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폐소생술을 하는 소방공무원ⓒ뉴시스

소방공무원 지원하세요…만 18세도 가능

2017년 소방공무원 142명을 신규 채용한다. 채용분야는 ‘공개경쟁채용’ 시험과 ‘경력경쟁채용’ 시험으로 나눠진다.  공개경쟁채용시험은 소방분야로 95명을 채용하며 남자 85명, 여자 10명을 구분하여 선발한다. 47명을 선발하는 경력경쟁채용시험은 구급분야 25명, 구조분야 15명, 자동차 정비분야 5명, 구급상황관리분야 2명을 선발한다. 이 가운데 구급분야는 남자 20명, 여자 5명을 구분해 선발하며, 구조분야(일반·화생방·기관사)는 남자만 15명 선발한다. 자동차정비와 구급상황관리 분야는 남·여 구분 없이 모집한다. 응시자격은 채용분야별 요건을 달리하므로 ‘신규채용시험 시행계획 공고’를 꼼꼼히 살펴야 한다.(☞ 서울소방학교 공고문 페이지) 구급분야는 간호사 또는 1급 응급구조사 자격증 취득 후 당해기관의 2년 이상, 구조 일반분야는 군 특수전부대 근무경력 3년 이상으로 하사이상의 계급 1년 이상, 자동차정비 분야는 1종 대형면허 소지자 중 자동차 정비 면허 취득 후 2년 이상 실무경력, 구급상황관리 분야는 국가기관·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등의 기관에서 구급상황관리 분야의 근무경력이 3년 이상이고 그 중 구급상황관리사 5급 이상으로 1년 이상 근무 경력을 갖춰야 한다. 공개경쟁채용 응시연령은 전년과 달리 18세 이상 40세 이하로 완화됐다. 경력경쟁채용은 20세 이상 40세 이하로 거주지 제한이 없고 법령에 의한 결격사유가 없어야 한다. 또한 분야별 공통으로 제1종 운전면허 중 대형면허 또는 보통면허 자격증을 갖춰야 한다. 공개경쟁채용 필기시험은 총 5과목으로 국어, 한국사, 영어는 필수 과목이며, 소방학개론, 행정법총론, 소방관계법규, 사회, 과학, 수학 중 2과목을 선택해야 한다. 경력경쟁채용 필기시험은 총 3과목으로 국어, 영어, 소방학개론이다. 자격증 가산(5%·3%·1%)과 취업지원 대상자, 의사상자 등(10%·5%·3%) 가산 혜택을 받고자 하는 응시자는 필기시험 전날까지 인터넷원서접수센터에 자격증의 종류와 번호, 취업지원 대상자·...
시험

서울시 공무원시험 원서접수 역대 두 번째

올해 서울시 공무원시험 평균 경쟁률이 지난해 (56.9:1)대비 대폭 상승한 87.6:1을 기록했습니다.서울시인재개발원은 2016년도 서울시 공무원 임용시험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지난해 13만 46명 대비 13.7% 증가한 총 14만 7,911명이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2009년(15만 1,150명)에 이어 역대 2번째로 많은 접수인원입니다.올해 서울시 7·9급 공채 선발인원은 지난해 2,284명에서 올해 1,689명으로 26.1% 감소했습니다.선발인원이 감소했음에도 접수인원이 증가한 것은, 청년 실업률이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어려워진 구직환경으로 인해 공무원 시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주요 모집단위 접수인원 및 경쟁률모집단위선발인원접수인원경쟁률감사7급5명619명123.8 : 1지방세9급53명10,083명190.3 : 1전산9급11명2,654명241.3 : 1사서9급4명1,145명286.3 : 1토목9급53명2,731명51.5 : 1건축9급14명1,480명105.7 : 1보건9급13명3,070명236.2 : 1시설관리9급11명2,666명242.4 : 1주요 모집단위별 경쟁률을 보면, 일반행정7급이 41명 모집에 1만 1,819명이 지원해 288.3:1의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가장 많은 인원을 모집하는 일반행정9급(642명)에는 8만 2,342명이 지원해 128.3:1의 경쟁률을 보였습니다.응시자연령대는 20대가  9만 2,748명(62.7%)으로 다수를 차지했으며 ▲30대 4만 5,835명(31.0%) ▲40대 7,174명(4.9%) ▲10대 1,285명(0.9%) ▲50대 869명(0.6%) 순으로 나타났습니다.성별 구성은 남자가 6만 5,864명(44.5%), 여자가 8만 2,047명(55.5%)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거주지 지역별 현황을 보면, 경기도 거주자가 4만 3,985명(29.7%)으로 가장 많았으며, 서울 거주자 3만 5,940명(24.3%), 인천 거주자 8,046명(5.4%) 순으로 ...
공무원시험ⓒ뉴시스

