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시험ⓒ뉴시스

서울시 공무원 시험 합격자 2,166명 발표

서울시는 ‘2015년도 7~9급 공개경쟁 임용시험’을 실시하고 최종합격자 2,166명을 4일 확정·발표했습니다. 직급별로는 ▲7급 144명 ▲8·9급 2,022명, 직군별로는 ▲행정직군 1,276명 ▲기술직군 890명입니다. 올해엔 사회적 약자의 공직진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일반 응시생과 별도로 구분 모집했습니다. 그 결과 ▲장애인이 전체 채용인원의 7.5%인 162명 ▲저소득층이 9급 공개경쟁시험 인원의 7.9%인 131명이 합격했습니다. 이는 법정의무 채용비율(장애인 3%, 저소득층 1%)을 훨씬 상회하는 것입니다. 또한 경력단절자 및 일자리 공유를 위해 2014년 처음 모집하기 시작한 시간선택제는 231명이 합격했습니다. 성별 구성은 남자가 1,022명(47.2%), 여자가 1,144명(52.8%)으로 여성 합격자가 2014년(51.3%) 대비 1.5%p 증가했습니다. 연령은 20대(1,402명, 64.7%)가 다수를 차지했으며, ▲30대 590명(27.2%) ▲40대 157명(7.2%) ▲50대 10명(0.5%) ▲10대 7명(0.3%) 순입니다. 거주지별로는 서울 620명(28.6%), 경기도 853명(39.4%), 인천 128명(5.9%)으로, 수도권 거주자가 73.9%(1,601명)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는 올해 신규공무원부터 ‘전문분야별 보직관리제’를 도입, 각 분야 최고의 전문가가 될 수 있도록 임용시부터 전문분야를 (예비)지정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한편, 내년도 서울시 공채시험은 2016년 2월 중 공고하고 6월 25일에 실시할 예정입니다. 사회복지직 및 고졸자 채용은 올해와 마찬가지로 전국 동시 실시 일정에 맞추어 실시되며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인터넷원서접수센터 홈페이지에 게시됩니다. ...
2014012702482845_mainimg

최고령 합격자의 `나의 공무원 도전기`

지난해 서울시 7, 9급 공무원 공채시험에서 최고령 합격의 영예를 안은 김태수 씨(1957년생, 56세, 일반화공 9급). 대기업 근무, 사업체 운영, 공인중개사 활동 등 다양한 이력의 소유자이기도 한 그는 얼마 전 강동구청 맑은환경과에서 늦깎이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다. 남보다 20년 이상 늦게 공직이라는 새로운 길에 나서는 그를 만나 공무원 시험 도전 이유와 합격 비결 등을 들어봤다. Q. 우선 공무원 임용을 축하드린다. '최고령' 합격자라 주위의 반응도 남달랐을 것 같다. 고맙다. 주위의 반응은 크게 두 가지였다. 어떻게 공부를 했기에 늦은 나이에 합격할 수 있었느냐며 궁금해 하는 분들과 늦은 나이에 공무원이 되는 건 메리트가 없는데 왜 도전했느냐며 의아해하는 분들이 있었다. 실제로 내 경우에는 정년이 3년 남았고, 공무원 연금 혜택을 받을 수도 없다. 더군다나 간부급도 아니니 주위에서 그렇게 생각하는 것도 이해는 된다. 하지만 내 생각은 달랐다. 사회가 젊은 인재를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지만 나이가 있어도 충분히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다고 본다. 민원인의 심정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기에 민원 해결도 원만히 잘 해낼 수 있고, 조직 문화에도 쉽게 적응할 수 있는 등 장점이 많다. Q. 출·퇴근이 힘들지 않나? 현재 맡고 있는 보직과 업무 내용이 궁금하다. 집이 있는 영등포에서 강동구청까지 거리가 제법 되지만 힘들지는 않다. (웃음) 직렬은 일반화공이고, 강동구청 맑은환경과에서 일하고 있다. 지정 폐기물 관리, 유해 폐기물 신고 접수, 비산 폐기물 현장 확인과 지도 점검 등 환경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Q. 공무원이 되기 전에는 무슨 일을 했나? 대학에서 회계학을 전공하고 대기업(효성그룹)에 입사해 12년을 근무했다. 퇴사 후에는 개인 사업을 했다. 전문대학의 겸임교수로 임용되어 6년 동안 강의도 했다. 이후 무역업 등 개인 사업을 두루 했다. 공무원 시험을 치르기 전에는 공인중개사 시험에 합격해 부동산 중개업에 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