정글짐 형태로 제작됐다. 4개의 섹션 중 첫 번째 섹션은 서울 동부공원 녹지사업소 등에서 재능기부하는 공원사진사 작품들로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서울숲, 여의도공원 등 서울 주요 공원의 모습을 담았다. 이들 작품을 통해 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즐거운 표정과 아름다운 공원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두 번째 섹션은 공원사진사의 소개와 활동사항이 함께 전시돼 공원사진가에 관심 있는 시민들...
thumb_수정

“잠시 쉬어가도 괜찮아” 사진으로 보는 서울 공원

하늘, 잠시 쉬어가도 괜찮아 (월드컵공원 내 난지천공원) 때로는 휴식을, 때로는 즐거움을 선사하는 공원. 서울에는 크고 작은 공원이 2,300여개가 있습니다. 오늘은 서울의 공원 곳곳을 누비며 아름다운 순간을 기록하는 '공원사진사'들의 사진을 소개해드립니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따뜻한 시선으로 담아낸 공원의 풍경을 보며 잠시나마 산책의 기분을 느껴보시길 바랍니다.*사진출처 : 2017 서울의 공원사진사 합동사진전 ‘공원사진관’ ☞E-book 전체보기 월드컵공원의 일출 월드컵공원의 일출 | 월드컵공원 내 하늘공원 새벽녘 잠시 돌아보니 저기 저 멀리 태양이 뜨고 있었습니다. 저 태양처럼 우리네 인생도 빛나길 기대합니다. 생태 숲의 낙엽 길 생태 숲의 낙엽 길 | 길동생태공원 길동 생태공원에서 한 가족이 낙엽이 쌓여 있는 길을 걸어가다 아이의 손짓에 발길을 멈추며 함께 살펴보고 있는 순간을 담아보았습니다. 인생은 아름다워 인생은 아름다워 | 월드컵공원 내 평화의공원 공원에서 노부부의 함께 하는 모습이 푸른 숲과 잘 어울립니다. 사람들_윤곽 사람들_윤곽 | 월드컵공원 내 하늘공원 노을을 바라보는 사람들을 담았습니다. 빛의 소나타 빛의 소나타 | 월드컵공원 내 하늘공원 억새를 감싼 빛의 추임새에 그 억새와 사람, 하늘, 그리고 빛의 멋들어진 향연을 담았습니다. 초록에 물들다 초록에 물들다 | 길동생태공원 생태공원의 푸르름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이 아름답지만 하루하루 성장해 가는 네 살 손녀의 푸르름 역시 매일매일 진해짐을 느낍니다. 생태공원의 담쟁이덩굴 속 사랑스러운 손녀를 보고 있노라니 나 역시 초록에 물들어 가는 것 같습니다. 약속 해볼까 약속 해볼까 | 서울숲 비 온 뒤 미세 먼지가 사라진 청명한 초가을, 엄마와 아기가 노는 모습을 조용히 응시하며 렌즈에 담았습니다. 마법의 빗자루(좌), 아름다운 우리 한복...
공원에서 사진을 찍는 시민

‘공원 사진사’를 모십니다~

공원에서 사진을 찍는 시민 서울시는 공원의 일상과 사계절 변화 모습 등을 사진으로 기록하는 재능기부 활동가인 ‘공원사진사’를 모집ㆍ선발한다. 모집 기간은 2월 8일부터 26일까지, 카메라를 보유하고 있으며 공원에서 월 1회 이상 촬영 활동과 정기 강좌에 참여할 수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현재 서울시에는 40여 명의 공원사진사가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가정주부에서부터 사진작가협회 회원까지 다양한 분야 사진 애호가들로 구성돼 있다. 공원사진사가 촬영하는 사진은 공원 홈페이지에 등록되어 시민들이 공원의 다양한 풍경을 접할 수 있게 하고 공원을 홍보하는 자료로도 활용된다. 공원사진사로 선정되면 매월 전문가 사진 강좌를 통해 사진에 대한 이론을 배우며, 공원에서 출사 활동을 통해 사진에 대한 경험 폭을 넓힐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정기 출사 시간은 자원봉사 활동으로 인정받을 수 있으며, 11월 개최 예정인 ‘서울의 공원사진사 사진전’에 참여할 기회도 주어진다. 신규 모집하는 공원사진사는 동부공원녹지사업소에서 12명, 중부공원녹지사업소에서 20명이다. 보라매공원, 서울숲, 시민의숲, 길동생태공원, 천호공원, 율현공원, 응봉공원에서 활동을 원하면 동부공원녹지사업소에, 남산공원, 북서울꿈의숲, 낙산공원, 중랑캠핑 등에서 활동을 원하면 중부공원녹지사업소로 신청하면 된다. (☞ 공원사진사 모집 공고 바로가기) 지원신청서 작성 후 이메일(동부공원녹지사업소 : dongbuparks@seoul.go.kr, 중부공원녹지사업소 : jungbu@seoul.go.kr)로 제출하면 서류심사 후 2월말~3월초 '서울 산과 공원' 홈페이지(www.parks.seoul.go.kr)를 통해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문의 : 동부공원녹지관리사업소 공원여가과 02-2181-1181, 중부공원녹지사업소02-3783-5993 공원사진사 정선근, 성벽길을따라서, 낙산공원 공원사진사 설인선, 달뿌리, 북서울꿈의숲 ...
공원사진

[포토] 누구나 ‘공원사진사’가 될 수 있어요~

서울 공원의 아름다움을 직접 사진을 찍고, 알리는 역할을 할 첫 ‘공원 사진사’를 모집합니다. 선발된 공원사진사는 서울숲, 보라매공원, 시민의숲, 천호공원, 길동생태공원, 응보공원에서 계절의 변화에 따라 시시각각으로 변화는 공원 풍경을 사진으로 찍어 기록으로 남길 수 있습니다. 공원사진사가 되면 월 1회 사진촬영기법을 교육받게 되며, 전문가와 함께 야외촬영 실습을 통해 공원에서 사진 찍는 법을 배웁니다.지금은 사진을 잘 못 찍더라도 사진에 흥미를 가지고 있으며 교육에 꾸준히 참여하고, 공원에서 지속적인 촬영활동이 가능한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합니다. 참가를 원하는 분들은 9월 7일까지 전자우편(k3009k@seoul.go.kr)으로 신청서를 접수하거나, 서울시 동부공원녹지사업소 공원여가과에 우편으로 접수하시면 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의 산과 공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