도전하세요! 서울시 공무원 1,803명 공개채용

노량진 고시원에서 하얗게 밤을 지새우고 있을 수험생, 매일 출·퇴근하면서도 마음은 제2의 인생을 꿈꾸는 회사원, 육아 때문에 직장을 그만뒀지만 다시 구직 사이트 앞에 앉은 주부, 모두에게 귀가 솔깃해질 만한 소식. 서울시가 서울시 공무원 공개채용 인원 및 시험일정을 발표했습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서울시가 올해 7~9급 신규 공무원 1,803명을 공개 채용합니다.올해 신규 공무원 채용 분야는 ▲행정직군 1,127명 ▲기술직군 676명이며, 직급별로는 ▲7급 103명 ▲8급 22명 ▲9급 1,678명을 채용합니다. (클릭 ☞ 직군, 직렬 별 선발 인원 보기)서울시는 2016년 7~9급 신규 공무원 채용 규모와 응시 접수 기간 및 시험 일정을 확정해 시 홈페이지에 공고했습니다.직렬별 채용인원을 살펴보면 일반행정 7급 41명, 일반행정 9급 642명, 일반행정 9급(장애인) 106명, 일반행정 9급(저소득층) 90명, 일반행정 9급(시간선택제) 122명, 지방세 9급 53명, 전기 9급 28명, 토목 9급 53명 등을 채용합니다.장애인·저소득층, 법정의무비율보다 7~9%  높이고 시간선택제 공무원 204명 채용시는 공직 다양성을 강화하고 소수자를 배려하는 인력 운영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장애인, 저소득층 등 사회적 약자의 공직 임용 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합니다.우선 장애인은 전체 채용인원의 10%인 170명, 저소득층은 9급 공채인원의10%인 144명을 채용합니다. 이는 법정의무 채용비율(장애인 3%, 저소득층 1%)보다 각각 7%, 9% 높은 수치입니다.아울러, 가사·육아 등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과 종일 근무가 불가능한 사람들을 위해 시간선택제 공무원 204명을 채용합니다.이밖에 고졸자는 채용 가능한 기술직 9급 공채 인원의 30%인 114명을 채용합니다. 고졸자 채용 모집단위에 대한 시험일정 등 세부사항은 오는 7월 중에 시 홈페이지에 별도로 공고할 예정입니다.또한 올해 처음으로 시 자체감사 역량을 높이고 청렴도 ...
왼쪽부터 정종관 소방장, 임병옥 팀장

