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대교에서 바라본 파란 하늘 ⓒ뉴시스

서울 ‘대기질’은 괜찮을까?…특별대책 발표

마포대교에서 바라본 파란 하늘 파란 하늘이 나타나는 날엔 휴대폰을 꺼내 사진부터 찍게 됩니다. 하릴없이 바라보고 바라보게 만드는 하늘 풍경이 언제부턴가 사진으로 찍어 간직할 만큼 귀한 장면이 돼 버렸으니까요. 서울시가 갈수록 악화되는 대기질 개선을 위해 시는 2018년까지 서울의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를 20㎍/㎥(2015년 기준 23㎍/㎥)까지 낮추는 것을 목표로 을 27일 발표했습니다. 최근 미국에서 발표한 세계 도시 공기질 순위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180개 나라 가운데 173위를 차지했다고 하는데요. 정부 차원에서 강도 높은 대책이 마련돼야 함은 물론, 서울시도 관련 정책을 새롭게 다잡아야 할 때, 이번에 발표된 대책들이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지길 기대해봅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27일 발표된 서울시 은 서울지역 미세먼지 3대 발생원인 자동차(35%), 건설기계(17%), 비산먼지(12%)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고, 강력한 교통수요 관리를 통해 발생 원인을 원천 차단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번 특별대책은 환경부 등 중앙정부, 경기도, 인천광역시 등 인근 지자체는 물론 전문가, 시민 거버넌스 등과 논의를 거쳐 마련됐으며, 3대 분야 15개 추진과제로 구성된다. 3대 분야는 ①주요 발생원 집중관리(9개 과제) ②강도 높은 교통수요 관리(3개 과제) ③시민건강 보호·연구(3개 과제)다. 서울시는 서울에서 관측되는 초미세먼지의 75%는 국외 등 서울 외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어 대기질 관리가 전국적·국제적으로 이뤄지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지만, 시민 건강과 직결된 중요한 문제인 만큼 서울시가 할 수 있는 것부터 우선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① 미세먼지 주요 발생원 집중관리 2.5톤 이상 노후 경유차 관리 : 우선 시는 내년부터 2.5톤 이상 노후 경유차(2005년 이전 등록) 전량 총 11만 3,000대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 조기폐차나 저공해화를 강력하게 유도할 계...
2013112601273875_mainimg

새로 짓는 `아파트 공기질` 전국 첫 온라인 공개

서울시가 아파트를 비롯해 연립주택, 기숙사 등 새로 짓는 공동주택의 실내공기 오염도 검사 결과를 25일(월)부터 전국 최초로 온라인에 공개한다. 관련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 및 석면정보관리시스템(http://asbestos.seoul.go.kr)에서 볼 수 있는데, 서울시 홈페이지는 '분야별 정보 ▸환경‧공원‧상수도 ▸서울의 환경 ▸환경통계 ▸실내공기질 측정결과 공개'에서 확인할 수 있고, 서울시 석면정보관리시스템은 '게시판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첫 공개대상은 2012년 이후로 신축된 100세대 이상 공동주택으로, 특히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조사한 오염물질별 측정결과와 시공사가 자체적으로 실시한 검사결과가 함께 공개된다. 아울러 내년부터는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모든 신축 공동주택의 실내 공기질 포집부터 검사, 권고사항을 이행했는지 검사하고 조치하는 일까지 책임있게 관리한다. 이는 그동안 각 자치구에서 신축아파트를 파악, 입주 전에 현장을 방문해 직접 실내공기를 포집하고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서 통보받던 방식을 개선한 것이다. 새 아파트는 단열성과 기밀성이 뛰어난 창호 등을 사용해 에너지 절약엔 용이하지만 자연 환기가 어렵고 벽지, 페인트, 접착제 등에서 방출되는 휘발성유기화합물 등으로 인해 새집증후군(Sick House Syndrome)이 발생하는 단점이 있어 실내공기질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보건환경연구원은 기준을 초과한 공동주택 시공사에 베이크 아웃 등을 조치하도록 권고하고 개선이행 확인 검사를 실시하는 등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내년 초 오픈 예정인 '서울시 실내환경 관리시스템'을 통해 실내공기질‧석면 등 실내 환경의 중요성, 관리방법, 다중이용시설, 신축공동주택 등 실내공기질 측정자료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공기질 확인 사이트 :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 석면정보관리시스템(http://asbest...
201209131102409_mainimg

안그래도 어린이집 실내공기 어떨지 궁금했는데…

아토피, 호흡기질환 유발하는 총부유세균 등 측정해 시설별 맞춤형 컨설팅 실시 많은 현대인이 하루 대부분을 실내에서 생활한다. 그러다보니 실내공기 오염물질에 자연스럽게 노출될 수 밖에 없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 산모는 오염된 공기에 오래 노출될 경우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에 서울시는 11월까지 어린이집, 산후조리원, 노인의료시설 등 건강민감계층이 이용하는 시설과 영화관, 학원, PC방 등 신규로 법이 적용되는 시설 총 244개소를 직접 찾아가 실내공기질을 집중관리키로 했다. 시는 그동안에도 지도점검, 실내공기질 오염도 측정 등을 해왔으나, 어린이집 등이 다른 시설에 비해 상대적으로 실내공기질 오염도가 높게 나타남에 따라 자발적인 관리가 가능하도록 이번 컨설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컨설팅은 실내공기질 관리 전문가가 어린이집, 산후조리원 등을 방문해 실내 공기를 측정하고, 시설관리 실태를 조사해 시설별로 맞춤형 관리방법을 알려주는 식이다. 실내공기 측정은 6개 항목(총부유세균,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포름알데히드, 일산화탄소, 온·습도)에 대해 이뤄지며, 그 결과를 토대로 시설별 관리 대상항목의 주요 오염원을 분석해 이에 대한 구체적인 개선 방안을 안내한다. 특히 이번 컨설팅은 단순 측정에서 벗어나 환기주기 확대, 청소방법, 청소시간 변경 등 가급적 비용이 들지 않거나 곰팡이·습기 제거 등 소액의 비용이 들어가는 방법 등을 제시한다. 서울시는 이번 컨설팅 결과를 바탕으로 현재 어린이집 등에 보급돼 있는 '실내공기질 관리 매뉴얼'을 시설 관리자가 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보완할 계획이다. 또한 신규 법적용대상에 포함된 영화관, 학원, PC방 등의 관리 매뉴얼 제작의 참고자료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점검 위주의 관리에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 '실내공기질 관리 우수시설 인증제', '실내공기질 관리 컨설팅' 등 자발적 실내공기질 관리를 유도하는 사업을 발굴해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문의 :...