공직자의 귀감 ‘청백리 공무원’ 수상자 선정

왼쪽부터 정종관 소방장, 임병옥 팀장, 김종복 팀장서울시는 올해로 7회째를 맞는 ‘하정(夏亭) 청백리상’의 본상 수상자로 정종관 소방장(동작소방서), 임병옥 팀장(중랑구), 김종복 팀장(용산구)을 선정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하정(夏亭)’은 조선 초 황희·맹사성과 더불어 선초삼청(鮮初三淸)으로 불리었던 류관(柳寬) 선생의 호(號)로, 시는 공직자들이 근면성실하고 청렴한 하정의 공직생활을 본받도록 하기 위해 그의 호를 딴 ‘서울특별시 하정(夏亭) 청백리상’을 제정, 2009년부터 운영하고 있습니다.첫 번째 본상 수상자는 동작소방서에서 근무 중인 ‘정종관(남, 44세)’ 소방장입니다. 소방조사관으로 활동시 민원인의 금품제공을 반려할 정도로 강직하고, 구조‧구급 활동을 성실하게 수행했습니다. 특히, 지속적인 사회복지관 후원과 독거어르신 돕기 등 활발한 자원봉사 활동으로 그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두 번째 본상 수상자는 중랑구에서 근무 중인 임병옥(남, 57세) 팀장입니다. 14년간 지역주민을 위한 재능기부로 ‘상속상담 및 등기도움 서비스’를 통해 주민편익을 극대화하고, 적극적인 탈루세금 환수 및 추징으로 청렴 세무업무 내실화에 기여했습니다.세 번째 본상 수상자는 용산구에서 근무 중인 김종복(남, 53세) 팀장으로 부족한 사회복지재원 마련을 위해 민간자원과 연계하는 프로그램을 적극 추진했습니다. 오랜 근무경험과 지식으로 장기고질민원 해소는 물론 공공복지 분야 발전에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서울시는 지난 9월 3일부터 10월 20일까지 본청 및 사업소, 자치구와 시민들로부터 제7회 하정 청백리상 후보자 8명을 추천 접수받아, 철저한 사전 공적검증 후 법조계·학계 등 12명의 인사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수상자를 선정했습니다.한편 서울시는 23일 정례조례가 열리는 신청사 8층 다목적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800여 명의 서울시 직원, 그리고 수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하정 청백리상’을 시상할 계획입니다.김기영 서울시 감사위원장은 “시민의 신뢰를 ...
공무원시험ⓒ뉴시스

서울시 공무원 시험 합격자 2,166명 발표

서울시는 ‘2015년도 7~9급 공개경쟁 임용시험’을 실시하고 최종합격자 2,166명을 4일 확정·발표했습니다. 직급별로는 ▲7급 144명 ▲8·9급 2,022명, 직군별로는 ▲행정직군 1,276명 ▲기술직군 890명입니다. 올해엔 사회적 약자의 공직진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일반 응시생과 별도로 구분 모집했습니다. 그 결과 ▲장애인이 전체 채용인원의 7.5%인 162명 ▲저소득층이 9급 공개경쟁시험 인원의 7.9%인 131명이 합격했습니다. 이는 법정의무 채용비율(장애인 3%, 저소득층 1%)을 훨씬 상회하는 것입니다. 또한 경력단절자 및 일자리 공유를 위해 2014년 처음 모집하기 시작한 시간선택제는 231명이 합격했습니다. 성별 구성은 남자가 1,022명(47.2%), 여자가 1,144명(52.8%)으로 여성 합격자가 2014년(51.3%) 대비 1.5%p 증가했습니다. 연령은 20대(1,402명, 64.7%)가 다수를 차지했으며, ▲30대 590명(27.2%) ▲40대 157명(7.2%) ▲50대 10명(0.5%) ▲10대 7명(0.3%) 순입니다. 거주지별로는 서울 620명(28.6%), 경기도 853명(39.4%), 인천 128명(5.9%)으로, 수도권 거주자가 73.9%(1,601명)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는 올해 신규공무원부터 ‘전문분야별 보직관리제’를 도입, 각 분야 최고의 전문가가 될 수 있도록 임용시부터 전문분야를 (예비)지정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한편, 내년도 서울시 공채시험은 2016년 2월 중 공고하고 6월 25일에 실시할 예정입니다. 사회복지직 및 고졸자 채용은 올해와 마찬가지로 전국 동시 실시 일정에 맞추어 실시되며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인터넷원서접수센터 홈페이지에 게시됩니다. ...
서울시는 공무원의 부패근절을 위한 <서울시 공직사회 혁신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투수

‘원스트라이크아웃제’ 후 공무원 비위 39%↓

서울시는 공무원의 부패근절을 위한 '서울시 공직사회 혁신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공·사익간 이해충돌, 부정청탁, 금품수수, 퇴직자 재취업 부패(관피아) 등을 방지하기 위한 서울시의 강력한 부패근절대책인 , 일명 '박원순법'이 지난 2014년 10월 공직자 행동강령 개정으로 시행된 지 1년을 맞았습니다. 서울시에 따르면 '박원순법' 시행 전과 비교해 서울시 공무원 주요비위 발생건수가 71건에서 43건으로 약 39%가량 줄었습니다. 또, 시민 51.2%가 "서울시가 박원순법을 통해 공직사회 부정부패 척결에 앞장서고 있다"고 평가했으며 공무원 93%가 "박원순법이 공직사회 청렴성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서울시는 공직사회 전체 신뢰를 무너뜨릴 수 있는 금품수수 등 공무원 비위에는 무관용 원칙을 강력하게 적용할 것을 재천명하고, 이와 같은 변화와 시민·공무원의 기대와 지지를 동력으로 공직사회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박원순법을 성공적으로 안착시켜 나갈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박원순법' 시행 이후 나타난 변화를 크게 ①무관용 원칙을 통한 공무원 비위 감소 ②공직사회 청렴도에 대한 시민 체감도 제고와 시정감시 활성화 ③공무원의 반부패시책 선도적 실천과 참여, 3가지로 꼽았습니다. 공무원 비위 발생현황(행위시 기준) ① 서울시 공직사회에 긴장감 조성, 부패 경각심 고취로 공무원 비위 39% 감소 시가 지난 1년 동안 직무 관련성과 관계없이 단돈 천 원만 받아도 징계하는 이른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적용해 해임 또는 강등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한 결과 서울시 공무원 비위(금품수수·음주운전·성범죄·복무위반·폭행)가 39% 가량 감소했습니다. 아울러, 공무원이 부득이하게 수령한 금품 등을 자진신고하는 '클린신고센터' 접수도 82건에서 124건으로 증가하는 등 공무원 범죄가 시행 전보다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원순법 시행 이후 서울시 인사위원회가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적용한 공무원은 총 3명으로, 2명은 해임(직무관련자로부터 50...
시험

서울시 공무원 시험 예정대로…연기 가능성도

오는 6월 13일로 예정된 서울시 공무원 임용 필기시험을 위해 많은 이들이 노력해왔습니다. 그러나 갑작스런 ‘메르스’여파로 사회적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그동안 모든 시간을 쏟아부어온 수험생들의 노고와 열정을 고려해 이번 시험을 진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를 위해 첫째, 정부 보건당국에 메르스 자가격리 대상자가 시험에 응시하는 일이 없도록 모니터링을 철저히 하도록 요청하겠습니다. 둘째, 시험당일 수험생의 개인 마스크 지참을 허용하고, 시험장 주 출입구에 손세정제를 비치하여 소독 후 입실하도록 조치하겠습니다. 셋째, 시험 전후 시험장에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시험장내 간호인력, 구급차 등을 배치하며, 이상 징후가 있는 수험생을 위한 예비 시험실도 마련하겠습니다. 시는 수험생의 안전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고 시험이 무사히 진행될 수 있도록 보건당국 및 지역사회, 관련기관과 협력해 나갈 계획입니다. 그러나 9일 오전 브리핑에서 김창보 서울시 보건기획관은 메르스의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할 경우 오는 13일로 예정된 공무원시험을 연기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시정을 책임질 수험생들의 희망이 꺾이지 않도록 여러분의 안전과 안정이 가장 중요한 가치임을 알고 철저히 대비하겠습니다. ■ 시험장 안전관리대책  ○ 보건당국에 자가(자택) 격리자에 대한 관리 강화 요청   · 수험생 안전확보 및 메르스 확산방지를 위해 전 시·도에 협조요청    - 시험장 등 대규모 인원이 밀집하는 장소 접근 불가에 대한 지속적인 주의 및 안내(시험전까지 조치)    - 시험당일(6.13) 자가(자택)격리 및 능동적감시대상자 모니터링 강화요청     ※ 오전 7시부터 10시(시험시작 시간)까지 유선(2회이상) 및 현장방문 실시, 거주 확인이 안될 경우 경찰서에 협조하여 이동금지 요청  ○ 전 시험장별 방역물품 구비   · 시험장별 방역물품 비치 및 배부    - 마스크 : 시험장(학교)별 예비용 마스크 비치     ※ 수험생 개인별 마스크 지참 허용(기...
서울시청ⓒjet96

‘박원순법’ 시행 6개월…공무원 범죄 1/7로 감소

조선후기의 실학자 정약용이 쓴 목민심서(牧民心書)에서 "청렴은 수령의 기본임무요, 모든 선의 근원이며, 모든 덕의 근본이니 청렴하지 않고서 수령 노릇을 할 수 있는 자는 없다"고 했습니다.목민심서에도 잘 나타나있듯 공무원으로서의 제일의 덕목을 꼽으라면 '청렴'을 꼽을 수 있겠는데요, 서울시가 대가성, 직무관련성을 불문하고 단돈 1,000원이라도 받으면 처벌하는 내용 등을 담은 , 일명 '박원순법'이 시행 6개월(2014년 10월 2일, 공직자 행동강령 개정)을 맞았습니다. 오늘 에서는 '박원순법' 시행 후 성과와 앞으로 풀어가야 할 숙제는 무엇인지 짚어봤습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공무원 범죄 건수 1/7로 감소, 시민 공직비리 핫라인 신고는 10배 증가  - 시민 73% "시민 신뢰도 제고에 긍정적 영향", 직원 82% "청렴도 개선 효과"  - 법적 강제규정이 없어 한계...제도개선 및 직원 참여 견인에 역점 서울시는 지난해 8월 을 발표하고, 10월 '서울시 공무원 행동강령'과 '징계규칙' 개정, 올해 3월 '세부 실행계획'을 마련해 정부의 '김영란법'보다 앞서 '박원순법'을 전면 시행하고 있습니다. '박원순법'이라 불리는 은 ① 공․사익 간 이해충돌 방지제도 신설 ② 부정청탁 근절 시스템 마련 ③ 금품수수 공무원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강화 ④ 평상시 안전관리 및 고위공직자 책임 강화 ⑤ 퇴직자 재취업 부패 등 '관피아' 근절 대책 등을 골자로 합니다. '박원순법' 시행 6개월째를 맞은 31일, 시는 공직사회 혁신 성과와 한계, 향후 과제를 다음과 같이 제시하고, 앞으로도 시민의 기대 수준에 부합하는 공직사회 기준 가치를 선도적으로 실천해 나갈 방침입니다. '박원순법' 시행 6개월…공무원 범죄건수 1/7 감소 지난 6개월 간 서울시 공무원 행동강령을 위반한 공무원 범죄 건수는 1/7 수준으로 감소(35건→5건)해 강력한 부패근절 의지 천명이 범죄율을 실질적으로 줄이는데도 기여한...
시험장ⓒ뉴시스

올해 서울시 공무원시험 평균경쟁률 57:1

올해 서울시 공무원 임용시험에 응시한 수험생의 평균경쟁률이 57.1:1로 나타났습니다. 2015년도 서울시 공무원 임용시험 접수결과, 총 2,284명 선발에 13만 515명이 응시원서를 제출했습니다. 지난해 수준의 응시인원(13만 110→13만 515명), 경쟁률 하락(61.3:1→57.1:1) 서울시 인재개발원은 지난 3월 16일부터 3월 20일까지 5일간 서울시인터넷원서접수센터를 통하여 원서접수를 실시했는데요, 금년도는 선발인원이 전년대비 161명(2,123명→2,284명)이 증가됐기 때문에 평균 경쟁률이 전년도 61.3:1보다 다소 하락한 57.1:1을 기록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최고 경쟁 직류는 사서 9급 457.5:1, 2명 모집에 915명 신청 주요 모집단위별 접수 인원과 경쟁률을 보면, 사서 9급이 2명 모집에 915명이 신청해 457.5: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가장 많은 모집단위인 일반행정 9급(727명)에는 71,871명이 지원해 98.9:1의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이밖에도 일반행정 7급은 65명 모집에 11,642명(179.1:1),지방세 9급은 56명 모집에 8,951명(159.8:1), 토목 9급은 100명 모집에 2,460명(24.6:1), 건축 9급은 37명 모집에 1,198명(32.4:1), 간호 8급은 130명 모집에 2,706명(20.8:1)이 신청하는 등 전반적으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구분 모집하는 장애인은 2,214명, 저소득층은 1,369명, 시간선택제 6,221명 신청 사회적 약자의 공직진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하여 실시하는 장애인 구분 모집에는 231명 선발에 2,214명이 신청해 평균 9.6:1, 저소득층 모집에는 183명 선발에 1,369명이 신청해 평균 7.5:1의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특히 경력단절여성 및 일자리공유를 위해 2014년도부터 도입한 시간선택제 모집에서는 276명 선발에 6,221명이 신청해 22.5:1의 경쟁률을 나타냈습니다. 연령별 20대(54%)가 가장 많고...
수험생

새로 뽑힌 서울시 공무원들 누군가 했더니…

  드디어 2014년도 7~9급 서울시 공무원 시험 최종합격자가 발표됐습니다. 결과가 발표되기까지 마음 졸인 분들 많으시죠. 한쪽에선 기쁨의 환호성이 한쪽에선 안타까움의 탄식이 들려오는 듯 합니다. 과연 올해는 어떤 분들이 합격했을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 2014년 7~9급 임용시험 2,061명 최종 선발 2014년도 7~9급 공개경쟁 임용시험 결과 최종합격자는 2,061명입니다. 필기시험에만 12만 9,744명이 지원하여 61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시는 필기시험으로 3,099명을 뽑고, 이 중 면접으로 최종 합격자를 선발했습니다. 직급별로는 7급 129명, 8급 103명, 9급 1,812명, 연구․지도사 17명이며, 직군별로는 행정직군 1,345명, 기술직군 699명, 연구·지도직군 17명입니다. ■ 2014년도 7~9급 공개경쟁 임용시험 직급별 합격자 구 분 계 일반 시간선택제 장애인 저소득층 고졸자 계 2,061 1,556(75.5%) 110(5.3%) 183(8.9%) 118(5.7%) 94(4.6%) 7급 146 137(93.8%) 1(0.7%) 8(5.5%) 0 0 8․9급 1,915 1,419(74.1%) 109(5.7%) 175(9.1%) 118(6.2%) 94(4.9%) 사회적 약자의 공직진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장애인, 저소득층, 고졸자는 일반 응시생과 따로 채용했는데요. 그 결과, 장애인이 전체 채용인원의 8.9%인 183명, 저소득층이 9급 공개경쟁시험 인원의 7.7%인 118명, 실업계 고졸자는 채용가능 9급 기술직렬 인원의 29.7%인 94명이 합격하였습니다. 이는 법정의무 채용비율(장애인 3%, 저소득층 1%, 고졸자 없음)을 훨씬 웃도는 것입니다. 특히 이번엔 경력단절자 및 일자리 공유를 위해 시간선택제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